好事日記 클럽하우스

2개월 전

C2472012-86AB-4DBB-B9C1-461A005EE59B.jpeg


몇 주동안 클럽하우스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 나는 주로 듣는 쪽이며 사람들의 말들을 관찰한다. 시시각각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방들. 방들을 들락거리면서 차원이동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의 욕망이 각각 튀어나와 두서없이 해매다가도 어느 순간 별처럼 질서 정연하게 움직이는 궤도를 보면서 신기해하기도 했다. 어떤 밤에 초신성처럼 아름답게 폭파되고 사라지는 대화들도 있었는데 나는 그 이후의 정적을 음미하며 앉아 있었다.

하우스 메이트는 ENTJ답게 많은 친구들을 만들었다. 그녀는 새 친구들과 와인을 공구하더니 지난 주말 밤에 관자 요리를 해 놓고는 2시간동안 신나게 떠들었다. 말하고, 나누고, 표현하고 싶은 욕망들. 수줍거나 조심스러운 사람도 있고 격앙되어 있는 사람도 있다. 상대방에게 관심을 가지고, 그 사람의 말을 관찰하고, 그 사람의 의도를 유추하면서도 그 사람을 배려하는 것. 특히 이 모두를 잘해내는 사람들을 보면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말로 표현하는 것보다 글로 표현하는 것이 편안한 사람이다. 그래서 말로 내 생각을 전달하는 것이 참 어렵다. 한마디로 에너지가 너무 많이 소모되는 일이다. 글은 퇴고를 할 수 있지만, 말은 고칠 수가 없다. 어디까지 나아가서 어떤 모습으로 발현될까.... 그 파장을 생각하면 언제나 튀어나오던 말들이 쏙 들어가버린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저도 그래요. 말보다 문자나 글이 더 편해요.

·

그래서 책들이 영원할 것 같아요:)

Good job, so nice your writing Miss👍🏻🏆

·

Thank you:-)

·
·

Can us be friends . Do you have a acount discord?

보얀님의 글은 늘 아름답고 아릿한 느낌을 줘서 가슴이 먹먹해지곤 해요. 늘 리플을 썼다 지웠다 하고는 오랜만에 남겨봅니다. 그리곤 문득 보얀님의 mbti도 궁금해졌어요 :-)

·

젠젠님 맞춰보세요 IN까지 힌트 드릴게요!
그리고 어쩌다 크루즈 잘 아끼며 읽고 있습니다. 여행 참을 수 없을 때 펼쳐보곤 해요:)

·
·

infj에 한표 던집니다 :-) 꺄아 아껴 읽으신다니 쑥쓰럽네요 헤헤

·
·
·

infp구요, 젠젠님은 뭘까요? 젠젠님 글을 읽으면서 이리저리 맞춰보고 있어요:)

·
·
·
·

저도 infp예요. 소곤소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