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에게 성찰은 무엇일까요?

3년 전

어제 사천 바다에 왔습니다. 강릉의 사천입니다. 모처럼 다섯 식구의 나들이였습니다. 저녁식사를 하던 중 뜬금 없기는 했지만 몇 가지 규칙을 정하고 서로 얘기를 나눴습니다.

규칙은 이랬습니다.

  1. 다른 사람의 말을 끊지 않기
  2. 자기 얘기는 3분을 넘기지 않기
  3. 누구도 지적하거나 비난하지 않기
  4. 자기 얘기로만 한정하기
  5. 한 시간동안 하고 전부 잊기

결과는 놀라왔습니다. 눈물 바람이었습니다. 많이들 힘들었던 모양입니다.

헌데 더 놀라웠던 것은 세 아이들이 괴롭고 힘들 때 자신이 겪고 있는 것들을 글로 쓰고 있었다는 것이었고 또 그것을 통해 내면을 보다 있는 그대로 보고, 감정의 거의 마지막까지 가서는 그 감정을 인정하고 그것들이 스러지는 것을 경험하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제가 요즘 경험하는 감정의 양육이었습니다.

막연히 믿고는 있었지만 많이들 컸더군요. 대견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한구석 짠하긴 하더군요. 아버지인 제게도 다 드러낼 순 없었나 봅니다. 그렇겠지요. 어떻게 모두를 드러내보일 수 있었겠어요. 결국 스스로 살아내는 것이지요. 하지만 그럴 때 나눌 수 있는 것이 생기는 것 아닌가 싶기도 했습니다.

결국 성장에겐 성찰이 자양분인 모양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잠깐의 시간이었지만 많은 일들이 일어났을 듯 합니다. 막연하게 믿고 계신 것 처럼 아이들도 스스로 잘 헤쳐나가고 있네요. 요즘 아이들 철 없다해도 현명한 구석도 많습니다.

·

그렇더라구요. 무엇보다 어려움을 스스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모습이 대견스럽더군요.

그 모습을 상상해 봅니다. 감정의 영육에서 양생이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생명을 기르는 양생은 감정의 양육아닐까 하는 상상도 해 봅니다.

·

상상하시는 것만 하지는 않았을 겁니다. 그렇게 서투르고 어설펐지만 그래도 모두 그 모습을 보긴 했던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3년 전

좋은아빠네요 말이 통하고 대화가 가능하다는것요ㅎㅎ

·

감사하지요. 부모로서 할 수 있는 것이 사실 별로 없다는 생각입니다. 기다리는 것 말고는.

좋은 시간을 함께 나누셨네요~!!^^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