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흙 : 조은] 한 번쯤은 죽음을

2년 전

죽음에 대해서는 할 말이 별로 없다.
나는 죽음을 잘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사후세계라든지, 윤회라든지, 환생...
들어는 봤지만 알 수 없는...영원히 오리무중할 것들이다.

어제 김작가님의 연재 소설 별을 본다. 외롭지 않으려고. / 027화를 보고 내가 가장 좋아하는 조은시인의 시가 떠올랐다.

20180517_131216.jpg


한 번쯤은 죽음을

열어놓은 창으로 새들이 들어왔다
연인처럼 은밀히 방으로 들어왔다
창틀에서 멀라가는 새똥을
치운 적은 있어도
방에서 새가 눈에 띈 건 처음이다
나는 해치지도 방해하지도 않을 터이지만
새들은 먼지를 달구며
불덩이처럼 방 안을 날아다닌다
나는 문 손잡이를 잡고 숨죽이고 서서
저 지옥의 순간에서 단번에 삶으로 솟구칠
비상의 순간을 보고 싶을 뿐이다
새들은 이 벽 저 벽 가서 박으며
존재를 돋보이게 하던 날개를
함부로 꺾으며 퍼덕거린다
마치 내가 관 뚜껑을 손에 들고
닫으려는 것처럼!
살려는 욕망으로만 날갯짓을 한다면
새들은 절대로 출구를 찾지 못하리라
한 번쯤은 죽음도 생각한다면......


이전 포스팅에서 언급한 적 있는 사직동 언덕에 산다는 시인이 바로 이 분이다.

조은 시인을 처음 만난 건 산문집을 통해서였다.
글이 너무 좋아서 작가에 대해 찾아보니 시인이라고 했다.

그의 시집을 몇 권 사서 단숨에 읽었다. 심오했고, 무거웠으나 절박하지 않았다.

그저 삶을 살면서 마주치는 것들, 피할 수 없는 것들에 담담한 시선을 던지고 있다.
오히려 따뜻하고, 포근하다.

겉으로는 죽음을 이야기하면서 찬란한 생명을 느끼게 한다.

이리 저리 불덩이처럼 날아다니는 새들에게 현실은 무덤이나 다름없다.
진정한 생명을 위해 날갯짓을 해보지만 결코 벗어날 수 없다.
당장의 현실에서 벗어날 수만 있다면, 되돌아갈 수만 있다면...
이 삶으로부터 받은 고통과 상처는 별것 아닌 게 되는 것일까

이 지상의 모든 삶을 살아가는 존재들은 불완전성을 향해 저항하지만
결국 완전성을 이루지 못한 채 무덤에 갇히고 만다.

시인이 말처럼 모든 '완전성'은 시초에만 존재하는 것.


여기까지가 오늘 쓰려던 포스팅이지만,
이 글을 쓰며 갑자기 떠오른 이야기를 덧붙여 본다.

몇 년 전 처음 작가의 글들을 읽으며 사실은...
이런 글이라면 나도 쓸 수 있겠다는 말도 안 되는 생각이 들었었다.

그러나 점점 그럴 수 없다는 것도 알았다.
그렇게 부끄러운 근자감을 모른체 하고 살던 어느 날..보게 된 글

소울메이트님의 [문학적 글쓰기 –일곱 번째] ‘이 정도는 쓸 수 있겠다’는 글에 대한 고찰(2)+문장에 대한 썰 제목을 보고 정말 너무 부끄러웠다.

옛 생각이 났다...끄악~!!!!!!!
그리고 창피함에 이불킥할 각오를 하고 조심스럽게 읽어내려갔다.

아..어떡하지...너무 창피해서 도망가고 싶을 것 같아..하는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그런데!!

난 어떤 작가들의 글을 보면서, ‘(아, 좋다) 이 정도는 나도 쓸 수 있겠다.’는 희망을 가진 적이 있다. 이 정도는 나도 쓸 수 있겠다! 라는 말은 그 글을 얕잡아 보는 표현이 아니다. 오히려 실낱같은 희망을 붙잡았다는 표현이 더 적당할 것이다.

아!!


