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과의 시간 그리고 컴백홈

작년

안녕하세요. 라나@lanaboe 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포스팅 입니다.
저는 한달 넘는 기간동안 시댁 식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지금은 집으로 돌아와 자가격리중에 있습니다.
지금은 우리집이라는 공간 안에서 적응해가고 있지만 한동안 시부모님과 지내다 떨어지니 서운한 마음은 어쩔 수 없네요.
저도 이렇게 서운한데 아이의 마음은 어떨까 싶습니다.
아이가 떠나기 전 많이 울었거든요.

시댁으로 가기 전엔 아이가 학교 등교를 하니 그 시간에 짬내서 스팀잇을 했는데 역시 가족들과 있을땐 도란도란 이야기도 하고, 장도 보고,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내다 보니 제 마음에 스팀잇이 잠시 멀리 있었습니다.
특히 가족들과 함께 할때 아이의 행복한 미소가 저에게 기쁨과 미안함으로 많이 남아서 생각할 겨를이 없었던 것 같아요.

0421211223 copy.jpg

아이는 사촌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정말 좋아합니다.
아무래도 태어날때부터 함께한 아이들이라 그런지 사촌들과 정말 잘 지냅니다.
다놀고 아이들이 집으로 갈땐 우리 아들만 눈물바다이지만, 그만큼 감성이 풍부하다고 생각해야겠죠.
시댁 근처에 작은 호수가 있는 공원이 있는데 해마다 봄이면 오리, 거위들이 찾아와 알도 낳고 나중에 새끼들도 볼 수 있는 곳이에요.
아이들을 데리고 이 공원에 다녀왔는데 저도 야생 새끼오리들과 거위는 처음봐서 신기하더라구요.^^

0411211744 copy.jpg
<왼쪽> 조카그림 | <오른쪽> 호야그림

<왼쪽> 꽃과 새
조카중에 페인팅을 좋아하는 꼬마소녀가 있습니다.
제 아들녀석과 나이가 같아서 둘이 잘 어울리는 편입니다.
그 아이가 앉아서 3시간을 이런저런 그림을 그리는데 상상력은 말할것도 없고 관찰력도 좋구 그림도 멋지더라구요^^
저에게 꽃과 새를 그렸다면서 선물로 줍니다. 정말 너무 멋진그림에 감동받아서 그대로 집까지 가지고 왔습니다.

<오른쪽> 지구의날
4월 22일 지구의날을 맞아 아들이 그린 그림입니다.
예전엔 물감으로 그림그리는걸 무척 좋아했었는데 한동안 치우는게 힘들어 안시켰더니 어느순간 그림을 잘 안그리더라구요.
이 그림도 제가 같이 그리자고 제안해서 그리게 되었네요 ^^;; 한번 시도해보니 이젠 그림그리는 재미를 알아가고 있습니다.



0424211447~2.jpg

이 그림은 시부모님께서 키우는 반려견이에요.
아이들이 그림그리니 저도 그려보고 싶어서 아이들 옆에서 물감으로 그려봤습니다.
수채화는 어릴때 이후로 시도해본적이 없어서 어떨까 싶었는데 생각보다 재미있네요 ^^
부족한 실력이지만 시부모님께 선물로 드렸습니다.


사진을 보니 벌써 그리워지는 시간입니다.
어서 빨리 예전의 일상이 돌아오길 바라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아이들 그림이 예술작품이네요 ^^

·

저도 놀랐어요. 아이들 그림은 거침이 없잖아요. 근데 이런 놀라운 그림들을 그려내네요 ^^

아이와 그림 그리기~~ 제 로망 중 하나에요^^ 언제하련지 ㅋㅋ

·

저는 아이랑 두돌때부터 시작하긴 했는데 아이들마다 성향이 다르겠지만 호야의 경우엔 촉감이 좋아서 그런지 종이에 안칠하고 바디페인팅을 하더라구요 ^^; ㅎ

  ·  작년

오랜만에 글을보니 너무 반갑네요^^
그동안 시댁에서 잘 지내신 것 같아 좋아보여요~

조카도 아들도 라나님의 영향인지
그림이 예사롭지 않아요^^

·

감사해요 ^^ 아이들 그림은 다 멋지긴 한데 조카그림은 아이가 그림그리는걸 좋아해서 그런지 더 남다른것 같아요.

  ·  작년

라나님 정말 오랜만이예요
가족들과의 소중한 시간을 위해 스팀잇을 잠시 멀리하는 모습 너무 인상깊어요.
인생에 무엇이 더 소중하고 가치있는 것인지를 잘 알고 살아가시는것 같아 부럽습니다.
전 아직 미생이네요 ㅠㅠ

·

반님 저를 너무 좋게봐주신것 같아요 ^^ 그래두 말씀 정말 감사드려요. 반님 글을 보니 힘이나고 도리어 더 배우게 됩니다.

컴백홈에서 홈이 집이 아니라 스팀잇으로 들립니다~ ㅋ

·

저도 글을 쓰다 생각해보니 그렇게 들리네요 ^^

진짜 부럽습니다. 전 정말 그림을 잘 그리는 사람을 보면 제일 부러우면서도 이제는 선뜻 배우러 나서기가 힘드네요.ㅜㅠ 저도 시부모님댁에 가면 느끼는 감정인 것 같아요. 집이 편하긴 하지만, 그래도 같이 사는 정도 무시 못하는 것 같아요.

아이들이 자라는 자연 환경도 너무 부럽습니다

에고..해피워킹맘으로 로그인이 안되어 있어나봐요.ㅜ

·

큰 나뭇잎같은 경우 색 하나를 채워가는 재미가 있답니다. 너무 어려워하지 마시구 그냥 재미로 그리셔도 될것같아요. ^^
정말 시부모님이랑 같이 지낸 정이 커서 집이 편하다가도 같이 있고 싶고 그립네요 ㅜ

아이도 어른도 금손입니다^^

·

감사해요 ^__^ 아이들이 그저 저렇게 금손을 유지하길 바랄 뿐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