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련

지난달

오늘 첫 장터 였다.

시련

  1. 한산할 할 때는 한산하고 손님이 몰릴 때는 한번에 몰린다. 그러다 보면 실수를 하기도 하고 손님을 놓치기도 하고. 그러면 아쉽고
  2. 오늘은 날씨가 추웠다. 바람이 어찌나 휘날리는지 책상위에 있던 것을 훌훌 내 몸도 얼고 그 와중에 오신 손님들 감사
  3. 양말에 빵꾸가 나 있었다. 어지간히 열심히 했나 싶었다.
  4. 몸이 찌든 느낌 가득 무거운 느낌 가득

오늘은 좀 피로해서 만사 귀찮다. 시련 이후 감사함과 즐거움에 대해 쓸 예정이었지만 아무레도 여기서 마감해야 겠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빵꾸 ☞ 펑크

아무레도 ☞ 아무래도

!shop

바람불고 추운 날 고생 많았어유~! 💙

항상 행복한 💙 오늘 보내~! ^^
우리 스티미♨ 위로 가이원~! 힘차게~! 쭈욱~!

·

감사합니다 으쌰쌰!!

你好鸭,centering!

@bluengel给您叫了一份外卖!

Lindt巧克力

吃饱了吗?跟我猜拳吧! 石头,剪刀,布~

如果您对我的服务满意,请不要吝啬您的点赞~

오늘 고생이 많으셨네요. 푹 쉬세요.~~

·

감사합니다. ^^

수고하셨습니다~~

·

감사합니다 으쌰라 으쌰!!

오늘 날씨가 추웠는 데 수고하셨습니다.
푹 쉬세요.....

·

감사합니다 응원 덕에 꿀잠을 ㅎ

건강 잘 챙기세요^

·

감사합니다 으쌰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