나는 문학 수업을 들은 적이 있다.
비평 수업도, 창작 수업도 들은 적이 있다.
그것도 몇 년 간 대학에서...

시인을 꿈꿨고, 소설가를 꿈꿨고....교수님의 제안에 비평가를 꿈꾸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그저 독자로 남았다.

독자로서...

'이 정도면 나도 쓸 수 있겠는데?' 싶은 작가들을 우연히 만나게 되면,
정말 반가운 기분이 든다.

그들을 얕잡아 봐서가 아니라 그 글이 너무 좋아서...

그래서 오늘도 나는 열심히 읽는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저도 찡자의 그림을 보며 나도 그릴 수 있겠는데? 라고 생각했었죸ㅋㅋ

·

시타님의 그림은 정말 신선한 충격이었어요!
센세이셔널했죠..ㅎㅎ
센세이션 아니고 센세이셔널!입니다

모든 '완전성'은 시초에만 존재하는 것

완전 신선한 충격이네요~~ 너무 맞는 말이라서요 ^^

·

그쵸...저도 처음 이 문장을 접하고
머리가 딩~~~~~했어요^-^

처음 뵙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팔로우하고 갈께요~

·

안녕하세요 반가워요^-^
맞팔하고 놀러갈게요~

어쩐지글을잘쓰신다생각했는데... 전요새글잘쓰시는분들이제일부러워요ㅜㅜ 하하ㅜㅜ!!!!!^^

·

혀니님 저는 맛있는 음식 드시는 분들이 부러워요~
그 분=혀니님!
ㅎㅎㅎ

당장의 현실에서 벗어날 수만 있다면, 되돌아갈 수만 있다면...
이 삶으로부터 받은 고통과 상처는 별것 아닌 게 되는 것일까

이런 비슷한 생각을 한참 하던 시절이 있었죠.^^;

·

칼리스트님의 생각은 과거형인가요?
혹...
지금의 고통이 결국 별 것 아니라면
삶은 의미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
·

죽음과 연계한 심각했던 시절을 말씀드린 거였어요.^^;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어요. 책을 출판하세요. 별 거 아닙니다. ㅎㅎㅎ.
이후에 어느정도 작가가 될 것인가는 결정될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누구나 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만만한 작가 올림. ㅋㅋㅋ)

·

ㅎㅎ 개발자님이 과거의 저와 알았다면...
제 친구였다면 둘이 의기투합 장난아니었을 듯요ㅎㅎ
넌 개발을 하렴 난 출판 좀 하고 올게~~이러고요ㅎㅎ

지금은 이리 저리 해야만 하는 일(=육아?!)이 있어서
마음의 여유가 부족해요
-하나도 안 만만한 개발자님께

·
·

디디엘엘님 의기투합 앞으로도 가능하죠.
육아도 이제 하시다보면 여유가 생기실듯 ㅎㅎㅎ
죽이 잘 맞는데 나중에 재밌는 일을 같이하면 좋겠네요. ㅎㅎㅎㅎ
기대되네요.

문학도를 꿈 꾸셨었군요. 😊 하나씩 하나씩 알아가봐요~
리스팀할게요^^

·

레이븐님 리스팀 감사해요^-^
제 글이 널리 읽혀질 수 있게 되었네요!

살려는 욕망으로만 날갯짓을 한다면
새들은 절대로 출구를 찾지 못하리라
한 번쯤은 죽음도 생각한다면......

이제 다시 펜을 들어야 할 이유로 충분하지 않을까요?

·

마음 속 한 문장을 찾아 주셨군요 김작가님..

따뜻한 글입니다. 용기도 얻었구요^^ 리스팀해갈게요.

