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2018.5.9

3년 전

내 몸은
손은 두 개, 머리는 하나, 마음은 수십가지

펼친 백지 어느 곳에 지폐를 붙여야 하는거니

여백없이 붙이려면 내 몸이 부족해서
노트북 오른쪽 위 눈부신 무지개빛 언제 봤는지 소멸

하루만 휴가 낸다하고 안내기를 반년째
지폐 가득 붙은 백지 찾아 또 자리에 앉아있는 내가 싫기도 하지.
하지만 지금 또 행복 어디에는 있겠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휴가 꼭 내시라고 보팅 드리는 거예요! 하루라도!

·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휴가 그래요 꼭 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