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생활] 지네와의 사투..

4년 전

이틀 전 아이들 어린이집 보내려고 아침을 먹고 있는데 막내가 "아빠!!"하고 소리를 지른다.

손가락질을 하는데 나도 따라 소리를 질렀다.. 커다란 지네였다..

중학교 때 외갓집에서 잠을 자다 천장에서 떨어진 지네에 물려 지독한 통증과 두드러기로 응급실로 실려간 기억 때문인지 지금도 지네만 보면 온몸에 소름이 돋는다. 세 아이 아빠가 됐지만 여전히 무섭다..

반쪽(와이프)의 성화에 주차장에 대빗자루를 들고와 손 닿는 거리로 내려 올때까지 지네와 10여분 가량 눈싸움을 했다.

손 닿을 거리가 되었고.. 눈 딱 감고 바닥을 향해 쓸어 내렸다.

미리 준비하고 있던 반쪽이 장화로 내려 칠려고 했으나 이녀석 꽤나 빠르다. 책장 틈으로 들어가기 직전 다행히도 내려쳐진 장화에 운명을 다 했다.

아침부터 심장을 콩딱콩딱 하게 하는 지네와의 사투... 1년도 안된 전원생활 이제야 점점 실감이 난다.

오늘 부터 벌레와의 전쟁을 선포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시골 살다보면 왕지네를 가끔 만나요^^

저도 두 번이나 물렸는데
사실 지네 독은 치명적이지는 않습니다
많이 아프기는 해요.

지네는 잡아서 말렸다가
약으로 쓴답니다.

·

대단하시네요..
전 아직도 지네라면 기겁을 하는데..
잡아서 약까지 쓰신다니 내공이 상당하신가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