·

리스팀 감사드려요..
용기를 얻으셨다니 제 마음도 따뜻해집니다^-^

맘에 드는 글을 보면 내가 저렇게 쓸 수 있을까 라거나 저런 깊이를 표현할 수 있을까 같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러다가 자괴감이...ㅋ
이 정도면 쓸 수 있겠다 싶은 글을 찾아 저도 열독 해야겠네요..
그림은 언제 그리실라고.....ㅎㅎ

·

그러게요 유니콘님
예술가의 삶은 이렇게 바쁘네요ㅎㅎㅎ
어떤 글이어야 우리 감성 유니콘님 마음에 들지
수준있는 글이어야 할 듯요!
자괴감이란 단어가 새삼 다가오네요;;;

둥이 엄니 한번 도전~~~
화이팅입니다. 충분히 쓰실 수 있을 것 같은데요. ^^

·

정말요 방구리님?!ㅎㅎ
일단 뽀로로와 친구들
그리고 옐로캣님 댁 예쁜 지선이 그리기를 완료한 뒤
또 도전해 보겠습니다!!
감사해요 화이팅

저도 소울메이트님 글 보면서 많이 부끄럽고 오글거리고 고민이 생겼다고 합니다 ㅋㅋㅋㅋㅋ 아! 책 봐야하는데... 그것도 잘 안되어서 부그럽습니다 ㅠㅠ

·

에빵님...
저 방금 에빵님의 노래 일기 봤는데...
댓글 못 쓰고 왔어요ㅠㅠ
첫 날부터 예상치 못한 강력함으로 저를 댕~~~하게 만드시면 어떡해요..ㅎㅎㅎ
소울메이트님 글이 따뜻한 글이어서 정말 다행이었어요
안 그랬다면 며칠은 더 포스팅 못했을 것 같아요^-^;;

어쩐지 둥이들의 일상속에서도 필력이 느껴지더라니... 도라님 멋짐!^^

·

앗!! ㅎㅎㅎㅎㅎ
제 필력을 인정해 주시는 건가요!!
꺅~~

·
·

저는 도라님의 모든 걸 인정! (뭐래니)

·
·
·

오케이 접수요!!ㅎㅎ

시인이든 소설가든 평론가든 독자든, 어떤 타이틀을 가졌든 지금 여기에서 쓰고 있다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ㅎ 이곳 스티밋에선 모두 스티밋 작가니까요^^

·

소울메이트님...제가 수정 전 소울메이트님을 호출해 버렸더라고요..ㅎㅎ 몰래 쓰려고 했는데...
얼른 수정했지만 이미 멘션이;;;;;;;
언제나 부끄러움은 저의 몫;;
아..그런데 솔메님 글을 인용하면서 또 몰래 쓴다는 게 그것도 예의가 아니긴 하네요..ㅠ

·
·

영광입니다.ㅋㅋ

후후. 좋은 글 항상 감사합니다.
이 글 보니 저는 아직 더...
멀었단 생각이 듭니다..ㅠㅠ 매번 배우고 갑니다.^^

·

노아님 늘 와주시고 읽어주시니 감사합니다
더 멀었다는 생각은 하지 않으셔도 돼요
노아님은 이미 충분합니다!!^-^

평소에 책도 잘 안 읽는데.... 늘 언니 덕분에 시를 읽을 수 있는 것 같아요!!
고마워요... 제 자신이 부끄럽기도 하구요

그래서 오늘도 나는 열심히 읽는다.

저처럼...무작정 쓰는 것보다 책을 많이 읽는 사람의 문장은 딱 티가 나는 것 같아요. 부끄러워말고 언니 자신을 믿어용~~~

·

바쁜 킴쑤를 위해 가끔 시를 올려야 겠다!!
ㅎㅎ
오늘은 뭐하며 지내요 킴쑤님?!
여기는 이제 비가 그치려나봐요
며칠째 퍼붓더니..

·
·

오늘도 육아......중에 스팀잇이겠죠?!ㅋㅋ 나선결 구상...중이예요...ㅋㅋㅋㅋ아직 머릿속으로 결론이 안 나가지고 ㅠㅠ
그러게요 ㅠㅠ 윗동네는 왜 그리 퍼붓는데요 ㅠㅠ 침수되고 난리던데... 이쪽은 오다그치다해요~ 물론 습하고 덥고 찜통같구요~~~ 언니는 오늘 뭐하시나요오오

