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나무꽃

8일 전

자작나무 하면 뭐나 생각나나요?
저는 강원도 인제, 하얀 껍질, 추운 지방 등등이 생각납니다.

그래서 이 나무는 강원도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요. 시인 백석(1912~1995)이 1938년 함경남도 함주에서 쓴 〈백화(白樺)〉란 시를 봐도 자작나무는 강원도 트레이드 마크입니다.

<백화>
산골집은 대들보도 기둥도 문살도 자작나무다
밤이면 캥캥 여우가 우는 山도 자작나무다
그 맛있는 메밀국수를 삶는 장작도 자작나무다
그리고 甘露(감로)같이 단샘이 솟는 박우물도 자작나무다
山너머는 平安道 땅이 뵈인다는 이 山골은 온통 자작나무다

그런데요.
하루 1만보 채우기 위해 동네구석구석 특히 대단지 아파트 단지를 걷다 보면 이 나무는 서울에서도 많이 보입니다. 특히 요즘은 송충이와 유사한 모습을 가진 자작나무꽃이 피어 있어 눈에 자주 띄고 있지요.

[아래사진]이 오늘의 주인공인 자작나무꽃입니다.
지인에게 이것을 보여주니 첫 마디가 "징그럽다" 이더군요.

20210406_092621.jpg

잎이 무성해지면 이 나무는 아주 약한 실바람에도 잎이 서로 서로 부딪히면서 청아한 소리를 내는데요. 올해 벌써 기대가 되고 있습니다.

나뭇잎 부딪치는 소리 들으며 포켓몬 잡는 것.
저의 여러 소확행중에 하나이거든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자작나무꽃도 있군요

ㅋㅋ 징그럽다니... 자작나무 맘상하겠어요! ㅋ
좋은 하루 되세요~

자작나무라는 이름은 익숙한데 꽃은 참 낯선 느낌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