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u 실습 일주일차

작년

어디 실습을 가던 항상 긴장하기는 마찬가지.....
그리고 밀리지 않을거라도 다짐하던 스팀잇도 병원을 다녀오면 비몽사몽하느라 바빠 점점 뒤로 밀려졌다...
이제부터 열심히 해야지!!

첫 이브닝 출근이다.
데이보다 좋은점은 늦잠을 잘 수 있는 것 ....?

아직도 micu 문을 열었을 때 그 충격과 놀라움은 잊혀지지 않는다. 말 그대로 쫄았다.
정말 누구하나 없이 뛰어다니느라 바빴고 모든 동작 하나 하나 오차도 없이 정확했다.
일주일이 지난 지금도 사실 들어가기 전 항상 긴장하고 오늘 내가 해야할 일과 observation 해야 할 것들을 되짚어보면서 들어간다.
그렇게 바쁜 현장속에서 하나하나 알아가는 것이 생겼고 내가 할 일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기도 했다.
또한 , 훌륭한 간호사가 되어 나도 저 현장에서 뛰어다니고 싶단 의지도 마음속에서 솟아오른다.
일의 정확성, 꼼꼼함, 민첩함, 문제 상황 해결 능력......
모든 게 다 필요하다는 것을 알지만 micu에서 피부로 느꼈다.
했던 실습 중 제일 피곤하고 힘들고 ..... 심리적으로 많은 긴장을 하며 하고 있는 실습이지만 제일 보람이 크다.

제일 뿌듯했던 건 퇴원하신 환자분이 건강을 회복하여 micu를 찾아와 편지를 주고 가셨다.
내가 봤던 환자분도 아니였고 내가 간호를 한 것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 상황이 잊혀지지 않는다.

제일 많은것을 배워가고 얻어가고 느끼는 실습인 것 같다. 간호사란 직업은 정말 매력있는 직업인 것 같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이번 실습을 통하여 한층 성장하는 모습이 느껴집니다.

  ·  작년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추천! 이 세대의 교양서 「빨간맛 B컬처」. 스팀달러 특별가로 금일부터 스팀달러 에어드랍 프로그램 시작합니다.

「빨간맛 B컬처」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