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속,그장면] 인류를 휩쓴 바이러스, 넷플릭스 <레인>

3년 전

IMG_0037.jpeg



 작년 한창 덴마크 아포칼립스 드라마가 넷플릭스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을때, 나는 넷플릭스의 세계화를 실감했다. 스페인어나 프랑스어까진 그렇다 쳐도, 덴마크어 드라마를 볼 수 있을 줄이야! 인기는 시즌2까지 이어졌고, 평소 즐겨 찾던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한 인구 종말, 그로 인해 살아남은 생존자들의 심리를 다루는 물이라 거부할 이유가 없었다. ‘좀비’나 ‘질병’으로 사람들은 알 수 없는 죽음을 맞이하는데, 다름아닌 원인은 ‘비’라는데 있어 다른 SF물과는 차별화 된 점이 있다는 것이 흥미로웠달까.


 이 드라마를 이끄는 건 다름아닌 한 시블링 ‘Sibling’ (남매라고 지칭할 수도 있지만, 이 또한 ‘남-여’인, 남자가 먼저 여자가 두번째인 성차별 의식이 담긴 단어라 시블링이라는 단어로 대체한다) 이다. 연구원인 아빠가 알 수없는 공포의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하며 비를 맞은 사람들은 모두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 사태를 미리 파악하고 가족을 지하 벙커로 대피시킨다.


 곧 돌아오겠다는 말을 남기고 떠난 아빠, 영문도 모르고 갇히게 된 가족. 문을 절대 열지 말라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문을 열었다가 엄마가 아이들을 살리기 위해 희생한다. 아이들은 엄마를 죽였다는 죄책감과 고립감에 괴로워하지만, 곧 벙커에서의 삶을 적응해나가고, 그렇게 지난 것이 무려 6년. 아빠가 누나에게 남긴 의미심장한 말, “무슨 일이 있어도 동생을 지켜줘야해. 저 아이가 이 모든 일의 열쇠야” 을 품고 사명감으로 동생을 지키려 노력하는 누나.


IMG_0038.jpeg


 시즌 1까지 시청하고 나니 덴마크어도 꽤나 다정하게 들리기 시작했다. 남매를 발견한 새로운 또래 무리와 함께 생존을 타협하고 점점 동지애를 발전시켜나가는 진행도 흥미로운데다, 도중 느낄 수 있는 넘치는 인간미들 또한 재미있는 요소다. 주목할 점으로는, 각 에피소드마다 테마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생존자 7명 그룹의 한명 한명의 사건이 터지기 전/후의 삶-즉 어떻게 살아왔는지, 왜 지금 여기에 남아있는지를 알려준다. 이 과정을 통해 캐릭터들에게 애정을 품게 될 것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동생은 잃지 않겠다는 각오와 생존하려는 나머지, 그리고 이미 폐허가 된 세상. 하여튼 아포칼립스물은 어떤 전개든지 상상하는 그 이상이다. 물론 생존을 위협하는 다양한 (좀비, 자연재해, 공기중 질병 등) 바이러스의 등장 또한 흥미롭지만 그 사이에서 살아남으려는 사람들 속 존재하는 굵고 탄탄한 심리전이야 말로 드라마를 가장 돋보이게 해주는 요소가 아닐까.


IMG_0039.jpeg

 결국, 6년이란 시간을 벙커에 갇혀 지낸 시블링 (시모네, 라스무스) 은 바깥세상에서 생존해 닳고 닳은 사람들과는 대조적으로 순수한 면이 도드라지는데 그들의 변천사 (특히 남동생의 눈부신 성장) 또한 눈여겨 볼 만 하다. 이 시리즈로 스타덤에 오른 주연들의 후 활약으로 보자면 주인공인 시모네(누나) Alba August 는 스웨덴 출신 작가 Astrid Lindgren 의 기 ‘Becoming Astrid’영화의 주연을 맡았다. 덤덤하지만 반짝이는 눈망울을 가진 그녀의 연기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한 영화나 드라마 시리즈에서 유독 눈에 띄는 배우를 발견하고 그들의 필모그래피를 따라가고 응원하는 여정 또한 참 특별하다. 그들의 성장 과정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새로운 드라마 세계관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 그리고 무엇보다 다음 에피소드를 누구보다 기다리고 있다는 것.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큰 수확을 안겨준 드라마, ‘The Rain’



——————
AAA
URL: https://www.themoviedb.org/tv/76719-the-rain?language=en-US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비가 바이러스의 원인이라니, 피하기 매우 어려운 상대네요.
덴마크어라... 그것도 특이합니다.^^

·

독특하지만, 살펴보면 또 같은 사람사는 냄새 나더라고요. ㅎㅎ 포스터에도 나와있듯이 stay dry 젖지 말라고 하는데, 비를 피해 생존하는게 정말 어려울것 같긴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