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이 쓰린 날

9개월 전

자전거를 타다가 너무 우울해졌다. 눈을 감고 내리막길을 내려가다 브레이크를 꽉 잡았다. 관성에 의해 나는 곧바로 튕겨나갔다. 튕겨나가면서 자전거 핸들에 세게 찍혔는데 급소를 살짝 비껴나서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아프기는 하지만. 무릎은 불이 나는 것처럼 쓰린데, 무릎을 다친 건 14년만이다. 그리고는 터덜터덜 자전거를 끌고 돌아왔다. 몸이 아프면 마음의 아픔을 덜 느낄 줄 알았지만 그렇지는 않았다. 오히려 마음도 이미 찢어졌는데, 몸까지 찢어지니 더욱 서러울 뿐이었다. 그래도 교훈을 얻었으니 좋은 결과일지도 모르겠다. 좋아하는 옷까지 찢어진 건 슬프지만. 자전거를 타고 돌아와서 목욕을 할 생각이었는데 무릎이 이래서는 물에 들어갈 엄두가 나질 않는다. 가만 보니 무릎 말고도 군데군데 상처가 많이 났다.

아무에게도 하소연 할 수 없어서 더욱 서럽다. 2019년 내내 갖고 있는 이 감정을 어느 누구에게도 풀어놓을 수 없다. 하긴, 사람이 있다고 해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어느 누구에게 하소연을 해도, 내 감정은 조금도 옅어지지 않는다. 하지만 얻는게 아무 것도 없는 것은 아니다. 절망에서도 행복과 마찬가지로 마찬가지로 무언가를 발견할 수 있었다.

그렇게 찾은 것들로 글을 쓰고 있다. 할 일도 많고 마음을 다스리는 것도 힘들지만, 차근차근 써나가고 있다. 물론 그걸 읽어줄 사람이 없다는 건, 그것 나름대로 또 서글프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tipu curate

Posted using Partiko iOS

약은 바르셨나요? 상처가 손이 닿는 곳에만 있기를.

·

네. 눈에 보이는 곳은 처치를 했어요. 어디에 더 상처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