완전성은 시초에만 있다는 말이 인상 깊습니다. 언젠가 집에 새가 날아든 적이 있었는데 나가지 못해 이리저리 부딪치는 게 안쓰럽더라구요. 우리도 비슷하지 않나 싶은게 잠시 머물렀다 가도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잠시 머물다...
참 좋은 말씀이예요
무언가를 간절히 바랄 수록 때로는 멈춤도 숨고르기도 필요한 것 같아요

많이 보다 보면 틈새도 많이 보이는 듯^^

·

그럼 더 많이 보면...더 왕창 볼 수 있겠어요
여기도 틈새 저기도 틈새^-^

ddllddll님 글 잘쓰시든데 충분히 문단에 등단가능하리라 봅니다.
글을 아름답게 꾸미는 것보다 아름답게 다가가는 글이 더 좋아요.

·

아름답게 꾸미는 것보다 아름답게 다가가는...
와...정말 아름다운 문장이예요 테일님!
테일님 말씀 꼭 꼭 저장^-^

만나지 못해 서운 했습니다.
다음주는 오후1시에 수업
글 한편 써 오세요.

·

저도요 도도임님..ㅠ
다음주에는 남편한테 미리 스케줄 조정해 달라고 말해두려고요...

새들이 들어와 세계를 달구었군요 어느새 자신들도 모르게 세계가 달구어지고 있습니다 허나 이 시는 제가 느끼기엔 조금은 무섭게 느껴집니다. 죽어야 나갈 수 있는 출구의 방식이라는 것에 결국 창문이 아니라 문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죽어도 좋다는 생각으로 내려놓는다고 생각하면
좀 덜 무서울까요?!
저는 그렇게 생각해보려고 해요

재능을 많이 가지고 태어나셨는데 아직 때를 안만났것 같아요
이제 둥이들도 커가고 안정이 되면 재능을 보여주세요
이곳에서는 이미다 인정하고 있고...

이세상에 가장 아까운것은 훌룡한 능력이 묻히는것 같아요 ^^

·

감사해요 옐로캣님...
재능을 갖고 있다...라는 생각은 한 번도 해본적이 없어요
그저 나도 잘하는 무언가가 하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라고만 생각하며 지냈어요

이정도는 쓸 수 있겠는데? 레이먼드 카버 글을 읽으며 항상 생각하는 말입니다 ㅎㅎ저는 조은 시인을 잘 몰라요. 근데 이 시도 외우고 싶네요

·

조은 시인의 시를 읽으면
너무나 살아가고 싶어지면서
또 한편 삶 너머의 그 어딘가가 그리 두렵지만은 않게 느껴져요...

저도 그러고 보니 고등학생때 시쓰는 동아리에 몸담았었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이 댓글에 답을--안 할 수가 없어서...
저는 고딩때 족구반이었답니다
공을 한 번 만져보지도 차보지도 못한...
비운의 키커!
그게 바로 저!
주니님 편히 주무세요

습작 몇편을 쓴적이 있어요. 시는 아니었고 시나리오와 단편이요ㅎㅎ 지금 보면 허세 가득한 불쏘시개에요. 완성도 못할거면서 힘 빡 주고 써내려갔죠ㄷㄷ누가 볼까 무서워 하드디스크 깊은 곳에 꽁꽁 감춰두고 있습니다. 재능이 없는 걸 늦게서야 알았죠. ㅎㅎ 독자로 지내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창작을 하면 읽을 시간이 없잖아요~

·

시나리오는 저도 과제로 써본 적이 있는데...힘들었어요ㅠ
콜빅님 넘 멋진데요?!
누가 볼까 무서워..ㅎㅎㅎ
여기에 살짝 꺼내 놓으세요 괜찮을 것 같아요^-^

내 삶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깨닫는 순간이 올 것이다
그땐 내가 지금
이 자리에 있었다는 기억 때문에
슬퍼질 것이다

'언젠가는' 이라는 조은 시인의 시이죠.
죽음의 순간에 죽음을 생각하던 예전의 기억들이 떠오르겠죠.

