(#59 영화 리뷰) 건축물 자체가 예술품이 되는 - 이타미 준의 바다

3개월 전
in aaa

lHOdjv1szj6R3viZ9hS78rGnL4z.jpg

다큐멘터리 영화하면 왠지 좀 지루하고, 감동이 없다는 선입견이 있다.
그런데, 이 영화는 보는 내내 보는 즐거움과 함께 예술의 위대함에 큰 감동을 받는 다큐멘터리 영화였다.

IMG_1237.png

'이타미 준'...
어째 이름만 들어서는 일본이름이라 경계심이 생겼다.
하지만 그는 일본 사람이 아니라 재일 교포이며 건축가인 사람이었다.
본명은 유동룡으로 그는 그 이름으로 일본에서 살았다고 한다.
건축 사무소를 차리고 영업을 위해 가명으로 선택한 것이 '이타미 준'이라고 한다.

1937년에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도쿄도시대학의 건축학과를 졸업했다고 한다.
한국말은 쉬운 말만 할 줄 알고 거의 일본말만 한다.
그리고 그는 1968년 한국에 와서 한국의 건축 양식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건축학과를 졸업해서 건축사 사무소를 차리고 일을 시작했지만, 조선인이라는 이유로 크게 일이 많지는 않았다.

IMG_1219.png

그런 그의 첫 의뢰인은 어머니였다.
어머니의 집을 일본에 지어 주었는데, 어머니는 아무런 요구사항 없이 그가 하고 싶은대로 집을 지어 보라고 했다고 한다.
그래서 그가 어머니에게 지어준 집은 사람들 말에 의하면 마치 UFO같았다고 한다.
지금 봐도 최첨단 디자인의 집이었다고 한다.

그 외에 그는 일본에 인상깊은 건축물을 많이 지었다.

IMG_1223.png

Trunk라는 클럽을 지을 때는 서울대학교 도서관이 재건축할 때 나온 벽돌을 모두 가져다가 지었다고 하고, 어떤 음식점을 지을 때는 바다에 침몰한 배를 인양해 그 목조를 이용해 지었다고 한다. 또 어떤 집은 폭은 좁고 길이는 길게 지어졌는데, 더 특징적인 것은 안에 모든 색이 검은 색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한다. 그래서 이름도 '먹의 집'이다.

IMG_1226.png

벚나무와 대나무의 푸른색이 너무 잘 어울리는 이 집의 이름은 '먹의 공간'이다.

IMG_1227.png

세월이 흘러 대나무가 검게 변할 것을 생각해서 지어진 집이었던 것이다.

IMG_1225.png

돌로만 지었다는 '석채의 교회'는 그 형태가 견고해보이지만 남다른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이곳에서 이타미 준의 큰딸이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다.

이런 특색있는 그의 건축 세계는 한국에 와서도 그 진가를 발휘했다.

IMG_1218.png

한국적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담긴 온양에 있는 도서관은 정말 멋졌다. 저런 곳이라면 차분한 마음으로 하루종일 책을 읽을 수도 있을 것 같은 분위기이다.

IMG_1220.png

그리고 경주에 있는 이 건축물은 이타미 준이 디자인 엑스포에 냈던 디자인이었는데, 그걸 도용해서 만들어 법적 소송까지 갔던 것이었다고 한다.
현재는 사람들이 밟고 다니는 바닥에 보이지 않게 이타이 준의 디자인임을 설명하는 문구가 적혀 있다고는 한다.

이런 그가 진짜로 유명해진 것은 바로 그가 지은 제주도에 있는 많은 건축물 때문이다.
내가 제주도에 살면서 아직 보지 못한 건축물들이지만 이 영화를 계기로 언제 한번 탐방을 다녀볼 생각이다.

IMG_1204.png

풍미술관이다. 이 미술관에는 그림이 걸려 있는 것이 아니라 건축물 자체가 '바람'을 표현하고 있는 미술관이다.
허허벌판에 마치 창고처럼 지어진 이 건축물은 바람을 감상할 수 있게 디자인되어 있다.

IMG_1210.png

벽이 이렇게 바람이 들어올 수 있게 다 뚫려 있어서.

IMG_1231.png

겨울이면 바람이 몰고온 눈이 건물 안에 이렇게 쌓인다.
물론 그 안에서는 사계절 다르게 불어오는 바람의 소리를 가만히 감상할 수 있다.

IMG_1211.png

수 미술관.
하늘에서 보면 이렇게 동그라미가 선명하다.
그 뚫린 곳에 마치 거울처럼 넓은 인공 연못이 있다.

IMG_1214.png

자연 채광으로 이렇게 물고기 모양의 그림자가 생기기도 하는 뻥 뚫린 공간이 그 동그라미 안에 존재한다.

IMG_1208.png

비가 오는 날이면 커다란 동그라미 안으로 떨어지는 빗방울이 거울같이 잔잔한 인공 연못에 떨어지면서 소란스런 빗소리를 자아내고, 빗방울이 만드는 포말과 파동은 또다른 감상거리가 된다.

