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어린이집 선생님이 슈퍼울트라 중요한 이유

3년 전

두 딸을 키우고 있는 스팀잇맘입니다.

첫째는 11개월부터 집 앞 가정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고.
둘째는 5개월로 어린이집 대기를 신청해놓은 상태죠.

저는 아이를 어린이집에 꽤 일찍 보낸 편이예요.
제 주변에서는 보통 3살이나 빠르면 24개월지나서 보내더라구요. 그래서인지 스승의 날이 돌아오면 주변 맘들에게 꼭 이런 질문을 받습니다.

"어린이집에도 스승의날 선물 줘야해?"

제 대답은 항상 똑같습니다.

20180504_123812.jpg

할 수 있는 한 최대한의 정성을 보이라고.

물질적인 돈을 떠나 스승으로 생각하라는 대답을 해주곤 합니다. 아이의 첫 스승.

제 생각엔 갑-을관계에서 갑은 언제나 어린이집 선생님입니다. 물론 정상적인 선생님들이 있는 어린이집이라는 가정하에서죠. 인증되지 않은 선생님이 있는 어린이집은 없어져야 하죠.

어린이집 선생님의 업무에는 말도 잘 안 통하고 통제되지 않는 순수한 아이들을 보살펴야하는 감정노동적인면이 있습니다.

내 아이 한 명도 힘든데. 최대 다섯명을 한꺼번에 돌봅니다. 선생님의 스트레스는 아이들에게 돌아가겠지요.

따라서, 그런 부분을 엄마는 보듬어 주어야하죠.
저 대신해서, 엄마를 대신해서 아이를 봐주고 있는 거니까요.

아이는 3개월만 되어도 눈을 맞추고 감정을 느낍니다.
워킹맘은 빠르면 3개월 후에 복직을 하면서 백일이 막 된 아이를 맡기곤하지요. 불안한 마음이 듭니다.


엄마들의 생각은 다 똑같아요.
나만큼은 아니어도 우리 아이에게 최선을 다해주었으면..
화내지 않았으면. 예쁘게 말해주었으면..
때리지 않았으면...


물론 값비싼 선물을 하긴 어렵습니다. 하지만 어느 선에는 선물은 꼭 하라고 말해주고 싶어요. 사람 마음이 다 똑같잖아요. 대우받는 만큼 내 아이에게 더 신경써주고 싶은 거죠.

저는 잠시도 가만히 있지 않고 어린이집을 헤집고 다니는 첫째의 행동을 알기에 선생님 5분께 모두 손편지를 썼습니다.
마스크팩 한 통씩과 함께요. 한분당 7,0000원 정도씩 쓴 것같아요.

아이가 두 돌이 안 되었을 때였나... 한 달쯤 부산사투리 억양을 쓴 적이 있었습니다. 알아보니 어린이집에 보조교사로 부산 분이 와 계시더라구요. 말이 막 트고 있는 유아들은 스펀지처럼 주위를 흡수합니다.

3~4 년을 함께하는 원장선생님이나 담임선생님의 영향은 어떨까요? 상당합니다. 원장선생님의 말투나 단어는 아이의 말투에 많은 부분을 차지합니다. 무섭죠.

내 아이의 첫번째 선생님이라 생각하고 진지하게 접근하면,
아이의 어린이집 생활이 더 순조로워진다고 전 확신합니다.

아이가 어린이집을 잘 다니는 것이 다 엄마를 위하는 길이라는 거..우리 다 아니까요.

어린이집 선생님도 스승입니다.

DQmfRca2Y8297k3ej1UU5Cr5Wyfqt1AiyBtxMZWQsLkh7vu.jpe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요즘 김영란 법 때문에 선물하기도 참 그렇죠...ㅎㅎㅎ

그래도 마음을 담은 선물을 한다면 아이도 배우는 게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어린이집은 원장님만 김영란법 적용대상이에요 ㅜㅜㅜㅜㅜ 법이 너무 혼란스럽죠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