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an 이달의 작가-Poem] CERITA

5개월 전

C3TZR1g81UNaPs7vzNXHueW5ZM76DSHWEY7onmfLxcK2iPDmLBuEU4zTgxdrgxFN53MDzSkjFXDGbeKK6Z9tASBrvVPXZXHnJnaskmU5o5T1KGqxXFBVw1G.png

CERITA

"Lelah sudah ku berpuisi mereka tusuk duri
Busuk dalam daging namun nyaman di tempati
Banyak yang bertanya kenapa aku tahan diri
Ada pizza atas loyang kenapa mau makan hati"

"Coba ingat kembali waktu awal kita berlagu
Semua ini canda yang terhisap jadi candu
Sesak dalam dada mengejar enam mata dadu
Demi satu jadi juta ku mengabaikan kata jatuh"

"Semua ini menawan namun ku tak terkurung
Tertawa dalam musik yang kukira tak berujung
Makna seribu makna tersimpan dibalik mendung
Bak berkata senang hujan tapi masih guna payung"

"Ada belum cukup masih ingin cari
Masih buka mata telinga tuk terima kanan kiri
Mungkin ada masa ketika jumpa budak iri
Mereka punya satu mata aku cukup satu hati"

20220127_005251.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이야기
"나는 가시를 찌르는 시가 지겹다.
살은 썩었지만 살기는 편하다
많은 사람들이 내가 왜 내 자신을 억제하는지 묻습니다.
과자 굽는 판에 피자가 있는데 왜 간을 먹고 싶어?"

"우리가 처음 노래를 부를 때를 기억하려고
이 모든 게 중독에 빨려들어가는 농담
여섯 개의 주사위를 쫓는 가슴의 조임
100만을 위해 나는 가을이라는 말을 무시한다"

"이 모든 것이 매력적이지만 나는 구속되지 않는다.
끝이 없을 줄 알았던 음악을 보며 웃어
천 가지 의미의 의미는 구름 뒤에 저장되어 있습니다
비가 와도 우산을 쓰고 있는 것처럼"

"아직 찾고자 하는 것이 부족하다.
그래도 눈과 귀를 열어 좌우를 받아들여
부러워하는 노예를 만날 때가 있을지도 몰라
그들은 눈이 하나이고 나는 심장이 하나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