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퍼거 증후군과 약물, 또 모기

10개월 전

예전에 본 드라마에서 기억에 남는 대화가 있다. 아스퍼거 증후군을 갖고 있어 대인관계가 어려운 것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부터가 어려운 A와 A를 다양한 틱을 가지고 있지만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B는 수행능력을 향상시키는 약물이 옳은가에 대해 논쟁을 한다. 그리고 A는 왜 스스로가 수행능력을 향상시키는 약물을 옹호할 수 밖에 없는지, 자신의 사연을 이야기한다.

"내가 집을 나설 때마다 얼마나 두려워하는지 모를 거에요. 매일, 매일 아침마다 내가 정말 저 문 밖으로 나갈 수 있을까 고민해요."
"매일 그 싸움에서 이기고 있는 것 같은데요."
"그래요. 약물 덕분에요."

물론 그 정도에 있어서, 나는 차원이 다를 정도로 경미하다고 보아야 할 갈등이겠지만 나에게도 비슷한 갈등이 있다. 나는 일상을 모두 보내고 침실로 들어가는 것이 두렵다. 어디서나 잘 자던 나는, 이제는 어디서도 잘 자지 못 한다. 단순히 깨어있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몸부림 치며 깨어있으면, 부정적인 생각이 싹을 틔우기 시작한다. 그렇게 하루를 고통 속에서 보내고 나면 그 다음 날은 침실이 더욱 무서워지고, 악순환의 반복이다. 물론 나도 그 싸움에서 패배하지는 않았다. 약물 덕분이지도 않다.

이틀 전에는 괴로운 밤에 나를 깨웠던 모기가, 어제는 겨우 잠 든 나를 깨웠다. 나는 모기조차도 잘 죽이지 않지만, 녀석을 깨어남과 동시에 때려잡았다. 양키 캔들을 한참을 켜놓고, 평화로운 음악을 들으며 겨우 든 잠이었다.

다행인 점은 그렇게 깨어나서도 그렇게 힘든 하루를 보내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육체적으로는 피곤했지만, 정신적인 고통에 앓는 것에 비하면 육체적인 어려움은 아무 것도 아니다. 아무래도 글을 계속 쓰는 것이 내 정신건강에 도움을 주는 모양이다. 며칠간, 괴롭다는 글만 쓴 것 같지만 그래도 도움이 되었나보다. 사람들은 그래서 상담을 받나보다. 나는 사람 대신 모니터와 키보드를 마주하고 있지만, 워낙에 오만한 나에게는 상담사보다도 이게 오히려 나을 수 있다.

저녁에는 도서관을 다녀왔다. 예전에는 걸어서도 쉽게 갈 수 있었지만 이제는 버스가 단 하나 밖에 서지 않는 버스 정류장조차도 그리 가깝지 않고, 그렇게 버스를 타서도 40분을 가야 도서관에 도착한다. 그래서 얼마 전부터는 그냥 도서관도 자전거를 타고 가기로 했다. 가까운 하천에 도서관까지 쭉 이어지는 자전거 도로가 있어서 다행이었다. 덕분에 도서관을 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20분으로 획기적으로 줄었는데, 나는 그 시간조차도 더 줄이려고 한다. 계속해서 단련하면 가능하지 않을까.

며칠간 제대로 자지 않고 운동까지도 매일 하다보니, 아주 피곤해서 나는 씻자마자 쓰러져서 잘 수 있었다. 저녁도 먹지 않고 잔 바람에, 배가 고파서 깨긴 했지만 기분은 좋다. 지금은 미역국을 끓이고 있다.

오늘로 마지막이길.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기분이 좋으시다니 다행입니다.
오늘은 유난히 피곤하네요. 저도 곧 쓰러져 잘 듯.

·

감사합니다. 편안히 주무세요.

다행입니다.

·

네. 하루를 버티는게 어떤 가치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요. 아무 의미가 없다고 느껴질 때가 많거든요. 바라는 것은 손에 잡히지 않고 가까워지는지, 멀어지는지조차도 알 수 없으니까요.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데 그렇게 되었네요.

몸은 좀 괜찮아지셨길 바라요. 오늘 하루도 평화롭기를.

사실 저는 사는 것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사람이 흥미를 느끼지 못하겠다고 하는 것이 문제인지, 흥미를 느끼기 시작한 것이 다행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제가 삶이 의미있는지 고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런 주제에 대해서는, 특별히 반응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