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대어 조장문(弔杖文)이라도 지어야 할 판

4개월 전

문경새재가 왠고개냐고 하더니
넘기가 수월치 않다
속으로 들어가 보니
맑은 물이 깍아내며 내어지른
고운 자태또한 이 여름에 시원타
의연한 산을 넘어 내려오자니
간밤에 내린비로 길이 질다
잠시잠깐 한눈파는 사이
아차하며 함께 딩굴어
오래함께 하던 지팡이가 굽고 부러졌다
조침문 (弔針文) 이 생각나며 안타까워
굽은 놈은 펴서 다시 다리를 삼고
꺽인 놈은 고이 배낭에 넣었다.
다행이도 다치지 않았으니
아마 새재신령 도움이

2020_05_16_IMG_5112.jpg

2020_05_16_IMG_5094.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