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전설 제로의 궤적 57화

16일 전

1.jpg

로이드 : 으, 으음... 유적의 조사라고는 해도 우리도 어떻게 하면 되는지 역시 잘 모르겠는데... ㅡ네가 여기를 방문했다는 건 뭔가 짐작 가는 게 있는 거겠지?
노엘 상사 : ...역시 로이드 씨. 사실은 그 괴물과 싸웠던 때 말인데요. 도력 마법의 효과가 보통 때와는 다르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로이드 : 뭐라고...!?
엘리 : 그건, 혹시...
티오 : 이전에 이 멤버로 들어갔던 별맞이 탑과 같은... 시, 공, 환의 상위 세 속성이 작용하는 것 같은 느낌이었나요?
노엘 상사 : 응... 그때의 일이 생각 났어요. 그래서 여러분에게도 보여드리고 의견을 물어볼 수 있을까 싶어서...
로이드 : 그렇군...
엘리 : 그래서 지원과 쪽에...
노엘 상사 : 여러분이 바쁘신 것은 거듭 잘 알고 있습니다만... 이대로라면, 또 사령관 각하가 내버려두라고 명령하실 것 같아서...
랜디 : 뭐, 그 무사안일주의인 사령관이라면 그럴법하구먼.
로이드 : 으음... 다들 모처럼이니까 노엘에게 협력해보지 않을래? 시외 활동이 되겠지만 왠지 좀 신경 쓰이니까.
엘리 : 그, 그러네...
티오 : 저는 이의 없어요.
랜디 : 나도 문제없다고. 아가씨는 아무래도, 기분이 내키지 않는 것 같은데?
엘리 : 그, 그렇지 않아! 유령이 무섭다니 그런 어린애 같은ㅡ 아.
랜디 : 무심코 말해버렸구먼.
키아 : 엘리, 유령이 무서워ㅡ?
엘리 : 그, 그렇지 않다고? 단지 그게, 정체를 모르는 상대는 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할까...
노엘 상사 : 무리도 아니겠죠... 저도 임무가 아니라면 가서 조사하고 싶다고는 생각하지 않으니까... 하지만, 이대로 아무것도 없었던 일이 되어버리는 것도 왠지 납득이 가질 않아서...

2.jpg

엘리 : 아...
로이드 : 그 기분은 잘 알아. 그럼, 엘리는 힘들다면 집을 보고 있어도 되는데...
엘리 : 알았어, 알겠다고! 나도 갈게, 가고말고!
티오 : 엘리 씨, 자포자기군요.
랜디 : 나 참, 무리하기는.
엘리 : ...그, 그건 둘째치고. 다른 지원 요청도 와있는데 그쪽은 어떻게 할 거야?
로이드 : 글쎄, 으음... 그쪽을 정리하고 나서 노엘과 합류하는 것도 귀찮은데...
노엘 상사 : 아, 그렇다면... 오늘 하루, 저도 여러분과 함께하도록 하겠습니다. 경비대의 차량을 타고 왔으니, 원하는 장소로 모셔다 드릴 수 있다고요?
로이드 : 앗, 괜찮아?
노엘 상사 : 네, 물론이죠. 그 정도쯤은. 여러분의 용무가 끝나면 산길 끝에 있는 유적으로 향하는 게 어떤가요?
엘리 : 그러네... 그게 효율적일지도 모르겠어.
티오 : 차로 데려다 주신다는 건 정말 감사하네요.
랜디 : 헷, 1과의 기분을 맛볼 수 있다는 거군.
로이드 : ㅡ정해졌네. 키아, 오후부터는 또 나가야 하지만... 차이트랑 같이 집 보기 잘할 수 있겠어?
키아 : 응, 문제없어. 언니 오빠들도 유령 퇴치 힘내!
<제4장 숨어드는 예지>
노엘 상사 : ㅡ경비대의 차량은 도시의 북쪽에 정차되어 있습니다. 자치주 안이라면 어디든지 보내드릴 수 있다고 생각하니 사양하지 말고 말해주세요.
로이드 : 응, 알았어. 전에 말한 유적이라는 곳, 산길에 있는 터널 안의 분기로 나가면 그 앞에 있는 유적 맞지?
티오 : 분명히, 터널의 도중에 좁은 길이 나뉘어 있었죠.
노엘 상사 : 네, 그쪽은 길이 험해서 터널의 도중부터는 도보로 가게 되겠지만요.

