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 Cubano#2] 예고된 불협화음의 시작

작년

길고 유치한 다툼의 반복이 이야기의 7할을 차지한다. 그다지 아름다운 성격은 아니라서 쓰는 것만으로도 지쳐버리곤 했다. 그래서 그동안 쓰다 말기를 반복했던 것 같다. 거리를 두지 못한 채 기억 속에 휩싸여 다시 속이 부글거리고 화가 나곤 했다. 지치고 부끄러워진다.

지금은 우리가 왜 그렇게도 싸웠는지 구체적인 이유가 거의 기억나지 않는다. 우리는 그저 지독히도 안 맞았다. 단순 성격의 차이일 수도 서로 다른 문화권에서 서로 다른 교육을 받고 다른 사람들 틈바구니에서 자랐다는 환경의 차이 그것도 아니면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사이의 틈 때문일지도 모른다.

한 가지 확실한 사실은 상황은 우리를 몰아붙였고 짧은 시간 내 더욱 피 터지게 파열음을 내도록 했다. 그리고 이 굉장한 에너지 충돌이 오히려 서로에게 깊이 빠지도록 만든다.

우리의 첫 싸움은 둘째 날 벌어진다. 그리고 그건 돈 때문이었다.


산티아고데 쿠바를 간다면 으레 가야 하는 관광지가 있다. 바로 모로성이다. (아바나에도 모로성이 있다. morro-언덕) 그는 택시를 타고 가자고 했고 택시비는 왕복 30 CUC에 달했다. (1 CUC=1 USD) 내가 고개를 절레절레 젓자 그는 택시기사와 한참 실랑이 끝에 25 CUC의 협상가를 제시했다. 내가 13 CUC, 그가 12 CUC을 냈다. 나의 찝찝한 기분은 모로성에 도착한 순간 잊힌다.

그곳은 평화 그 자체, 모든 원망과 부정적 에너지를 포용해 주는 마법 같은 장소였다. 우리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그저 돌담에 앉아 서로 혼자 남아 바다를 바라보았다. 시간이 잠시 멈추었다. 내 옆에 누가 있든 상관없었다. 그 순간만은 내가 그 장엄한 풍경의 한 페이지로서 실존할 뿐이었다.

잠시 내 옆에 앉은 그의 옆모습을 보았다. 그의 입술은 굳게 다물어 있었다. 그 고요함이 낯설었다. 목소리도 크고 항상 떠들썩한 그가 그토록 차분하게 앉아있는 모습이 이질적이란 생각을 했다. 알레는 사진기에 찍히는데 히스테릭한 반응을 보였다. 상대방이 싫어하는 행동은 하지 않는 게 좋다고 생각하기에 억지를 부리진 않았다. 이 순간을 사진으로 담아낼 수 없기에 그건 내 기억 속에서만 존재할 테고 내가 잊는다면 그날은 없던 날이 된다. 그래서 그 기억을 담기 위해 한동안 그와 바다를 함께 바라봤다. 그에게 고마웠다.

그 평화는 1시간의 제한시간이 있었다. 택시 기사가 우리를 기다려 줄 수 있는 최대한의 시간. 아쉬운 마음에 내가 말했다.

"아.. 가고 싶지 않아. 계속 여기서 바다를 보고 싶어."
"그렇게 좋아? 다음에 또 오면 되지."

나는 고개를 끄덕이며 긍정의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그때 이미 알고 있었다. 우리가 다시 그곳에 갈 일은 없다는 걸. 그 평화로운 시간은 거기서 끝이 난다.

세상에는 몰라도 좋을 사실들이 많다. 다시 시내로 돌아와 우연히 다시 만난 한국인 여행객들은 모로성에 버스를 타고 훨씬 저렴에 가격에 갈 수 있으며 내가(사실 우리가) 낸 택시비는 역시 너무 비싸다고 했다.

나는 당시 지금보다 훨씬 충동적이고 감정에 충실한 사람이라 감정을 꼭 분출해야만 직성이 풀렸다. 나는 그 길로 그에게 달려가 경멸의 눈빛으로 따져대기 시작했다.

