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기다렸지만 막상 등교확정이 뜨니 또 걱정 한가득..

지난달

안녕하세요.. 럽럽 투럽맘입니다..

하루하루 평일인지 주말인지 모를 시간들이 지나가고 약간 혼란스러운 월요병을 이겨내는 중이네요..

당장 이번주 수요일부터 등원이 확정된 2호 유치원쌤의 밤낮없는 아이건강확인문자와 공문에 참 선생님들도 힘드시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코로나란 이 질병 하나가 얼마나 많은 일상을 바꿔놓았는지..

이전의 일상이 생각조차 희미해지고 있는 요즘이네요..

그리고는 지난주에 우리동네까지 마침내 확진자가 나오다보니 내심 멀게만 느껴졌던 코로나가 다시 무서워지고 있던 와중에 나온 1호의 등교확정공지.

ㅡㅡㅡㅡㅡㅡ
20200525_174007.jpg
ㅡㅡㅡ

더이상 연기없이 진행되는 교육부의 등교확정이야기에 엄마들의 갑논을박도 이어지고 있어요.

아직 코로나가 불쑥불쑥 나오고있는 상황에 교육부는 왜 부모들의 이야기는 듣지않고 강행하느냐?
학교를 보내면 안된다면서 학원을 보내고 있는건 괜찮느냐? 어차피 긴급보육으로 학교가는 애들이 더 많다 등등..

이 상황이 또 다른 혼란을 야기시키고 있네요..

무엇이 맞다 틀렸다 확신할 수 없어 집에만 거의 머무르다시피하는 투럽맘네도 애들이 휴대폰 노출이 심해지고 온라인교육의 한계도 보이고...

20200525_085919.jpg
(이렇게 아침부터 일정보고 준비물이랑 교재를 준비해야하니 엄마가 더 바쁘답니다^^;;)

그리고 학교교과서를 보니 친구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활동하는 부분이 많이 늘어서 선생님들도 학교오면 이 부분은 함께하자는 단원도 은근 많더라구요..

이 또한 슬기롭게 시행착오를 거치면 지나가겠지만 걱정이 되는건 사실입니다..

초등학생 1호는 격일로 등교한다는데 아이들이 과연 잘 버텨줄지.

이런저런 생각들로 고민이 많아지는 월요일 저녁이네요..

아무쪼록 오늘도 코로나를 멀리 떨치시고 건강한 하루 되시길 바랄께요..

또 만나요~씨유어개인^^♡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고생이 참 많습니다.

·

모두가 힘든 순간인거 같아요.
제발 코로나 이전의 일상이 다시 돌아오길 기원하고 있어요

개학을 해도 문제... 안해도 문제... 참 답이 없을듯!!
가,나 원격수업... 엄마들도 정신없을듯~ ㅎㅎ

·

그쵸? 답이 있는게 아니니 뭐가 맞다고 독단적으로 할수도 없고..
우리집1호는 자율적인 아이도 아니라 손이 많이 가고 지켜보ㅏ야 하네요^^;;

저희는 방법이 없어서 저번주부터 돌봄 보내고 있네요. 제가 사는 지역엔 확진자가 없어서 다행이긴 한데.. 제경우에는 격주로 등교했다면 노답이었을 것 같아요. 위탁 보육을 할 수도 없고, 학교를 보낼 수도 없고..

아무튼 힘 내세요ㅜㅠ

아... 나도 머리 아파 죽겠음... ㅠㅠ
1호는 6/3, 2호는 5/28, 3&4호는 다음주부터 매주 월요일.. 5호는 그냥 안보내고..
헷갈려.. 이러다 그냥 못보내겠어.

휴교여도 걱정 등교여도 걱정이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