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을 팝니다 - 보이는 것을 모두 디자인 하라

8개월 전
  1. 책표지를 보고 느낀 점: 제목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취향을 팔 수 있다니. 일반적인 시선에서 취향이라는 것은 개인적인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취향 저격이라는 말도 있기에 취향을 판다는 것은 어떠한 것인지 너무 궁금했다.

  2. 내용에서 느낀 점: 기승전 디테일이다. 99.999999%만족을 위한 감동 경영. 감동 서비스가 필요한 것은 늘 변함이 없다. 다만 감동을 받는 주체가 계속 바뀔 뿐이다. 아는 게 딱 그만큼이어서 그렇게 보일 수도 있지만 디테일의 중요성만 기억에 딱 남는다

  3. 가장 와닿은 한 구절은 :

매장의 첫 번째 고객은 ‘스태프’입니다. tvN 예능 프로그램 ‘강식당’에서 백종원 요리연구가가 출연자들에게 한 이야기가 이를 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서빙하는 직원이 먹고 싶으면 그 가게는 대박 나요.”

우리끼리 농담 삼아 말하던 판매 상품 외에 ‘보(V)이는 모(M)든 것을 디(D)자인 하는 사람’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 책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글귀는 에필로그에 나왔던 내용이다. 보이는 모든 것을 디자인 하는 사람. VMD(Visual Merchandiser) 를 재미있게 풀어냈고 가장 맞는 말 같았다. Visual merchandising은 보이는 모든 것을 디자인 한다는 것. 평생 기억할 수 있을 것 같다.

  1. 추천해주고 싶은 대상은? 남에게 보여줘야할 공간이 있는 사람 모두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책이다. 시대가 바뀌어 핵심적인 내용을 더 추구하고 상품의 본질과 가격만을 중시하기는 하지만 적절한 배치와 적절한 활용으로 디테일을 끌어올리는 것은 누구에게나 중요한 일이다. 디테일에 대한 센스가 없는 사람이라면 센스를 보충할 수 있는 책이 되리라 믿는다.

Originally posted on 스팀 블록체인 독서모임. Steem blog powered by ENGRAVE.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성공하려면 그 취향을 저격해야 하는데 말입니다.+_+

Posted using Partiko iOS

좋은 책 후기 감사드립니다!
해피우먼님이 읽은책을 저도 읽어봐야하는데 ㅎㅎ
밀리의서재로 보신다고 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