4.jpg

랜디 : 그러면, 볼 일을 정리하고 산길의 터널까지 가보자고.
엘리 : (...하아, 유령이 출몰하는 유적인가...)
[마인츠 산길]
로이드 : 이게 노엘이 타고 온 차량이지? 전에도 몇 번인가 태워주었던...
노엘 상사 : 예, 그렇습니다. 어떤 험한 길도 다닐 수 있는, 경비대가 자랑하는 경장갑기동차입니다.
랜디 : 뭐, 전차의 포격에는 버틸 수 없겠지만 말이야. 기껏해야 개틀링 포의 탄을 튕겨낼 정도였었나?
노엘 상사 : 으으... 그런 건 말하지 말아 주세요~ 일단은 최신기술이 집약된 고성능의 차량이니까요~
엘리 : 글쎄, 크로스벨은 전차의 보유가 제한되어 있으니까... 기동성으로 승부할 수밖에 없을지도 모르겠네.
티오 : 전차도 그렇지만, 군용비행정도 한 척도 가지고 있지 않네요. 크로스벨의 부유한 재정으로 봐선 몇 척이든 구매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역시 제국과 공화국의 압력 때문인 겁니까?
노엘 상사 : 응... 그래. 특히 제국은 12년 전의 분쟁 때 리벨의 군용비행정에 큰 타격을 입었던 것 같으니까.
엘리 : 섣불리 가지게 두었다가 상대편에 붙으면 곤란해진다... 제국도 공화국도 속으로 이런 생각들을 품고 있겠지.
로이드 : 과연... 크로스벨 같은 지형에선 비행정이 있다면 좀 더 효율적으로 순찰이 가능할 것 같은데.
노엘 상사 : 하아, 그렇지요~ ㅡ뭐, 그런 그렇고. 만약 차량으로 이동하고 싶으시면 언제든지 말씀해주세요. 차로 이동할 수 있는 장소라면 어디든 여러분을 태워드리려고 생각합니다.
[마인츠 산길 터널]
로이드 : 후우... 눈 깜빡할 새에 도착했는데, 혹시 이쪽이 산길 외곽에 있는 유적으로 통하고 있는 건가?
노엘 상사 : 예, 그렇습니다. 여기서부턴 이대로 걸어서 가는 편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3.jpg

랜디 : 뭐, 준비가 끝나면 얼른 가보자고.
티오 : 그러네요.
엘리 : (...하아... 유령이 나오는 유적이라니... 아, 아니야...! 그런 게 있을 리가 없어...!)
[달의 사원]
로이드 : 이건... 중세의ㅡ 유적 같아 보이는군.
엘리 : 이런 것이 산길 외곽에 있었다니... 왠지 안개가 껴서 쌀쌀하기도 하고...
랜디 : 그래서, 이 유적 안에 유령이 나온단 말이지?
노엘 상사 : 예... 유령이라고 할까, 정체를 모르는 마수입니다만. 티오... 뭔가 느껴져?
티오 : ...뭔가 불가사의한 파동 같은 것이 느껴집니다. 단순한 공기의 진동? ...아니면 영적인 무언가...?
노엘 상사 : 불가사의한 파동...?
티오 : 예... 옥상에 보이는 종 근처에서 느낌이 오는 것 같습니다.
엘리 : 그러고 보니... 이 유적도 별맞이 탑처럼 옥상에 종루가 있는 것 같네...
로이드 : 그래, 그런 것 같군. 크로스벨 중앙광장에 있는 것과 같은 종류의 종 같은데...
랜디 : 흐음... 무슨 관계가 있는 걸까나.
노엘 상사 : ...이번에는 내부를 한 바퀴 수색하는 것이 목적입니다만... 일단 종루를 목표 삼아 거기까지 가보지 않으시겠습니까? 티오가 말했던 것도 확인하고 싶어서요.
로이드 : 그래, 이의는 없어. 그러면... 어서 안으로 들어가기로 할까.
엘리 : 후우... 알겠어.
티오 : 알겠습니다.
랜디 : 그러면, 유령이란 놈과 대면하러 가보실까.
엘리 : 그, 그러니까 유령이 아니라 정체를 알 수 없는 마수라니까! 그, 그렇죠!? 노엘 씨.
노엘 상사 : 예, 뭐...
로이드 : (그렇게 무섭다면 무리하지 않아도 좋을텐데...)

