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크라이나를 지키고 있는 사람들

4개월 전

전쟁으로 화염이 가득한 우크라이나, 피란을 포기한 사람들
그들은 누구인가?

지붕은 이미 타버린 미술관 작품도 소실됐다.
2차 세계대전에서도 살아남은 오페라 하우스를 지키기 위해
군인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모래주머니를 높이 쌓는 것 뿐입니다.

성당 곳곳의 조각을 보호재로 덮었고, 조립에 반 년이 걸리는
17세기 성화는 6일 만에 해체돼 지하에 들어갔습니다.

동물들도 전쟁을 고스란히 감당하고 있다.
엄혹한 때에도 키이우의 동물원에선 새 생명이 태어났고,
사육사들은 차마 외면할 수 없어 피난을 포기했다.

폭격에 놀란 코끼리를 매일 밤 달래고, 극심한 스트레스로
어미가 내버린 여우 원숭이를 돌보고 있다.

그러나 사람도
동물도 얼마나 더 버틸지 예측할 수 없다.

jtbc뉴스 인용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