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in insane] 우리는 어디쯤, 그리고 산업은 또 어디쯤

3년 전

photo_2018-12-13_07-50-38.jpg

[Sayin Insane] 우리는 어디쯤, 그리고 산업은 또 어디쯤

메일 한통을 받았다. 약 1천 편 조금 넘는 영화에 대한 간략한 평가를 남긴 왓차라는 알만한 사람들은 모두 알고 있는 서비스가 블록체인 토큰을 발급한다는 내용이었고, 내가 여태 남겼던 평점이 토큰 가치로 환산되니 얼마를 수령할 지 확인하라는 내용이었다.

누군가는 암호화화폐를 희대의 사기라 주장하지만, 블록체인 세상, 토큰 이코노미 혹은 토크노믹 세상은 이미 우리 옆에 와 있다.

슬라이드2.JPG

골드만 삭스가 작년 발행한 이 온라인 페이지는 다음과 같은 서문으로 시작한다. 이미 블록체인으로의 전환은 시작되었다.

근래 2년은 암호화화폐 시장은 투기꾼들로 인해 만연하고 실체가 없는 서비스들은 허울 좋은 백서로 아무런 증명도 없이 수많은 돈을 끌어모았다. 이제는 반문해볼 시점이 아닌가 싶다. 우리는 무엇을 보고 투자를 시작했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제 암호화화폐에 투자하는 이들은 세상 물정 모르는, 혹은 한탕 거하게 당한 사기 피해자로 암호화화폐 투자자들을 바라본다. 물론 그같은 시각도 충분히 납득이 된다.

단순히 돈만 바라봤다면 이미 엄청난 손실을 여전히 부둥켜 안고 있는 이들이 이해가 안되는 것은 당연지사. 그런데 정말 우린 스캠에 당한 것인가? 일부는 맞고 일부는 틀리다.

골드만 삭스는 위 보고서에서 다음과 같이 질문한다.

"산업은 블록체인을 위한 준비가 되어 있는가?"

세계 최대의 투자 기업은 철저히 돈과 가능성을 쫒는다. 단순히 기술 뿐만이 아니라 돈이 될만한 투자처로서의 산업을 가장 잘 바라보는 곳 중 하나로 손꼽히는 곳이 아닐까 싶은데, 그들은 블록체인이 확실히 돈이 될 만한 투자처라고 보고 있는 것 같다. MASS ADOPTION은 당연히 일어날 것이라는 관점이 그 대표적인 이유가 아닐까 싶다.

슬라이드6.JPG

우리 산업은 현재 골드만 삭스의 마일스톤 중 어느단계에 와 있을까? 개인적인 관점으로는 지금은 2번 단계 정도와 1,3번이 혼재된 상태가 아닌가 한다. 뚜렷한 수익을 얻는 기업은 없지만, ICO 한탕 중의의 기업을 말하는 게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 관련 기업 중 일부는 블록체인 산업에서 실제 건실한 수익을 만들어내고 있다.

블록체인 관련 보안 컨설팅 기업들을 위시한 블록체인 기반 인프라 산업군이 그 대표적인 예다.

슬라이드7.JPG

블록체인에 가장 적극적인 기업 IBM은 다양한 블록체인 산업 분야에 문어발식 확장을 통해 FIRST MOVER의 잇점을 톡톡히 챙길 기업 중 하나일 것이다. 암호화화폐에 자체보다는 블록체인 기술 자체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모양새지만, 글로벌 기업의 대표적인 블록체인 도입 사례라 꼽을 수 있지 않을까?

문맥만으로 따지자면 혹자는 이렇게 이야기 할 수 있겠다.

"블록체인 기술은 살아남고 암호화화폐는 죽을 거야."

슬라이드8.JPG

암호화 화폐는 정말 죽을까? 라인의 링크체인, 카카오의 클레이튼, 텔레그램의 톤 프로젝트는 모두 꽤나 큰 규모의 기업들의 블록체인+토큰 이코노미 생태계 프로젝트다. 블록체인 기술 자체뿐만 아니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암호화화폐는 그 자체만으로도 굉장히 큰 미래 먹거리다.

스마트 컨트랙트라는 기술을 통해 생태계 참여자들에게 다양한 이윤을 배분할 수 있고, 이것은 더 많은 유저들을 타 플랫폼으로부터 빼앗아 올 수 있다. 그것이 파트너든 일반 사용자든 투자자든 불문하고, 생태계가 확장된다는 것은 결국 큰 부가가치를 창출 할 수 있는 중요한 무기가 된다.

어젯밤 이메일을 열어보면서 왓차 토큰을 눈으로 확인 한 뒤, 과연 우리는 어느 정도 지점에 와 있나라는 질문을 해본다. 블록체인, 암호화화폐 열풍은 투기든, 투자든 그것과 상관없이 크나큰 인프라와 인지도 확장을 가져왔다.

누구나 이제 암호화화폐 거래소를 사용할 수 있고, 피아트 화폐로 암호화화폐를, 혹은 암호화화폐를 피아트 화폐로 전환 할 수 있으며 그런 토큰 거래-환전소는 이제 우리 주변에 이미 와있다. 즉 본의아니게 토큰 이코노미의 기초 토대가 만들어진 상황이다.

왓차로 영화를 보고 후기를 남기면 토큰을 받는다. 블록체인을 알든 모르든 내가 제공한 만큼의 서비스 내에서의 노동력은 보상 받게 된다. 그 보상은 이제 일상화된 거래소에서 환전이 가능한 동시에, 새로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지불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

암호화화폐가 포인트라 해도 좋다. 그런 포인트를 이제 언제든지 우리는 상장된 거래소에서 환전할 수 있으며 실제 사용 사례를 이끌어낼 수 있는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슬라이드19.JPG

EOS 기반의 EVA 서비스도 동일하다. 위 사진은 블록체인 미디어가 아닌 일반적인 캐나다의 소식지에 올라온 EVA의 소개인데, EVA는 소비자가 카드로 결제하는 블록체인상의 우버 서비스다. 이젠 일상속에서 블록체인인지도 모른채로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례들이 대거 나타나기 시작할 것이다.

하지만, 이젠 이용자들도 토큰으로 보상 받고 EVA 서비스 혹은 회사의 지분을 갖게 된다. 이것은 투명한 블록체인상 발행되는 토큰을 통해서 만들어진 신뢰 덕분이며, 그 위에서 내가 투자하고 이용한 서비스에 대한 합당한 리워드 자격 덕분이다.

아마 세상은 생각보다 굉장히 빨리 바뀔 것이다. 이건 단순히 산업의 움직임이 아니라 편중된 부의 불균형, 소비자들은 항상 지불하는 이들이라는 인식의 전환에 대한 무브먼트(Movement)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어디쯤, 그리고 산업은 또 어디쯤 와 있는 걸까.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오랜만에 좋은 글 읽었다는 느낌입니다. ^^

·

^^ 감사합니다. 잘 지내시지요?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한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나의 투자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