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공에 대롱 대롱

3년 전

저 높은 허공에 매달려 거기서만 오르고 내리길 반복하고 있다는 생각이 불현듯 듭니다. 번지 점프 줄에 대롱대롱 매달린 건지, 아니면 트램펄린에 올라탄 것인지...

그러고 보니 꽤 어려서부터 허공을 멍하고 응시하는 습관이 있었던 것 같네요. 최소한 사춘기가 시작되면서부턴 그랬던 것 같군요.

국민학교 4~5학년 때 쯤인 것으로 기억합니다. 고열로 신음하며 방에 누워 있었습니다. 잠깐 정신을 잃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제 시야에 마치 천정 쯤에서 아래를 내려다 볼 때에 보일 수 있는 장면이 들어왔었습니다. 누워있는 제 모습이 보인 거지요. 그 모습을 보고 있는 저는 마치 연기처럼 가볍게 허공을 유영하는 듯 했구요. 마치 혼백이 빠져나와 저를 떠나는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놀라거나 두렵다기 보다는 생경했고 뭔가 명료하진 않아도 가벼운 기쁨 같은 것을 느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정확히 그게 어떤 현상인지는 모릅니다.

그것 때문은 아닙니다만 언제부터인가 이상주의자가 된 듯 합니다. 사람으로 구체화된, 다양한 것들이 뒤섞인, 관점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는, 그런 것 말고 관념과 추상을 통해 납득되는 가치들. 어쩌면 오랜 세월 몸에 밴 이 습관으로부터 지금도 자유롭지 못 합니다. 그 바람에 쓴 잔을 꽤 마셨으면서도.

저도 사람이고 모두 사람인데.

올바른 해석인지는 몰라도 서양의 종교인 기독교는 인격신을 상정하는데 동양의 종교라고 할 수 있는 유, 불, 도교에선 인격보다는 가치나 개념 같은 것을 구하는 것 같고, 제 생각이 맞다면 그 이유는 뭘까 궁금했습니다. 지금도 풀지 못 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제가 어떤 인격을 따른다는 것에 남다른 저항이 있어서 그런 지도 모르겠습니다.

문제는 자칫하면 허공에 매달릴 수 있다는 점일 텐데 제가 요즘 그런 것은 아닌가 하는 느낌이 불현듯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형님 날 더운데 시원하게 보내시고 계신가요?
나이 들 수록 왜 점점 힘들어져 갈까요?
그래도 아버지 이니 어깨 쳐지면 안됩니다.

화이팅 입니다.

·

넵. @banguri 님도 화이팅입니다. 아직 더위 가운데여도 그나마 바람이 불더군요.

점점 다른이들을 의식하며 허공에 붕붕
뜨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답니다~
그런데 저는 제주에 와서 좀 더 저에게
집중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아요

·

제주살이는 그래서 부러워요. 사실 일상은 한 순간도 같지 않은데 익숙함에 빠져 점점 한 방향으로만 가게되지요. 그러다 심지어 지루해 하기까지 하구요. 해서 일상에서의 벗어남은 익숙함을 깨뜨리고, 새로운 것을 느끼는 제게 집중하도록 하는 것 같구요.

선생님 글을 보면서, 문득 밖에서 저를 보고 있는 또 다른 관점을 느낍니다. 음.. 글을 쓰면서도 그 자신을 보고 있는 관점이랄까요. ㅎㅎ

·

흐미. 무신 말쌈?

여튼 올해는 제가 직관과 통찰이 뭔지 쫌 알았으면 하는 맘 간절합니다. 이곳 스팀잇의 몇몇분들께서 그 일 쫌 해주셨음 해요.

어쩌면 땅에 발 딛고 사는 삶을 잃어버리면서
더 그런 지도 모르겠네요.

온몸으로 내려와야하는데
한 발 두 발 내려오기는 두려운...

·

말씀 맞다나 도시에서의 삶이 주로 고층 아파트여서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제 목소리보단 남의 목소리를 신경 쓰며 살아서 그런지도 모르겠구요.

저도 가위에 눌렸을 때 그랬던 적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유체이탈 비스무레하게 ㅎㅎ 그래도 역시 여전히 유물론자긴 하지만요...

서양의 인격신... 아마 불교나 도교에 비해 좀 더 인간의 자아에 더 큰 기대를 했던 결과물이 아니었을까요 ㅎㅎ

·

그럴 수도 있겠군요. 생각해 보지 못 한 발상입니다. 인간에 대한 기대 같은 것일까요? 이래서 스팀잇은 제게 영감을 주고 자양분이 됩니다.

저는 추상보다는 구체의 세계에 머무르는 것을 더 좋아해서 인격신을 따르는 데도 거부감이 전혀 들지 않나 봅니다. ㅎ spaceyguy님처럼 고도의 추상화된 세계에 사는 것은 어떤 느낌일까 궁금할 때가 있습니다. 추상과 구체를 적절히 오가는 것이 최선이겠으나 스스로가 좀 더 편안해 하는 세계에 머무르려는 경향을 거스르려는 것이 어쨌든 상당히 힘든 일 같기도 합니다.

·

고도의 추상이라면 또 나름 의미도 있을 듯 싶네요. 대극은 통하니까. 어설픈 이상주의자인 것이 못 내 안타깝기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