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따뜻해진 연말

9개월 전

혼자서 조용히 2019년을 마무리 하고 싶었는데 사람들은 나를 그렇게 두지 않는다. 멀리 나가고 싶어하지 않는 나는, 나를 만나고 싶으면 나를 찾아오라고 하는데, 이 구석까지도 나를 만나러 온다. 한참을 기다려야 하나가 오는 버스를 수도 없이 환승해가며 나에게 온다. 오늘이야말로 고요한 밤을 보내겠다는 생각도 잠시, 또 하나가, 또 하나가. 그들은 나를 혼자 두려고 하지 않는 것일까, 아니면 자신들이 혼자서 있고 싶지 않은 것일까. 잘 모르겠지만 굳이 이 산골까지 온다는데 마중정도는 나가는게 예의가 아닐까 싶어 잠깐의 고요는 접어두고 나갈 준비를 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유붕이 자원방래하니 불역열호아.
전 자원방래할 붕우도 없답니다. ^^;
고요하진 않더라도 메리 크리스마스!!

·

배부른 고민이었나요. 감사합니다. 브리님도 메리크리스마스!

^^ 메리크리스마스니까요~~

·

그런가봐요.

저도 찾아왔습니다~
조용한 밤 글을 쓰다가 @kmlee님의 글을 보게 되고, 잘 지내시나 찾아오게 되네요.
편안한 이브 되세요~

·

반갑습니다. 잘 지내셨죠? 포근한 크리스마스 보내고 계시길 바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