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2021.04.04 일

지난달

image.png

온도는 좀 낮지만 화창한 주말이었다.

토요일의 주요한 사건은, 유모차와 안쓰는 장난감들을 예비 부모에게 넘겨준 것이다. 다른 장난감들은 어차피 나도 누군가에게 받은 것이 대부분이라 그렇다 쳐도, 큰 애가 아주 어렸을 적 크리스마스라고 마트에서 사왔던 트럭과 5년 정도 사용한 유모차를 주는 순간에는 살짝 울컥했다. 그 물건을 고르던 순간의 기억, 유모차를 사기위해 싼 웹사이트를 돌아다녔던 기억, 그 유모차의 액세서리를 또 다른 곳에서 사야했던 일 등등, 아직 그 순간이 선명한데, 아이들은 빨리도 커서 이제 더이상 그 장난감은 필요 없다고 하고, 유모차도 필요 없다고 한다. 평소 물건을 잘 못 버리는 성격인데, 첫 애 출산이 1달도 안남은 얘비 부모가 혹시 모른다면 다 챙겨가는 모습에 그래도 안도했다. 그 시절 그렇게 다 챙겨왔던 우리 부부 모습이 생각나서.

일요일에는 올해 첫 잔디깎기가 계획되어 있었다. 오랜만에 잔디깎는 트랙터를 꺼냈는데, 이런 시동이 안걸린다. 차량 배터리 점프하는 배터리팩을 가져다가 배터리 점프를 하려고 했는데, 그 배터리팩에도 전기가 하나도 없더라. 이상하다, 이럴 리가 없는데... 배터리팩은 일단 충전을 시키고, 어쩔 수 없이 미니밴의 앞 후드를 열어 차에서 차로 점프를 시도했다. 그런데 트랙터의 배터리가 너무 텅 비었는지, 아니면 배터리 자체에 문제가 생겼는지, 10분 가까이 연결해놨는 데도 불구하고 드륵 드르륵 하다가 시동이 걸리지 않았다. 자동차에 무리가 올 수 있어 그냥 포기했다. 충전을 시작한 배터리팩은 아직 20% 정도밖에 충전이 안된 상태. 결국 오늘 잔디깎기 개시는 하지 못했다. 나중에 완충된 배터리팩으로 다시 한 번 시도해보고, 안되면... 안되면 그 때 가서 생각해보자.

그리고 토요일 저녁에 오랜만에 직장의 한 선배님으로부터 전화가 왔었다. 본론은 어떤 조그마한 질문이었는데, 근황을 묻다보니 곧 집을 판다고 하셨다. 집을 정리 싹 하고 정확히 3일 공개했는데, 무려 90팀이 보고싶다고 연락이 왔다고 한다. 그리고는 바로 오퍼를 받고, 그 오퍼끼리 경쟁이 붙어서 처음에 내놓은 가격에 10% 이상 높은 가격으로 팔리게 되었다고 한다. 요새 부동산이 이상한 상황인 건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나 사고자 하는 사람이 줄 서 있는 지는 몰랐다. 그러지 않아도 미국 집값이 이상 과열 현상을 보인다는 기사도 슬슬 나오던데... 경제학 측면에서 이건 어떤 의미인가...까지는 내가 잘 몰라서.. 쿨럭 확실한건 이렇게 집이 비싸게 팔리기 시작하면 내 집의 세금도 금방 따라서 오른다는 것. 오래 살 사람에게 좋은 일은 아니다. 내가 팔 때만 올라야 하는데..ㅋ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