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 책리뷰) 너는 기억 못하겠지만 / 후지마루

10일 전

EF7BAEBE-AC52-4227-8B9A-991434263450.jpeg

책 표지가 전에 봤던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인가와 매우 비슷하다.
내용도 비현실적인 것을 다루고 있다.

죽은 사람들이 현생에 미련이 생겨 저세상으로 가지 못하고 이세상에서 떠돈다. 그들을 ‘사자’라고 한다.
그 사자들이 버리지 못하는 미련을 해결해주고 저세상으로 보내주는 사람들이 ‘사신’이다.
주인공 사쿠라는 어느날 친구의 소개로 사신 아르바이트를 시작한다.

-역시 일본 애니메이션같은 내용이다.

그때 내가 그 행복을 지키려고 노력했다면 다른 미래가 펼쳐졌을 거야. 죽어버린 지금으로서는 손에 넣을 길이 없는 미래가.

-인생을 허투루 살다가 죽은 어느 사자의 말이다. 사실 죽고나서 추가 시간이 주어진다해도 이 미련을 지울 수는 없다. 왠지 살아있는 동안 미련을 만들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몇년 전에 했던 드라마 ‘도깨비’를 매우 재미있게 봤었다.
거기에서도 보면 여주인공 은탁이가 귀신들을 볼 수 있어서 그들의 원한을 풀어주는 내용이 많이 나왔다.
우리는 살면서 많은 미련을 남긴다.
지금도 어릴 때 그렇게 할 걸 하며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일들이 몇 있다.
그중 지금이라도 미련이 남지 않게 다시 하는 것들도 있지만, 미련인 채로 남겨두는 일도 있다.
그래도 살아만 있다면 언젠가 그 미련이 더 깊어지거나 더 아쉬워지면 다시 도전해 볼 가능성이 있다.
죽음이라는 것이 그런 것이다.
아무리 깊은 미련이 남아도 그걸 어찌해 볼 도리가 없는 상태가 되는 그런 것.
사람들의 이런 마음을 모티브로 소설을 쓴 것이다.
그래서 다분히 애니메이션 느낌이 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나이가 들어가면서 후회로 남는것들이 늘어가는 느낌입니다^^

·

그러니 나이가 들수록 후회할 일을 하지 않아야 할텐데 말이죠.

일본은 사후세계에 관심이 많아 보여요 ㅎㅎ
표지가 멋져서 한참 봤습니다.

·

언제나 라님은 시각적인 것에 집중하시는 거 같아요.
남다르십니다.^^

너의 이름을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도깨비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주말에 다시보기 콜~^^

일본만화에 보면 사신들이 자주 등장하던데, 그런 역할이었군요..

·

일본만화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접할 기회가 오면 알고 보게 되겠네요.^^

책 추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