7.jpg

로이드 : 여기는...
엘리 : 아, 아무래도 예배당 같아 보이는데...
노엘 상사 : ...옛 기록에 따르면 중세의 사원 유적인 것 같네요. ㅡ[달의 사원] 그 [별맞이 탑] 이나 고대 전장의 안쪽에 있는 요새와 같은 시대의 건물인 것 같습니다.
엘리 : 그렇다는 건... 500년 정도 된 유적이란 거네. 격렬한 전란의 시대였던 때였지...
노엘 상사 : 이, 이것은...
로이드 : 종소리...!?
티오 : ...! 옵니다...!
로이드 : 뭣...!?
엘리 : 마, 망령...!?
노엘 상사 : 역시 나왔어...!
랜디 : 놀라고 있을 여유는 없어! 온다!
로이드 : 후우... 어떻게든 해치웠군... 엘리, 괜찮아?
엘리 : 아, 으응, 괜찮아... 그, 그, 그것보다도 지금 건 뭐야!?
랜디 : 완전히 망령이었지... 기분 나쁜 빛과 함께 사라져 버렸고...
티오 : 그리고... 역시 상위 3속성은 확실히 움직이고 있네요. 아무래도, 어떤 이유에서 이 유적은 [영적인 공간] 이 되어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로이드 : 영적인 공간인가...
노엘 상사 : 그러고 보니... 아까, 옥상의 종이 울렸었습니다만... 설마 종을 울린 것은 유령ㅡ
엘리 : 스톱, 노엘 씨! 아, 아마도 바람 때문에 울린 걸 거야! 응, 그게 틀림없어!
랜디 : 아가씨, 필사적이구먼.
로이드 : 그 기분을 모르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지금의 전력이라면 어떻게든 탐색할 수 있을 거야. 노엘 상사, 이대로 전진할 거야?

8.jpg

노엘 상사 : 예ㅡ 부탁드립니다!
엘리 : 우우...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네.
티오 : 뭐, 이쪽의 공격이 통한다는 것 자체가 다행인 것 같습니다.
랜디 : 이거 참... 대단한 유령의 집 구경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스위치가 있다. 조작하시겠습니까?)
노엘 : 상사 : 이, 이건...
랜디 : 뭐랄까... 쓸데없이 수상한 장소군. 왜 이런 장소가 예배당의 뒤쪽에 있는 거야?
로이드 : 그러네... 칠요 교회의 유적치고는 너무 스산한 느낌인데...
엘리 : 이 바닥에 그려진 문장은 대체 무엇일까...? 눈... 같은 모양인데...
티오 : ......
로이드 : 왜 그래, 티오?
노엘 상사 : 뭐, 뭔가 눈치챈 거라도 있어?
티오 : ...아무래도 이 장소는 일종의 [의식의 방] 이었을 가능성이 높을지도 모릅니다. 그것도 희생 제물 같은 걸 바치는 사악한 종류의...
엘리 : 희, 희생 제물...!?
티오 : 예... 검붉게 보이는 얼룩의 흔적은 아마도 핏자국이겠지요. 성분을 분석해보지 않으면 정확한 것을 알 수 없습니다만...
랜디 : 섬뜩한 이야기구먼...
로이드 : 하지만, 어째서 교회의 유적에서 그런 것이...
노엘 상사 : 또 나타났어!?
로이드 : 큭... 이번엔 뭐야!? ...이 녀석은!?
엘리 : 아. 악마!?
티오 : 조심하세요...! 굉장한 [영압] 이 느껴집니다...!
랜디 : 이봐 이봐, 우리들은 교회의 엑소시스트가 아니라고!?
노엘 상사 : 옵니다...!

