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 #36. 짧은 한국 방문. 다음 일정은?

2년 전

20190525_181924.jpg

@roundyround님과 @snackplus님을 만나러 가던 어느 저녁

오랜만에 한국에 온 김에 사진 한 번 찍어보겠다고 매일같이 무거운 카메라를 메고 다녔는데, 하필 제일 마음에 드는 순간은 딱 한 번 카메라를 두고 나온 저녁에 맞이했다.


지금은 10여 일의 한국 방문을 마치고 인천공항 라운지에 앉아있다. 물론 와인 한 잔과 함께. :)

1년 만에 들어오기도 했고, 지난 한국 방문 또한 극히 짧은 일정이었기에 많은 분들을 짧게 짧게 만나느라 양가 부모님을 비롯한 그 누구와도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해 아쉬울 따름이다.

작년 한 해는 거의 매일같이 스팀잇을 했기에 부쩍 친해졌거나 궁금한 분들이 있었다. 그래서 요 며칠 몇 분을 직접 뵈었다. 얼굴은 처음 뵙는 거라 어색했지만 역시 친근했는데, 하필 두 분은 컨디션이 너무 안 좋은 상태에서 뵙게 돼서 아쉬웠다. 어제는 스플님과 라라님도 만났는데, 역시 라라님은 너무나 밝은 분이셨고, 스플님은 한국말을 잘 못하신다. :p 어제 좀 많이 먹어서 스플님께 미안하지만 이미 지난 일. 언제일지 모르지만 다음에 뵐 땐 술을 사드리기로. 라라님은 어쩌면 올해 안에 한두 번 더 뵐 수 있을 것도 같다.


아부다비에선 3인분 광어 한 마리가 16만 원이라고 징징거리기도 했고, 사실 한국에선 먹을 수 있는 게 별로 없어서 한국 방문 동안 회랑 해물만큼은 아쉽지 않을 만큼 얻어먹었다. 심지어 너무 많이 먹어서 체하는 바람에 24시간 동안 음료수만 마시기도 했던 슬픈 기억.

20190517_170855.jpg

마음껏 퍼먹으라며 아빠가 양껏 주문한 성게. 그런데 소금기가 강해서 숟가락으로 퍼먹는 데는 실패했다.


20190517_171418.jpg

광어회와 오징어회 😍


20190518_185211.jpg

광어회, 도미회, 개불, 멍게, 해삼, 군소, 산낙지


20190519_194917.jpg

20190519_195759.jpg

해운대 미포에서 회랑 해물 모둠


20190520_082715.jpg

2개 먹으면 배부른 돌담치


20190520_171733.jpg

장어구이


20190521_155943.jpg

대구뽈찜


20190524_201901.jpg

친구 집에서 와인이랑 광어회!


20190525_185403.jpg

20190525_193450.jpg

20190525_222014.jpg

스플, 라라님과 함께 먹은 모둠 회, 간장 새우, 새우깡 + 내 사랑 월계관 준마이 750


10일간 거의 바다에 들어갔다 나온 듯이 먹었더니 한동안은 초밥 없이도 살 수 있을 것 같다. 오랜만의 방문이라 엄마도 시어머니도 갖가지 김치를 싸주셨다. 한국에 살 땐 배추김치만 주셨던 것 같은데, 해외에 사니깐 이런 좋은 점이 ㅋ 덕분에 지금 내 냉장고는 양가에서 받아온 멍게젓, 배추김치, 갓김치, 열무김치, 파김치, 깻잎김치, 얼갈이 물김치로 가득 차 있다. 게다가 맛있는 들기름과 깨, 엄마가 직접 담그신 된장도 한가득. 일단 한동안은 밥하고 계란만 구워도 푸짐한 한 상을 차려낼 수 있다.


소고기, 돼지고기, 소고기 다시다를 피해야 하는 한국에서의 며칠은 힘들었지만, 그래도 한국의 좋은 점도 있었다. 예를 들면 밖에서 걸어 다닐 수 있다는 것과 등산을 할 수 있는 예쁜 산이 있다는 점이다.

많은 짐을 가지고 있어서 어쩔 수 없이 택시를 이용한 적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만남은 걷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이동했다. 이렇게 값싸게 움직일 수 있다는 게 얼마나 좋은 것인지 아부다비에 살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그러고 보니 올해에도 역시 이곳저곳에서 경기가 나빠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신기하게도 택시 기사님들은 이전에 비해 훨씬 친절하게 느껴졌다. 작년까지만 해도 짐이 많다며 승차 거부하시는 경우도 많았는데, 올해는 짧은 거리를 가던, 짐이 많건 간에 웃으며 맞이해 주셔서 좋았다.


20190526_091754.jpg

마지막 이틀간은 시어머니와 뒷산에 등산을 다녀왔다. 예전 같으면 별 감흥이 없었을 것 같은데, 나무 그늘을 보기 힘든 사막 나라에서 몇 년 지내다 보니 요즘은 이런 푸르른 나무만 봐도 좋다. 어느 정도인가 하면, 인도의 길가에서 나무를 보며 예쁘다고 탄성을 자아냈더니 친구가 굉장히 측은하게 여겼던 기억. 하여튼 예쁜 나무, 시원한 그늘 아래서 희미하게 남아있는 아카시아꽃향기를 맡으며 하는 등산은 정말 좋았다.


