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 영웅의 불편한 진실-故 심일소령 공적진위 확인-30

지난달

안태석(7연대 8중대 화기소대장) 1

안태석은 1950년 6월 25일 당시 제7연대 8중대 화기소대장으로 보직되어 있었다. 그는 생전에 두 차례의 증언 면담에 임했다. 첫 번째는 1977년 6월 27일이었고, 그 다음은 1980년 10월 18일이었다.

첫 번째 증언 내용은 다음과 같다. “(교육은?) 물론 대대전투는 종료하였다. 그러나 실전에 임하여서는 사실상 배우면서 싸웠다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특히 연대장은 중화기교육을 강화하라고 하곤 하였다. (배치는?) 제3대대 제9중대-모진강, 제2대대 제7중대-고탄, 제6중대-부용산, 제5중대-내평리, 연대본부-현 미 제4유도탄 부대, 각 중대본부는 전부 연대본부와 같이 있었다. 제8중대는 청평골에 주둔하여 어디든지(중대) 지원하도록 되어 있었다."

"(일부의 장비를 모창설부대로 돌렸다고 하는데?) 사실이다. 즉 연대에 차량 50대 중 20대만 남기고 타처(불지)로 뽑아 돌렸고, 병기는 MI, CAR 및 중화기를 각대(數未詳)에서 뽑아 후송하기로 하고 연대창고에 수집하였다가 유용하게 썼다. 대인지뢰는 매설하였다.”

“(제8중대의 지휘관?) 신용관 소위 박격포소대장, 이우식 소위?, 노모 중위?, 김모 중위 부관이었다. (전투경과는?) 제7연대는 1/3 병력이 24시간 외출하고 있었다(춘천시내). 중대나 타중대도 밀려드는 적의 대병력에 저항하면서 철수했다. 그 많은 적에게 1개 소대나 중대가 대항할 수 있겠는가. 우두산에서 비로서 대대장도 상봉하고 여기에 전대대가 집결했다. 시간상으로는 06:00에 철수시작, 08:00에 우두산에 집결. 여기에 전열을 처음 정비하고 윗문정 일대에 배치했고 지휘도 회복됐다. 26일 새벽에는 제1소양교를 중심으로 좌로 1대대, 우로 2대대(후평동), 저녁 에 내평동쪽으로부터 소양강교로 전차 10대가 출현 일제사격을 퍼부었다. 그런데 이때쯤 하여 각 대대에게 수집하였던 M1, CAR 중화기를 재지함 때문에 화력이 상당히 강력하였다. 전차에 대하여 심소위는 소양강 파출소옆 정자나무(현존)에 57mm 대전차포를 거치하고 26일 일몰경에 적 전차에 사격을 가하영 적전차(1번) 캬다베라를 파괴하여 주저 앉혔다. 이렇게 되자 적들은 뒤차가 빠지지 못하고 하여 1번차, 2번차의 북한군이 포탑을 열고 나오는 것을 제8중대가 집중사격을 가해 많은 전과를 내었다. 그 날 밤 심소위는 잠행하여 2대의 전차를 특공대원과 같이 파괴하였다. 파괴된 위치는 893-850이다.”

“(중대장의 명령은(전투시)?) 25~26사이에는 ‘다만 적을 섬멸하라’ 이것뿐이었다. 후퇴명령은 28일에 받았는데 장병들은 죽더라도 이곳에서 싸우다 죽겠다고 항전하니 참으로 훌륭하였다. (춘천 철수시는?) 28일 17:00경이며 그 후 원창고개에서 그날 저녁에 한바탕 했다. (철수시 병력손실은?) 소대원 40명 중에서 12명이 전사했다."

"(춘천시민의 작전(전투간) 협조는?) 학생들은 자진하여 부상병을 담가로 날랐다. 소양강 제방에서 현 도립병원까지, 청년들은 7연대 탄약고(삼천리 ASP)에서 탄약을 메고 소양강제방까지 날라주고 부녀자들은 부인회가 동원되어 밥을 지어 날라주고 하였는데 28일까지 춘천시민들이 피난 갈 생각을 안했다."

"(심일 소위에 대해 아는 사항은?) 콧수염일 기르고, 남자답고, 활발하여 영향력이 컸으며 제7연대 #8기 회장을 지냈다. 그와는 북진시 금산까지 같이 갔다가 그곳에서 포위되어 나는 포로 됐다가 탈출하고 그는 그 후에 소식을 모른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

Upvo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