IMG_1213.png

석 미술관.
여기는 예술적인 돌 조각상들이 조금 전시되어 있다.
그리고 중앙에는 이렇게 반짝이는 검은 돌이 있고, 하늘에 이상하게 뚫려 있는 창으로 비치는 햇살은 마치 하트 모양을 연상하게 한다.

IMG_1229.png

방주 교회.
마치 노아의 방주를 연상할 수 있게 만든 교회의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다.
이 교회는 이타미 준의 큰 딸과 함께 작업을 했다고 하는데, 매일 아이디어가 떠오르는 아버지 때문에 수없이 설계와 작업을 변경해야 해서 너무 힘들었다고 회상한다.
정말 딸이니까 할 수 있는 동업이었다고 할 정도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 교회는 지금도 엄청 유명한 건축물로 남아 있다고 하니, 그의 샘솟는 아이디어는 더 나은 방향으로 가기 위한 노력이었던 것이리라.

풍, 수, 석 미술관과 방주교회는 모두 제주도에 있는 건축물이다.
그 중 이타미 준을 일약 스타 건축가로 만들어 준 것은 바로 '포도 호텔'이다.

IMG_1234.png

위에서 보면 마치 포도 송이 같다고 해서 '포도 호텔'이라고 한다고 한다.
마치 제주도의 오름들이 옹기 종기 모여있는 형상을 하고 있다.
호텔임에도 단층으로 되어 있는 것도 특색있다.
호텔 곳곳의 모습이 제주의 자연과 환상적으로 어우러져 있다고 한다.


영화를 보는 내내 나는 건축물에서 명화의 향기를 느꼈다.
건축물 하나하나가 작가의 정신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고, 지금껏 없었던 특색이 너무 튀지 않게 예술적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었다.

이타미 준은 일본에서는 조선인으로 취급받고, 한국에서는 일본인으로 취급받는 삶을 살았다고 한다.
언제나 이방인처럼 살아야 했던 그였지만, 아버지의 뜻을 받들어 한국의 정서를 잊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가 제주도로 이주해 오기 전, 이타미 준의 '포도 호텔'에 한번 가보려고 했던 적이 있다.
제주까지 왔었는데, 하룻밤 자는 숙박비가 너무 비쌌다.
그것도 미리 예약을 하지 않으면 잘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이런 저런 장애로 소원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이번 영화를 보고 그의 다른 작품은 꼭 찾아가서 감상해 봐야겠다는 생각은 하게 됐다.

IMG_1217.png

이타이 준은 후지산과 바다를 보고 자랐고,

IMG_1203.png

제주의 한라산과 바다에 감흥받아 제주에 많은 흔적을 남겼다.

아름다운 건축물을 감상해 보고 싶다면 이야기가 있는 '이타미 준의 바다'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봐보길 권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천재적인 감각을 지닌것 같아요 ~ 대단해요

·

건축도 예술이라는 걸 느끼게 한 영화였습니다.

영감이 무궁무진 한사람 이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베로니카님의 그림도 대단한 영감이 느껴지는 그림입니다.
예술을 하는 사람들은 뭔가 끝없이 추구하는 거 같아요. 그런데서 영감도 나오겠지요?

특색있는 건물들이 많네요

·

디자인, 소재, 테마 등이 정말 다양하더라구요.

이름을 많이 들어봤었는데 교포였군요.

·

저도 처음에 이름만 들었을 때는 일본에 돈 많은 건축가인 줄 알았어요.
제주도가 아름다운 자연이 있으니 여기에 와서 건축을 했다고 생각했거든요.^^
선입견이 없어졌으니 꼭 탐방을 해볼까 하네요.^^

첫번째 풍미술관 사진의 문틈 사이로 비치는 태양빛.
정말 그림같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태양빛이 아름답게 들어오게 하려고 벽면이 곡선으로 되어 있더라구요.
그래서 지붕의 그림자가 벽에 둥그렇게 드리웠고요.
심플하지만 작은 거 하나하나가 세심한 디자인임을 알 수 있는 미술관입니다.

Hi @gghite!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710 which ranks you at #5634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98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41.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와 너무 이뻐요. 다 탐방해보고 싶어요 정말^^

·

개인 부지에 들어간 미술관들이라 접근하기 어렵다고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아무튼 잘 알아보고 한번 가봐야겠어요.^^

Congratulations @gghite!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a post every day of the week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방주교회는 들어봤어요.^^
gg 님의 이타미 준 작가의 건축물 탐방 기대되네요 ㅎ

·

갔다오면 멋진 트립스팀 글 하나 나오겠지요???ㅋㅋㅋ

경주타워도 이분이 디자인한거 군요 ㅎㅎ
몰랐어요

·

noisysky님 글 중에 경주타워를 다녀오신 글이 있네요.ㅋㅋ
직접 보셨으니 저보다 이타미 준의 건축세계에 한발 더 들어가본 샘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