10일 만에 돌아온 아부다비는 어느덧 40도가 되어있다. 다음 달에 이사를 하기로 급히 결정하는 바람에, 아부다비에 돌아온 후 요 며칠 정신이 없었다. 심지어 내일부터 9일간 라마단의 끝과 함께 찾아오는 연휴가 있어 어떻게 아부다비 내에서의 첫 이사를 탈 없이 해낼 수 있을 지 신경이 곤두서있다.

아마도 다음 포스팅은 이사 준비와 집 꾸미기에 대한 내용이 될 듯. 자잘한 이동을 제외하고도 30번째로 살게 될 다음 집은 처음으로 제대로 꾸며보고 싶어졌다.


이전 글 : 오랜만에 쓰는 근황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dclick-imagead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안녕하세요 realsunny님

좋은 하루 보내세요!!

Turtle-lv1.gif

·

안녕하세요. 좋은 하루 되세요!

써니님 정말 오랫만입니다^^
이야 원없이 해산물을 드시고 가셨네요 ㅎㅎㅎㅎ

·

ㅋㅋㅋㅋㅋㅋ 아부다비에 있는 내내 회랑 성게 먹고싶다고 징징댄 결과입니다.

That's looks very tasty😍
Bon apetit....

Greetings from Portugal
DieReiseRitter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Thanks :) They all were so yummy!

최근 한국 방문을 하셨군요~
소고기, 돼지고기는 종교때문에 못드시는건가요?

30번째 집 이사 했다는것도 깜놀이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종교는 없는데 알레르기가 있어서 못먹어요 ㅠㅠ 저도 참 좋아했답니다.

·
·

아~ 후천적으로 소고기, 돼지고기에 알레르기 생기기도 하는가보네요.ㅜㅜ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
·

네. 저도 정확한 원인은 모르지만 고기 알레르기는 진드기에 물려서도 생기고, 장 누수 때문에 생기기도 한대요. :( 가끔씩 성인이 된 후에 새로운 알레르기가 생기는 사람이 있더라고요.

·
·
·
·

커피, 우유, 밀가루 ,치즈 ㅋㅋㅋ 제가 그렇죠.

·
·
·
·
·

아 ㅠㅠ 저도 우유는 좀 안맞는데, 뽀돌님이랑 만나면 진짜 회밖에 못먹겠군요 ㅋㅋ

·
·
·
·
·
·

안맞는데 다 먹긴합니다. ㅋㅋㅋ 제가 이겨가고있습니다 ^^
회는 해녀 써니님이 떠야죠 배워가지고 오세요 ㅎㅎㅎㅎ

·
·
·
·
·
·
·

ㅋㅋㅋㅋㅋㅋ 아니 회도 안먹는 나라에서 누구한테 배우라는 ㅠㅠ

한국 다녀 가셨네요 !
그 기분 좋음을 알기에 괜히 저도 기분 좋습니다. ㅎㅎㅎ 밋업 부러워요 ! :D

·

밋업!! 특히 스팀잇은 익명이라는 장점 때문에 시작했던거라 누군가를 실제로 만나는게 더 신기했어요. :) 처음 보는데 서로에 대해 꽤 많이 알고 있다는 점도요.

왜 안보이시나 했어요.
한국 방문 동안 좋은 기억들이 많군요.
음식들도 엄청 화려하구요.
군침이 마구 생깁니다~ ㅎㅎㅎ
서른번째 살게 될 집으로의 이사도 탈없이 잘 끝날 거라 믿습니다.
건강 잘 챙기셔요~^^

·

지난 글 쓰고 며칠 후에 둘째가 좀 다쳐서 정신이 없었어요. 그러고 괜찮아질때쯤 한국에 다녀왔더니 어느새 3주가 훌쩍 지나버렸네요 ㅎㅎ
이번 집은 이사 들어 오고부터 나가기까지 참 시행착오가 많았어요. 다음 집에서는 그냥 무난하게 지낼 수 있었으면 합니다. ㅎㅎ

컼... 30번째... 이사 마스터시군요...
기나긴 호칭에 하나 더 붙여드려야겠습니다...

·

기나긴 호칭에서 두번째껄 빼고 이사 마스터를 넣어주세요 ㅋㅋㅋ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600K SP virus707 account.

Hi @realsunny!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2.682 which ranks you at #13986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improved 713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14699).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200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22.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Only a few people are following you, try to convince more people with good work.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You have already shown user engagement, try to improve it further.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이분 최소 해녀...

·

ㅋㅋㅋㅋㅋㅋ 어디에 살던 바다 근처에 살아야된다는

저랑 회먹기로했자나요 ㅋㅋㅋㅋ
담에 오실때 낚시 같이 하죠 ㅎㅎㅎ

·

좋아요! 근데 회는 누가 뜨는거?;;;;;

한동안 포스팅이 없더니 한국에 오셨었군요.
어쩜 원없이 이렇게 회를 드셨을까요.ㅋㅋㅋ
그래도 더운 아부다비에서 잘 접할 수 없는 신선한 회들이니 크게 원풀이는 하셨겠어요.ㅋ

·

네!! 진짜 계속 먹었더니 질릴법했는데 그래도 맛있더라고요 ㅠㅠ 원래 회를 좋아해서 아부다비에서도 일주일에 한 번은 초밥을 사먹는데.. 한동안은 참으려고요. 저 맛난 회의 기억으로 지내고 싶어요. ㅋㅋ

Congratulations @realsunny!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distributed more than 1300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14000 upvote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