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테크 관심사

9개월 전

aespa.jpg

안녕하세요. 빛블루(@beatblue)입니다.

지난 1년, 힘겨운 일상속에서 코로나를 겪어오는 가운데, 기술은 급격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특정 산업 한 곳에 치우치기 보다는 비대면의 일상을 보완하고, 연결에 중점을 둔 그런 서비스와 관련 기술들이 크게 주목이 되었고, 이전의 발전 속도에 비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제 온라인 기반의 비대면 회의/미팅, 공연, 더 많은 콘텐츠의 소비나 배달 문화, 온라인 쇼핑 등, 우리의 삶과 일상은 모두 기술이 연결해 주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러한 시기에 저의 주된 테크 관련 관심사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과 메타버스 입니다.
두 단어 모두 세상에 나온지 오래되었고, 이러저러한 이유와 목적으로 꽤나 뉴스와 트렌드 머리를 장식하기도 했습니다. 그러한 면에서는 메타버스 보다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이 훨씬 우위이긴 하겠네요~~

그간의 공허함과는 달리 코로나 시기를 지나오면서, 이 단어들의 쓰임과 사례는 좀 더 실체적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이나 메타버스는 단지 하나의 요소기술로 채우고, 적용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그 무엇은 아닙니다.
다양한 기술과 철학이 융합되고 발전하는 가운데, 완성적인 형태를 이뤄갈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거든요~

이와 관련해서, 제가 전부터 얘기해 오던 내용이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가 문화와 기술, 사상과 철학의 프론티어로 산업과 일상을 실질적으로 혁신시키는 동력이 될 거라는 말입니다.

그런데 지금 기술의 발전과 쓰임을 보자니, 녹슨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은 이제 새로운 E인 EntertainTransformation 으로 재전환 되어야 그 한계를 극복하고, 제대로 녹아들어 변화를 써갈 수 있으리라 봅니다. 이러한 내용의 구체적인 시각화와 세계관의 정립, 그리고 그에 이르는 경험과 여정이 메타버스로 귀결됩니다.

A, B, C, D가 이어져 만드는 ‘초연결’, 새로운 E로
“A to E 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A는 인공지능(AI)입니다. 인공지능은 미래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기능적 역할을 합니다. 예를 들면 이제는 인공지능 스피커에 연예인의 목소리를 담아 누구나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일상을 경험할 수 있는 거죠. 시공간의 제약이 사라지는 겁니다. B는 블록체인(Blockchain)입니다. 엔터테인먼트라는 산업을 허브로 관련된 모든 요소를 연결하는 ‘새로운 생태계’입니다. 스타는 물론 팬, 매니저, 스타일리스트 등 개인들이 직접 연결되어 국가, 팬덤 간 경계가 사라진 단일화된 경제 시스템이죠. C는 콘텐츠(Contents)입니다. 인공지능과 블록체인을 통해 형성된 새로운 생태계를 콘텐츠가 채워줄 겁니다. 이 환경에서 콘텐츠는 더 이상 연예인(Celebrity)으로만 만들어질 수 있는 것은 아니죠. 대중(Crowd)들도 자발적으로 생산할 수 있습니다. 그럴수록 생태계는 커질 거고요. D는 드론(Drone)입니다. 로보틱스와 IoT를 결합하는 차세대 하드웨어 디바이스죠. 자율주행차에서 볼 수 있듯이 운송수단이 혁신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미래에 자율주행차를 넘어 드론을 통해 이동할 것입니다. 운전할 필요가 없으니 ‘이동 시간’을 채워줄 것을 필요로 하겠죠.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콘텐츠가 만들어 낸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생태계가 사람들의 일상을 변화시킬 겁니다.”

위의 내용은 2019년 하반기 어느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했던 얘기입니다.
생각은 연결되고 발전해서 확장되어야 좀 더 큰 가치를 가져갈 수 있다는 생각으로, 위의 내용과 관련해서 올해 자주 제 사고와 실행을 확장시키는 기회를 가져보겠습니다.

행복하세요.
평화를 빕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