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바람 이 무섭다 하더니

지난달

늦바람 이 무섭다 하더니

늦바람 이 무섭다 하더니 / cjsdns

늦바람 이 무섭다 하더니 정말 그런가 보다.
내가 5 6 년 전에 스팀 에 발 을 디뎌 놓고 그랬다.
수 없이 많은 사람 을 스팀 인도 하며 들은 이야기 가 삐끼 였다.
얼마나 많은 사람 을 얼마나 끈질 기게 으로 사람 을 들였으면 삐끼 말 가지 싶은데 그건 그건 오늘 의 주제가 아니다.

스팀 을 알고 매혹 당하여 너를 위해서 내 인생 다 돼 없을 하는 마음 으로 사랑 에 기억 이 있다. 지금도 식어 버린 사랑 이 아니라 더욱 불타 오르고 있다. 거세진 불길 에 쇳물 을 도가니 를 언제 인가 작은 용광로 었는데 엊그제 10 전 약속 을 않고 찾아온 아우 로 인해 아예 큼직한 용광로 바꾸 었다.

늦바람 이 무섭다고 60 이 넘어서 접한 에 매혹 당하여 세상 의 근심 걱정 그 안에 묻혀서 희로애락 을 함께 오늘 까지 왔는데 미치지 야 수 있겠는가 있겠는가 말 까지 그렇게 했는데 그런 미친놈 하나 스팀 에 들여 놓은 거 하나 스팀 에 들여 놓은 거 생각 이 든다.

터미 에는 성공 하고 싶으면 자신 을 복제 하라고 하는 말이 있다. 이 말이 무슨 말인가 하면 자기 처럼 하는 사람 을 자기 를 을 많이 만들라 는 이야기다 자신 이 원하는 것 보다 더 성공 을 이루어 낼 수 있다고 말이다.

그런데 그것이 애 터미 뿐만 은 아니다.
사회 도 마찬가지 라고 보며 특히 은 더욱 그러 6 년 만 하나 같은 생각 이 들기 시작 한다.

10 년간 공 을 들이고 마음 에 간 진한 소망 이 이루어지는 느낌 이다.
.

어쨌거나 이 친구 늦바람 이 단단히 난 거 같다.
몸뚱이 만 이 아닌 정신 세계 까지 온통 사랑 뿐인 미친놈 이제 걸어 볼 만한 화두 를 끄집어 잡은 거.

그래 우리 한번 더욱 미쳐 보자.
미친놈 둘 이면 설치 면 육갑 칠갑 이 나오던 인절미 가 나오던 뭔가 나올 것이고 그것 으로 우리 모두 함께하는 즐거움 있으리라

لا شيء 단장 을 하고 꽃 보다 아름답게 피어 있는 을 생각 만 해도 열 살 때 그녀 것처럼 가슴 니 이 설렘 이 스팀 이 설렘 이 아니고 무엇이 겠는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