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간 초승달

13일 전

하늘은 벌써 보름도 지나
다 닳은 그믐달인데

시인 정신 봄호에 실린 작품 올려봅니다.

초승달/ jjy

더 이상 인간의 불행을 보며
눈물을 흘리지 않는 신을 대신해
독수리에게 간을 쪼아먹히는 프로메테우스처럼
지나는 바람마다 살을 깎아 먹히다
바다 속으로 몸을 던지는 빙산의 유언이
발꿈치를 밟으며 따라온다

파도가 이끄는대로 찾아 온 낯선 땅에서
뼈만 남은 할미질빵이 지고 있는 눈을 털어주려다
해를 넘기도록 입을 막고 사는 사람들의
무거운 뒤축을 따라가며
그늘을 지우려 애를 쓰다 저무는 초저녁

수 천년을 걸어도 익지 않는
에움길을 돌고 돌아온 부끄러운 발을 감추고
이제껏 눈을 맞추고 선 은행나무 사이로
파랗게 시린 하늘 갈피를 들추고 눈물을 묻은 자리에

언젠가는 돌아가야 하는 설원 위에
손가락으로 음표를 그리던
*에라토의 눈썹을
그려 본다.


*그리스 종교에서 섬기는 서정시 찬가의 수호신.
‘에라토’라는 이름은 ‘사랑스러운’을 뜻하며, 사랑의 신 에로스의 이름에서 파생되었다고 전해진다.
그녀는 그리스 종교의 아홉 뮤즈 중의 하나로, 작품에서는 황금 화살을 들고 있는 모습으로 묘사되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초승달에 이런 뜻이 숨겨져 있었네요
시인의 시선이란~^^

·
  ·  8일 전

그 당시의 느낌입니다.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