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9개월!

2개월 전

한동안은 아들이 보행기를 좋아했습니다.
보행기 타고 책 하나 쥐고 막 버둥거리면서 거실 한구석으로 이동한 다음 저렇게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고는 했죠. 어디서 많이 본 자세다...? 싶었는데, 할아버지를 따라한 모습입니다.ㅎㅎㅎ

2.jpg

암튼 그랬던 녀석이 이젠 보행기를 거들떠도 안 본다고 합니다.
컸다 이거죠. -.-



이제는 매트 위에 누이면, 자기 눕게 했다고~~ 대성통곡을 하면서 무조건 앉아야 한다네요. 그리고는 기를 쓰고 소파 쪽으로 기어가서 소파 붙잡고 일어난 다음 좋다고 씨익 웃고 그럽니다.

1.jpg

조만간 걸을 거 같아서 고이 모셔두었던 신발도 신겨봤습니다. 딱 맞네요. 아들이 걷기 시작할 타이밍에 맞을 신발 사이즈 계산하느라 와잎느님이랑 고민 엄청 많이 했었는데, 성공입니다.ㅎㅎ

원래 계획은 저랑 커플룩으로 신고 나가려고 에어포스 올흰 모델을 똑같이 사뒀던 건데.. 아무래도 저 신발이 아들 발 사이즈에 맞는 동안에는 같이 나갈 수가 없을 거 같아 슬픕니다.

하루가 다르게 자라고 있는데,
얼마나 더 기다려야 만날 수 있을런지 참.ㅠ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tipu curate 🐣🐣🐣

아이고,, 애가 나중에 아빠말고 아져씨라 하것네요...ㅠㅠ

빨리 코로나가 사라져야 할텐데 말이죠.

·

다음에 만나면 아빠 다녀오셨어요!
하겠어요..ㅠ 젱장..

백신이 빨리 나왔으면 좋겠네요.
ㅠㅠ

아들 : 아빠~ 보행기 따윈 애들이나 하는거죠^^

·

저렇게 꼬꼬마일 때도 어린 취급하면 싫어하는 게 참 웃겨요.ㅎㅎㅎㅎㅎ

벌써 보행기를 뗐다니, 시간 참 빠르네요. 세상에나. ^^

·

연초에 한국들어갔을 때 제 한쪽 팔뚝 안에 다 안겼는데, 벌써 키가 2배가 넘게 자랐어요. 시간 너무 빠르네요. ;ㅁ;

조금만 더 기다리면 좋아질겁니다

·

그러게요.
간절하게 바라고 있습니다.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