·

나무의 그림자가 그 위에 얹히며
뿌리를 향해 내 몸을 누른다
이곳에서 내가 사라지는 데는
오래 걸리지 않으리라

숲의 휴식이라는 시입니다
역시 조은 시인의...
아마 그 기억을 떠올림도 찰나의 순간일 거예요

발 없는 새 이야기가 생각나네요..
전 계속 작가 디디엘엘님의 독자로 남겠습니다~~ㅎ
누군가한테 의미가 있는 글을 쓰신다면 그 사람에게는 작가아닐까요?^^

·

제 글이 미술관님께 의미있게 다가가고 있나요?
그렇다면 정말 행복한 일이예요..

·
·

그럼~~행복해 하시면 되겠네요 ^^
디디엘엘님 글 읽으면서 다양한 감정들을 느끼고 있으니.. 저에겐 많은 의미가 있답니다.

저도 우리 집에서는 글쟁인데요 한발짝만 나오면 응?????ㅋㅋㅋㅋㅋ
이정도면 나도 쓰겠다!!!!! 그 글이 너무 좋아서~^^ 정말 공감가요~

·

우리 습작합시다 ㅎㅎ
서로 까대고 상처받으면서요...
합평... 그거 진짜 너무 힘든 시간이었어요
하지만 의미도 있었고요..
그리운 날들^-^

·
·

정말 그리우시면 스팀잇안에서도 하면 되죠^^
서로 까대고 상처주는거 제 전문인데 어때요 디디엘엘님??
응? 어때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

헐........안녕히 계세요.....
ㅋㅋㅋㅋㅋ

·
·
·
·

그동안 즐거웠어요 안녕히...ㅠㅠ

짠~ 오래만이에요 디디엘엘님 잘지내시죠?ㅎㅎㅎ
오늘 비오는데 둥이들은 뭐하고 있으려나?
날씨때문에 눅눅해진 밥튀를 보고 실망하진 않을까? 새로산 변기는 실증나지 않았을까? ㅋㅋㅋ

전 죽음에 대해서 늘 언젠간 죽으니까라고 생각하면서...
죽는것에 대한 두려움이 없었는데...
시를 보고나니... 막상 내가 죽는 시간이 가까워지면 저 새처럼 그럴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시와 이야기 감사해요 디디엘엘님 ^^

·

새는 삶에의 의지가 처절하리만큼 충만하죠
하지만 그저 내려놓음으로써 이룰 수 있는 게
어쩌면 더 많다는 걸 이 시를 통해 느꼈어요
읽어주셔서 제가-감사해요 흠님^-^

비오는 날에 시를 읽으셨구나~
왠지 모르겠지만 나를 반성하게 되네요.
요즘 일상에 구멍이 숭숭나서 책의 용도는 먼발치에서 보기만 하는 거였나? 하고 있었거든요. 아이 창피라~
디디엘엘님은 아무 걱정마시고 여기에다가 수필도 시도 소설도 쓰세요. 제가 반갑게 읽을꺼니까 아무 걱정마시고 쓰세요~~

  ·  2년 전

글이 술술 잘 읽힙니다. 역시 문학소녀였군요 ㅎㅎㅎ
창밖을 보게 됩니다.
지나가던 새가 힐끔 처다 봅니다. ㅎㅎㅎ

'이 정도면 나도 쓸 수 있겠는데' 라는 생각이 들기보다 요즘 더 더욱 '우와 어떻게 하면 이렇게 쓰지' 라며 움츠리게 되는 경우가 많아요. 정말 글을 잘 쓰는 사람들이 많고 마음을 움직이게 만드는 사람들도 많음을 느낍니다. 조금은 '나도 글을 써야 하는 걸까? 이정도 글을 올리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글을 쓰면 늘거라고 애써 위로하지만... 호기롭게 키보드를 두드리던 때가 그립달까요. 하하...
우리는 반드시 죽는 존재기에 죽음도 삶의 일부겠지요. 아니 어쩌면 삶이란 게 죽음으로 달려가는 과정일 지도 모르겠습니다.

시인이 말처럼 모든 '완전성'은 시초에만 존재하는 것.

많은 생각을 하게 하네요. 언젠가 신해철님의 강연에서 들었던 "태어났다는 것으로 우리 삶의 목표는 완성된 것이다."라는 말이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