"내 친구들이 말해줬어! 그 택시비는 너무 비싸다고! 너 혹시 커미션을 챙긴 건 아니야?"

그리고 그 역시 불같은 감정의 소유자였다.

"무슨 소리야!! 나도 12 CUC이나 냈다고!! 아까 우리 택시비보다 저렴하게 갈 수 있다고??? 내 눈앞에 그 사람을 당장 데려와!!!"

길거리에서 언성을 높여가며 싸우다 나는 툭 눈물이 흘렀다. 13,000원 상당의 돈 때문에 지구 반대편에서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과 진심으로 싸우고 있는 내 처지가 너무나 우스웠다. 나는 한 번도 돈 때문에 누군가와 싸워본 적이 없었다. 서러웠다. 그러나 그 당시 돈은 내 생존과 직결되었다.

나는 엉엉 아이처럼 울면서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조차 알 수 없는 낯선 이에게 신세 한탄을 한다.

"의심해서 미안해. 그냥 내가 너무 걱정되고 초조해서 그래. 매일 밤 돈을 계산한 후 잠이 들어. 난 돈이 없다면 길바닥에 나앉게 돼. 어떻게 돌아가야 할지 너무 두려워...."

아무 말 없이 가만히 내 한탄을 한참 듣던 그는 별 일 아니라는 듯 담담히 위로한다.

"Stella, 너무 걱정하지 마. 우리 그렇게 나쁜 사람들 아니야. 네가 돈이 없으면 누군가 널 도와줄 거야. 내가 저렴하게 local 사람처럼 먹고 노는 법을 알려줄게."

기대하지도 않던 사람에게 위로받게 되면 그 효과는 어마무시하다. 나는 눈물을 멈추고 퉁퉁 부은 눈으로 순순히 그를 따랐다. 로컬 사람들만 갈 것 같은 고기와 밥을 도시락처럼 파는 식당과 돌로 만든 투박한 인테리어에 그냥 넓은 집 앞마당 같은 술집을 가게 된다. 그리고 가격은 여행자 물가와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저렴했다.

기다란 테이블에 사람들이 꽉 차 있었고 합석은 필수였다. 외국인이라고는 나밖에 없었다. 호기심이 담긴 눈빛은 금세 잦아들고 옆의 여자분이 친근한 얼굴로 과자를 건넸다. 호의였다. 그 모든 것에 고마웠다. 저렴한 플라스틱 잔에 담긴 정체 모를 맥주 한 잔을 들이켰다. 주량 약한 내가 취하기 충분했다. 살면서 거의 매일 맥주를 마신 건 쿠바에 있을 당시다. 그 이전까지는 정신 취하도록 마시는 사람들이 이해가 가질 않았는데 당시엔 맨정신으로 깨어있는 게 불가능했다. 쿠바는 날 취하게 했다.

알레는 가이드 기질은 영 없다. (물론 나의 가이드는 아니지마는) 그는 그다지 날 신경 쓰지 않는다. 내 기분이 어떤지 내가 그곳을 맘에 들어 하는지는 하등 중요치 않았고 그가 무얼 하고 싶은 지만이 그의 관심사다. 그때는 그걸 잘 몰랐다. 그래서 그냥 그가 안하무인에 이기적인 놈으로만 생각됐다.

그는 나 없이 그 술집에서 한참 즐기다 돌아와서는 천진난만 얼굴과 목소리로 내게 말했다.

"15 CUC만 빌려줘! 맘에 드는 MP3를 찾았어!"

그 순간 내가 받았던 모든 위로가 모두 거짓이란 생각이 든다. 그건 불과 2시간도 채 지나지 않은 일이었고 아직도 내 눈은 부어있는데 모든 자존심을 버린 진심어린 호소는 그대로 개무시당했다. 표정이 굳어 난 그 술집을 황급히 떠났다. 그는 날 따라 나와서 모르겠다는 표정을 짓는다.

"왜 그래?"
"야 이 새끼야! 이거나 먹고 꺼져!!!"

