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념

작년

DOOR2.png

어젯밤, 하나 남은 캔맥주를 저세상으로 보냈다. 그런 걸 기억해내다니 나도 참 대단하다. 퇴근길에 불현듯 생각나서 우리 아파트 단지를 지나쳐 마트로 향했다. 왼쪽 어깨에 있던 천사가 속삭였다. 오늘 하루도 애썼으니 캔맥주 한잔하고 푹 쉬렴... 오른쪽 어깨에 앉아 코를 파고 있던 앙마가 따분한 듯 심드렁하게 받아쳤다. 찐한 거로 하지 그래. 어차피 3일 후에는 쉬잖아... 왼손이 캔맥주 번들을 하나 집어 들었고 오른손은 연태 고량주로 향했다. 난 분명 두 놈의 요구를 모두 들어준 거다. 그런데 앙마는 웃었고 천사는 화를 냈다. 절대자는 천사와 앙마를 만들어 함께 키웠지만, 인성교육에는 소홀했다. 두 놈 다 존댓말을 모른다. 술김에 연태 고량주를 예찬한 적이 있는데 그 이후 독한 술이 당길 때는 이 술을 찾았다. 어수선한 책상에서 필요한 학용품을 찾는 일은 경험상 불가능하다. 대뇌피질이 제정신을 못 찾을 때는 독한 술이 약이다.

캔맥주 번들을 손에 들고 고량주는 주머니에 넣었다. 두꺼운 겨울 외투 주머니는 넉넉해서 고량주 한 병쯤 티 안나게 숨길 수 있다. 아내는 간단한 안줏거리로 햄을 구워 주었다. 맥주에 반찬거리만 먹는 신랑에 대한 측은지심의 발동이었을 것이다. 내 하루는 주로 맥주 한 캔으로 마감한다. 아이들 먹다 남은 반찬 한두 가지면 맥주 안주로는 충분하다. 안주가 필요한 날이면, 그러니까 좀 독한 술을 먹는 날이면 미리 이실직고한다. 제과점 표 샐러드나 반찬가게 표 두부조림은 고량주 안주로 적절하지 않다. 양장피나 깐풍기면 좋겠지만, 구운 햄도 나쁘지 않다. 엊그제 진탕 마시고 들어와서 오늘 고량주 먹을 거라고 말할 수 없었다. 근래 독한 술을 자주 찾는다. 고양이 한 마리가 제 꼬리를 물기 위해 제자리를 돌고 있다. 난 생각이 많은 놈이다. 할 말을 제때 하지 못하고, 지나고 나서야 깨닫고, 두고두고 가슴에 묻어둔다는 의미에서 그렇다. 자책도 후회도 질문도 올림픽 메인 스타디움의 트랙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필소굿 님의 포스팅 때문에 보쌈이 심하게 먹고 싶었다. 그러나 아내에게 고량주를 마실 거라고 말할 수는 없었기 때문에 차마 보쌈을 시켜달라고 할 수 없었다.

아무것도 모르겠다. 세상의 이치란 것이 있기는 한 것인지... 마음이 평평하지 못하고 산란스러울 때 뭔가 끄적거리는 것조차 고통이라는 것. 그건 알겠다.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dclick-imagead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  작년

ㅋㅋㅋㅋㅋ
아므래도 천사의 탈을 쓴 앙마같은데요?
진짜 천사는 그냥...
조용히 귀가하라고 할듯 해요 ㅎㅎㅎㅎ

마음이 산란스런 상태신가봐요. 글쓰면서 마음이 좀 가라앉기도 하지만, 아예 글쓰기 의욕이 없어지는 경우도 있지요. 마음의 안정을 되찾으시길 바랍니다!^^

  ·  작년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독한술로도 잠재울 수 없는 고통.. ㅜㅡㅜ
제가 그래서 독주를 좋아하나봅니다 오늘 푹 주무시면 내일은 분명 더 좋은 날이 오겠지요~^^

맥주냐 독주냐~ 저에게도 항상 고통입니다
화이팅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Posted using Partiko iOS

정리가 필요한 시기신가 봐요. 잘 정리하실 수 있길.. 파이팅
구운 햄에 연태 고량주.. 술을 즐길 때, 안주는 거들 뿐이죠

보클왔어요

인생을 몇마디 문장으로 정의 내릴 수는 없겠죠.
대부분의 사람들도 유니콘님과 비슷한 고민들을 하고 있지만
유니콘님은 그 고민들을 멋진 글로 풀어내는 능력이 특별하다는 게 아닐까요~
제 경우엔 마음이 시끄러울 때 무언가 끄적거리면 정리되는 느낌이 조금 들더군요~^^

뭔가 복잡한 심정이....
기운내셔요 피쉬님!!^^

저도 고량주 좋아합니다.
마음이 좀 심란하신가 보네요?
곧 편안함이 찾아오길 바라겠습니다.

술 한잔이 마음에 위로가 되셨길 바랍니다.

저도 그런데 마음이 ..

Posted using Partiko iOS

  ·  작년

글로 정리가 안되는 복잡한 심정들이 얽혀있을 때가 있죠... 힘내세요!

집에서 독한 술 땡기는데 적절한 안주가 없고 맥주에 적당한 과자나 마른 안주만 있을때, 전 독한술에 주스나 사이다를 섞어 마십니다. 술4 음료6 정도 비율로요.
그럼 과자 같은 안주에도 먹기 좋더라구요.^^

불막창도 좋습니다.
전자레인지에 데우면 되니까, 혼자 앉아서 먹기에는 참 좋더라고요...^^

또 일주일 화이팅입니다.

  ·  작년

하나남은 캔맥주를 저세상으로 보냈다는 표현이 너무 멋집니다. 천국으로 갔을까요? 지옥으로 갔을까요? ㅠㅠ

Hi @sadmt!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2.852 which ranks you at #11871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47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11824).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235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03.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Only a few people are following you, try to convince more people with good work.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고량주 한 잔 하시고 시를 쓰시면
뭔가를 그려낼 수도 있지요. 그것이
저의 일상이거든요. 문제는
다음날 글의 난해함에 저 자신도
뭔소린지 모를 때가 많다는 것...
그래도 한 잔 하고 글을 쓸 때가
참 행복합니다.

  ·  작년

때로는 술도 친구 한 몫은 하지요.

  ·  작년

화이팅하시고 편안한 밤되세요:]
오늘도 디클릭!

과음은 몸을 더 힘들게 하니 적당히 술 드세요... 힘내세요!!

담에 고량주 드실 때 안주를 푸짐하게 시키셔서 냉동보관하시길...
그럼 담에도 눈치 안보고 고량주를 드실 수 있으실 거에요.ㅎ
독주가 필요한 날은 독주가 달죠. 그 달콤함이 위로가 되셨길 ^^

우리네 마음이란 그 진폭이 참 너무 넓고 깊은 거 같아요.
바닥을 알수 없는....
때로는 시간이 답일 때가 많은 거 같거든요

Congratulations @sadmt!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made more than 9000 commen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9500 comments.

Click her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Support SteemitBoard's project!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