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후] 납골당 슬픔이 있지만 깨닳음이 있는곳

2년 전

안녕하세요. 스팀잇 길동 로이최입니다 :)

인생을 살면서 속 얘기를 하며 산다는 것은 정말 행복한 감정입니다.
그런 사람이 주위에 한명씩 있으신가요? 그리고 그 사람도 그렇게 생각 한다면 축복 받으신 겁니다
저는 살면서 많은 고민을 털어 놓고 사는 경매 대표 형이 있습니다.

물론 그형의 부모님도 다 알고 있습니다.
형님 어머님의 부고 소식을 듣고 바로 달려갔던 때가 벌써 5년이 지났더군요.

20190413_124539.jpg

마음은 슬프지만 뵈러가는 날이 맑아 다행이라고 생각듭니다. 이날은 생각과 시선이 느리게 움직 여서인지 그냥 지나치던 주위의 아름다움도 담을수 있게 되네요.


20190413_133103.jpg


20190413_133055.jpg

형의 어머님이 이런 풍경을 보며 계실수있는곳에 잘 모셔져 있더군요. 만감이 교차하며 잠시 묵념을 했습니다.


납골당을 다녀온 후 형님과 함께 더 열심히 살아가야 겠다고 깨닳았습니다.
[어머님 1년뒤 다시 올께요]

getmailinline[1].gif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어머님이 기뻐하시겠어요.

·

저도 1년에 한번씩은 찾아뵈며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려고요^^

·
·

효자시네요

형님과 아주 친한 사이인가보군요!!
5년이 지나서도 어머님을 찾아가는걸 보면... 편안히 좋은 풍경 보시며 계시겠죠!!

·

평생함께할 형님이죠^~^ 마음이 편해집니다.
어머님의 미소가 아직도 떠오르네요. 더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좋은 분이신가 봅니다.
늘 그렇게 만남을 이어가시기를...

·

넵넵. 서로 좋은 기운주는 인생의 동반자입니다. 제가 성장하며 잘모실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