충만한 감정은 그대로 화로 분출된다. 전 재산을 그의 얼굴로 던졌는데 더욱 비참한 사실은 그 전 재산이 7 CUC밖에 되지 않았다. 나는 다시 엉엉 울며 걸어갔다. 그는 강한 힘으로 날 돌려세웠다.

"미안해. 나쁜 의도는 아니었어. 미안. 그냥 난 음악을 정말 좋아하고... 미안해"

그는 강제로 내 양팔을 붙들고는 외면하는 나의 눈을 끈덕지게 마주친다.
그건 곤란하다. 그의 눈은 나의 아킬레스건이자 면죄부다. 그가 아무리 맘에 안 드는 행동을 하고 내게 상쳐 입혀도 내가 죄인이 되게 만드는 그런 눈이다. 순수하고 죄가 없고 애정을 갈구하고 사랑을 해줘야만 할 것 같은 그런 눈이다. 그때 그 눈을 끝까지 보지 못했다면 참 좋았을 텐데.

나는 완전히 지쳐 집에 가야겠다고 했고, 그는 불안한 지 몇 번이나 다시 자기를 만나러 올 것인지 확인을 받은 후에야 날 놔줬다.

사실 난 그를 용서하고 말고 할 자격 같은 건 없었다. 감정이 조금 가라앉자 싸움의 모든 원인이 내게 있음을 자각했기 때문이다. 돈에 집착하는 불안하고 초조한 나의 마음이 문제였다. 이 슬픈 현실은 구질구질한 내 처지를 만들어냈고 그 처지를 어찌할 줄 모르고 악화시키는 내가 있었다. 그의 탓이 아니었다. 그러나 나는 내가 너무나 부끄러워서 그 설명을 굳이 그에게 하지 않기로 한다.

물론 난 감정적으로 안정되고 단단한 사람은 아니었다. 그러나 쿠바에서는 나의 정신은 낯설고 당황스러울 만큼 쉽사리 손상되곤 했다. 너무 쉽게 흔들리고 중심을 벗어나 내 손을 떠나 있었다. (그래서 취하는 편이 나았다) 그리고 알레는 남의 감정에 무신경하고 늘 행복하고 긍정적인 남자였다. 둘 사이의 불협화음은 예고된 순서였다. 그리고 쿠바라는 장소는 우리의 불협화음을 증폭시켜주는 기폭제가 된다.


Mi Cubano 시리즈
[Mi Cubano#1] 첫 만남 - 난 생각보단 괜찮았고, 넌 날 쉽다고 생각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타국이라서, 남녀라서, 불안해서, 느꼈을 복잡한 여러 감정들이 잘 느껴집니다. ^^ 재밌게 읽었습니다.

·
  ·  작년

그렇게 관대하게 말씀해주시니 감사합니다. 지금 떠올리면서 내가 왜그렇게까지 했지...싶은 부끄러운 순간이 너무 많거든요. 이것도 저의 합리화 버전일테지만요.

부족한 글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작년

충분히 이해합니다. 우리는 부처와 같은 성인이 아닙니다. 저도 경제적 부족이 나를 얼마나 추하게 만드는지 경험했습니다.
그래서 책을 읽었습니다. 지금도 저는 풍족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책을 보면서 타인과 비교하는 습관을 버렸습니다. 그것이 결코 나를 행복하게 하거나 긍정적인 자극으로 돌아오지 않더군요.
이야기가 길어졌는데. 제가 하고 싶은 말은 자신의 어두운 면을 이렇게 용기있게 글로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은 이미 fgomul님은 성장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그 용기와 성장을 응원하겠습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  작년

tkhol님 응원감사드립니다. 아직 이런말씀 드리기 이른사이인것 같지만 좀 귀여운 분 같아요 ㅋㅋ

·
·
  ·  작년

감사합니다. 스팀에서 아시는 어떤 분은 포스팅만 멀쩡하다고 저에게 이야기해주셨습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작년

오 솔직한 글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몰입되서 읽었어요 ㅎㅎ
by효밥

·
  ·  작년

오 재밌게 읽으셨다니 ㅠ 감사합니당^_^

쭉 읽었어요~
후편이 기대되네요.

·
  ·  작년

감사합니다!
이번에는 꼭 마무리 해보려고요.