9.jpg

로이드 : 하아 하아...
노엘 상사 : 가, 간신히 물리쳤다...
엘리 : 지, 지금 그거... 뭐였어? 교회의 성전에 전해 내려오는 [악마] 같아 보였는데...
티오 : 진짜인지 아닌지는 둘째치고 상당한 영압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랜디 : 망령, 해골, 괴물에다 끝내는 악마까지 튀어나온 건가... 이 유적은 대체 어떻게 생겨먹은 거야...?
로이드 : ...아마도 위치로 봐선 이 위가 종루일 거야. 일단 조사해보자.
노엘 상사 : 예...!
[달의 사원 옥상]
로이드 : 이 소리는...
엘리 : 종이 공명하고 있는 건가...?
티오 : ...혹시... 이 공명음이 [공간] 을 만드는 원인일지도 모릅니다.
로이드 : 뭐라고...?
엘리 : 무, 무슨 뜻이야?
티오 : 자세한 원리는 모르겠지만... 이 종을 중심으로 해서, 무언가의 [역장] 이 유적 전체를 감싸고 있는 것이 느껴집니다. 그러니까 이 종의 공명을 멈추면 혹시...
랜디 : ...[무언가] 가 가라앉을 수도 있다는 건가.
로이드 : 어떻게 할까, 노엘 상사? 종의 공명을 멈춰볼까?
노엘 상사 : ...예, 해보죠. 로이드 씨, 랜디 선배. 도와주세요. 동시에 종을 눌러보기로 하죠.
로이드 : 좋아, 해보자.
랜디 : 맡겨만 줘.
엘리 : 아... 안개가 사라졌어.
랜디 : 오오... 파란 하늘이 돌아왔구먼.
티오 : 유적 전체를 감싸고 있던 [역장] 도 사라진 것 같습니다. 어쩌면 내부도...
로이드 : 무슨 변화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건가. 좋아, 안으로 되돌아가서 확인해보자.
노엘 상사 : 예!

12.jpg

노엘 상사 : 이건...
엘리 : 태양빛이 들어오고 있어...
랜디 : 아무래도... 괴물의 기척도 없는 것 같군.
로이드 : 그래... 아래로 내려가보자.
티오 : 시, 공, 환 속성이 움직이는 느낌도 없어졌습니다. 아무래도 보통의 공간으로 되돌아온 것 같네요.
로이드 : 그런가... ㅡ하지만 대체 어떤 장치가 되어있는 거야? 그 종의 공명에 무언가 원인이 있을 것 같긴 하지만...
티오 : 저도 거기까지는 잘... 다만, 그 종은 일종의 [아티팩트] 일 가능성이 높을지도 모르겠네요.
로이드 : [아티팩트]...?
엘리 : 1200년 전 존재했었던 [고대 제무리아 문명] 의 유물을 말하는 거야. 불가사의한 힘을 가지고 있는 듯해서 교회가 관리하고 있는 것 같지만...
랜디 : 그래, 가끔 소문이 들려온다고. 어딘가의 귀족이 숨겨서 가지고 있던 위험한 힘을 가진 유물을 교회가 조사해서 몰수했다던가.
로이드 : 그런 일이 있었구나...
노엘 상사 : 저도 몰랐습니다...
티오 : 무엇보다도 현대의 기술로는 일체 해석이 불가능한 듯해서... 그런 의미에서도, 일반인들은 대부분 잘 모르는 듯 합니다.
로이드 : 으, 으음...
노엘 상사 : ㅡ어쨌든 간에, 이 유적에 관한 단서는 충분할 정도로 모인 듯합니다. 이 이상은 보고서를 정리해서 전문가에게 조사를 의뢰하는 편이 좋을지도 모릅니다.
로이드 : 그러네...
티오 : 뭐, 그게 타당한 것 같습니다.
랜디 : 그럼, 유적의 조사는 이걸로 마무리하도록 할까?
노엘 상사 : 예... ㅡ여러분, 협력해주셔서 고마웠습니다! 이것으로 유적 조사의 임무는 완료되었다고 생각합니다.

