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아버지의 눈물!!!

지난달

대문1111111.jpg

옛날 아주 멀고도 먼 옛날!!

잠에서 깨어보니 논산 훈련소이더군요.

웬~ 군 이야기냐고요.

제가 살던 20대 때에는 학원가가 전부 민주화 운동으로 체류탄 연기와 교정이 불타는 연기로 자욱한 시절이었습니다.

제복 입은 아저씨들이 막 잡아가서는 군대 갈래 아님 취조 받을래~~

그러다
“군대요!”

하고 나서 술 몇 자리 하다 잠에서 깨어보면 군에서 열심히 나~ 뒹굴고 있곤 했죠.

그렇게 시작한 군대생활 ~
어라~
적성에 맞네!!

중학교 때부터 각종 알바에 몸이 밴덕인지~
삽자루 쥐어주면 잘 파고 “걸어!!” 그러면 잘 걷고 “뛰어!!” 그러면 잘 뛰는 ~
주변에서 체질이라고 말뚝 박으라는 소릴 솔찬히 듣고 군 생활 마쳤습니다.

단!!
군 생활 중 가장 큰 적은 배고픔 이었답니다.
밥만 주면 잘 걷고 뛰고 잘 쏘는 그런 멋진 군인이었답니다.

허나~
지금 생각해 보면 제가 군 생활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던 이유는 잘 걷고 잘 뛰고 삽자루 잘 휘둘러서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생각이 없어서~~~ 가 정답이지 않나 ~~~~~~

군생활 가장 잘 하는 방법은 암~ 생각이 없어야 합니다~~~~로

지금도 별 생각 없이 살아가지만

군생활이 힘든 것은 육체적인 것보다는 자유를 박탈당한 정신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등병 때 운이 좋아서 내무반에 가만히 앉아 있다 보면 눕고 싶지만 이등병이라서 누울 수 없습니다.

상병 달고 누워 있다 보면 그냥 퍼질러 자고 싶습니다만~
말년 병장이 아니라서 그리 할 수 없었고요.

병장 달고 행군 중 담배 한 대 피고 싶었지만 전 부대가 이동 중이니 불가능했습니다.

한겨울에 전역을 앞둔 말년병장이었지만
잠시 피로도 풀겸 목욕을 하고 싶었지만 목욕은 매 월 첫째 셋째 목요일 날 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산에 들어가 도를 10년째 닦으며 사바세계에 단 한 번도 내려오지 않았어도 군대 18개월과 틀린 점은 언제든지 맘만 먹으면 하산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는 것입니다.

군인은 일반인이 평범한 생활을 내가 하고 싶을 때 하려면 목숨 걸어야합니다.

단 한 번의 일탈을 목숨을 담보로 해야지요.

요즘 군에선 저와 같은 시기처럼 배가 고픈 것이 가장 힘들고 샤워도 맘대로 못하고 하는 곳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그런 것들로 자유를 다 채울 수는 없겠죠.

오히려 제가 군에 입대할 시대는 군사정권 아래였으니 사회와 군은 연장선상에서 라고 볼 수 있을 겁니다.

현재 우리의 젊은이들은 민주적인 사회에서 군에 ~~~~~

제가 살던 시대의 군 보다 10배는 더 힘든 적응을 해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징집 병으로 군생 활을 해 보지 않은 자라면 절대 절대 ~
아무리 이야기로 전해 듣고 책으로 수십 수백 권을 읽어도 절대 자유를 박탈당한 집단에 속해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지 못할 것입니다.

아들을 입대하는 자리에 가 보신 적이 있으신지요.

엄마는 울지 않아도 아버지들은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시게 될 겁니다.

아들이 앞으로 어떤 세상과 맞서야 하는지 알거든요.

군에 다녀 온 아들이 언젠가 그러더군요.
아빠가 울지는 몰랐는데 이제 이해를 할 수 있답니다.

주저리주저리 길어지네요.

청평에서...내일 이어서....yull

뽀너스^^
스팀을 만나고 아재가 타블렛을 첨 만나서 그린 제 군인 자화상!!!

2.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그림을 직접 그리시나요? 너무 정감이 가도록 잘 그리셨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