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즐거웠던 경주 추억의 달동네 여행기

2개월 전

 이번에 경주 "추억의 달동네"를 다녀왔는데요. 여행에 익숙하지 않은 편이라 "뭐 볼 게 있겠어?" 라고 한 저를 민망하게 만들 정도로 볼게 굉장히 많았던 곳 입니다. 이 곳은 저희 부모님 세대 학창시절 때랑 굉장히 비슷한 시기더라고요. 딱 검정고무신! 그 때와 비슷합니다. 그 전 배경도 있지만요. 그리고 일부는 저와 추억을 공유하는 곳도 있었지만 극소수에 불과했죠.


불량식품

 어렸을 때 불량식품 먹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학교 책상 밑 책 넣는 곳에 넣어두고 수업시간에 몰래 하나 하나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합니다.

동네 골목

 동네 골목인데, 막걸리를 파는 국밥 집도 있고, 양복 집, 빵 집 등이 있습니다.

빵집

 정확히는 잘 모르겠습니다. 부모님께서는 젊었을 때, 빵집에서 소개팅을 했다고 합니다. 요즘 카페에서 소개팅 첫 날 만나는 것과 같은 거라고 봐야 할 지 모르겠네요. 저랑은 거리가 살짝 있는 곳이었습니다.


학교

 그 주변에 바로 학교가 있습니다. 저 중앙에 있는 난로는 저도 써봤어요. 왜냐하면 중,고등학생 때 학교 난방 환경이 딱 저 난로였거든요. 게다가 식당도 완공 전이어서 도시락을 난로위에 올려놓곤 했지요. 저보다 선배님들은 더 많이 경험하셨겠지만요.


다시다 광고

 요즘엔 인터넷으로 광고를 대부분 하지만 이 때만 해도 벽에 붙이는 광고가 유행이었다고 합니다. 다시다가 출시한 후 "마법의 가루"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굉장하죠? 아직도 다시다의 힘은 위대합니다.


국밥집

 술꾼(?)이 국밥 한 그릇을 뚝딱 하고 막걸리를 드시고 계신 모습인데.. 침 넘어가더라고요. 안주는 생선이었습니다.


첫 날밤

 누가봐도 남자가 음흉해 보이는 바로 그 날이죠. 많은 사람들이 이 모형 앞에서 사진도 찍고 많이 웃고 가더라고요. 저도 참 좋았습니다.


가족

 마지막 사진인데요. 골목에 가정집이 있었습니다. 이 가정 집에서는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자식들이 앉아 있고요. 이 시대에는 텔레비젼이 없었으니, 대부분의 오후 시간을 저렇게 가족끼리 모여서 보냈다고 합니다.


 그리고 제가 느꼈던 것은 이 시대에는 휴대폰도 없고, 컴퓨터도 없어 친구 혹은 가족들과 대화를 하거나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냈다고 합니다. 그래서 가족과 친밀도가 참 높았다고 하는데 요즘 IT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스마트폰, 컴퓨터 등으로 인해 가족과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난 후 부터라도 가족과 많은 대화를 하기로 다짐했습니다.


더 많은 사진들이 있지만, 나중에 시간 내어 한 번 방문해도 좋을 정도로 볼 게 많았던 곳 입니다.
여러 분들도 경주 추억의 달동네 꼭 한 번 방문해 보세요!


(2018.09.06)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Sort Order:  trending

전 불량식품들 사이에서 홈키파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네요..ㅋㅋ 모기가 저를 너무 좋아해서..... 저곳에는 제가 모르는것들이 많네요

·

안녕하세요. 한 번 시간내서 방문해 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저는 가는데만 4시간이 걸려서 힘들긴 했지만요..ㅎㅎ 경주는 모기가 참 많으니 조심하시는게 좋겠네요.

이오스 계정이 없다면 마나마인에서 만든 계정생성툴을 사용해보는건 어떨까요?
https://steemit.com/kr/@virus707/2uep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