  ·  작년

어디 여행에세이에서,,, 여행 내내 일행과의 의견다툼이 있더군요. 다음엔 꼭 혼자 여행할 거라는 글과 함께. 관광은 함께하는 게 좋을 것 같고 여행은 혼자가 좋을 것 같아요. ^^

·
  ·  작년

맞아요~ 여행은 혼자가 역시 맘편합니다. 짧은 기간이나 관광이면 함께가 더 좋지만 특히 눈치주는 사람 없어도 눈치보는 소심한 전 혼자 여행이 맞더라고요.
그때 그냥 갖다버리고 ㅋㅋ 혼자 여행했으면 좋았을 것을... 어리석어요. ㅋㅋㅋ

·
·
  ·  작년

이젠 처자식이 있어서 혼자 하고 싶어도 못하는... ㅎㅎㅎ

Hi @fgomul!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1.228 which ranks you at #43856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improved 7407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51263).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302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204.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Only a few people are following you, try to convince more people with good work.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You have already shown user engagement, try to improve it further.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  작년

불협화음의 시작은... 결국...
택시비 + MP3 였던 걸까요? 아~~~

2년 정도 사귀다가 헤어진 사람이 있어요. 우린 만나면 싸웠는데요, 정말 지긋지긋하게 싸웠고 싸우면서도 만났어요. '동갑이랑 사귀면 많이 싸운다고 하더라'며 헤어지자고 할 때마다 안 싸울 방법을 찾곤 했어요. 나중에... '너와 결혼하고 싶다'고 했을 때 그녀는 '널 사랑하는데, 너무 사랑하는데 너랑 결혼할 수는 없어. 너랑 결혼하면 매일 싸울 것 같아. 널 사랑하지만 그런 결혼생활은 싫어.'라며 거절했고,,, 결국 그녀는 오랜 세월 그녀에게 공들였던 남자에게 갔어요. 저는 그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어 계속 연락했고 만났는데... 어느날 갑자기 울면서 '두 사람을 만나는 건 아닌 것 같아. 제발 헤어져줘. 제발 날 보내줘.'라고 하더군요. 전 '널 보내느니 그냥 죽어버릴 거야'라고 차도로 뛰어들었지요. 뭐, 다행히 사고가 크게 나진 않아 살았지만. 그렇게 그녈 보내주고 오랫동안 우울증에 고생했던... 기억이... 아니... 이젠 추억이... ㅎㅎㅎ 지금 생각해보면 그냥 곱게 보내줬어야 했는데.
헤어지고 생각해보니, 왜 그토록 싸웠을까... 했어요. 정말 성격이 안 맞았는지.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녀와 그토록 싸운 이유가 아이 때문은 아니었나. 기억이 정확하진 않지만, 그녀가 아이를 알게 된 이후로 싸우기 시작한 것 같아요. 아이를 처음 안 날 헤어지자고 했고, 그 후로도 계속 헤어지자고 했으니. 그래서 아무도 사귈 수 없었어요. 누구하고도 사귀고 싶지 않았어요. 그냥 우울증에 빠져 매일 울기만 했지요. 아~~~ 옛날 일이다...

암튼... 한 번 무언가 잘못되면 돌이킬 수 없나봐요. 특히 남녀 관계에서는요. 아무리 잘 맞아도 아무리 사랑해도 잘못 끼워진 단추 하나가 결국은 비극을 만드는 것 같아요.

  ·  작년

이 순간을 사진으로 담아낼 수 없기에 그건 내 기억 속에서만 존재할 테고 내가 잊는다면 그날은 없던 날이 된다. 그래서 그 기억을 담기 위해 한동안 그와 바다를 함께 바라봤다.

문장 좋아요 너무 :)

다 읽고 나니까 왠지 눈물나요 ㅠ

·
  ·  작년

그때 그 장면과 기억에는 원한다면 언제든지 돌아갈 수 있어요. ㅎㅎㅎ좋아해주셔서 감사해요 yuky님 감성적이시군요:D

·
·
  ·  작년

그거 되게 낭만적이네요 언제든 그 장면으로 돌아가실 수 있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