11.jpg

엘리 : 하아... 무사히 빠져나왔네. 솔직히 살아있는 것 같은 기분이 아니었어.
노엘 상사 : 후후, 수고하셨어요. 그건 그렇고... 그 종은 대체 무엇이었을까요. 거기다 그 괴물들도 대체...
로이드 : [탑] 도 불가사의한 장소였지만 이 [사원] 은 그 이상이었어. 그리고 예배당의 뒤에 있던 그 기분 나쁜 [의식의 방] 은...
엘리 : 응... 솔직히 교회의 유적이라고 하기엔 너무나도 불길한 모습이라고 생각해. 500년 전에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티오 : ......
랜디 : 뭐, 그런건 전문가에게 맡기고 우리는 어서 돌아가자고. 테마파크에 있는 귀신의 집을 10번 정도 왕복한 기분이야.
노엘 상사 : 후후, 그러네요. 그럼 차를 세워둔 곳으로 돌아갈까요?
로이드 : 응, 그렇게 하자.
[마인츠 산길 터널]
노엘 상사 : 그러면... 이제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아직 시간도 남아 있으니, 어디든지 태워 드릴 수 있습니다.
로이드 : 으음, 그렇구나.
엘리 : 후후, 모처럼이고 하니 호의를 받아들여 볼까.
로이드 : 어라... 통신인가.
랜디 : 하하, 묘한 타이밍에 걸려오고 있구먼.
로이드 : 예, 특무지원과, 로이드 배닝스입니다.
프란의 목소리 : 아, 로이드씨. 음 그러니까, 지금 어디에 계시나요?
로이드 : 아, 마인츠 산길의 도중에 있는 터널이야. 실은 네 언니와 함께 유적을 조사하던 참인데...
프란의 목소리 : 아, 예. 언니에게 이야기는 들었습니다. 조사는 무사히 끝마치셨나요?
로이드 : 그래, 일단은. 언니에게 볼일이 있어? 그럼 바꿔줄까...

10.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あなたの投稿はとても素敵です。 これは最高品質の投稿です。 あなたの投稿を見た人は誰でもあなたの投稿に恋をするでしょう。 私はあなたの投稿が本当に好きです。 このように投稿していただき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

Thank You for sharing Your insights...

awesome post!
Here's one of my computer informative posts. hope it helps 😁
https://steemit.com/gaming/@makara/cheap-mid-range-gaming-editing-system-unit

🔴감정과 편견을 버리고 이성과 지성에 의해 판단할 때 참종교와 거 짓종교를 구별할 수 있다.

🔵 하나님은 참선지자와 참종교를 증명 하기 위해 여러 기적과 예증을 보여 주셨다.

🔴 이 웹 사이트 는 다음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 한다 :

1- 꾸란은 문자로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인가?

2- 무함마드 는 하나님께서 보내신 참선지자인가?

3- 이슬람은 하나님께서 계시하신 참종교인가?👇🏽

( 이슬람의 진실을 밝히는 증거 )

https://k1438.blogspot.kr/2016/12/blog-post.html

⚠️🔴⚠️🔵⚠️

🎬((( "삶의 의미" ))) 👇

이 비디오는 모든 질문에 답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