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만나다..! Meeting Vitalik

3년 전
in kr

어제 연세대학교에서 비탈릭 부테린의 강연이 있었습니다. 비탈릭 뿐만 아니라 이더리움 재단의 다른 멤버들도 왔습니다. 이 두근거리는 소식을 듣고 저번주에 참가신청을 했습니다. 그리고 어제만 오기를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솔직히 저에겐 비탈릭이 연예인이나 다름없습니다. 대체 어떤 사람이길래 이런 것을 만들어 내나...궁금했습니다. 천재라고 불리는 사나이 아닙니까.

좀 더 특별했던 점은 바로 대학생들과의 만남이었다는 것입니다. 솔직히 비탈릭 정도면 블록체인 관련 사업가들이나 개발자, 정책기획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데에 시간을 할애할 줄 알았습니다. 이더리움의 홍보와 정착을 위해서는 아무래도 대학생들 보다는 현업자들에게 어필하는 것이 더욱 효율적일텐데 말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자리를 만들었다는 것은, 그가 생각하는 무언가가 있다고 보입니다. 그래서 강연의 내용을 더 기대했습니다.

KakaoTalk_20180403_233739466.jpg

KakaoTalk_20180403_233740187.jpg

KakaoTalk_20180403_233740907.jpg

일찍 가서 앞자리를 사수했습니다. 비탈릭이 바로 제 앞자리에 앉더군요.
그냥 그 상황 자체로서 너무 신기하고 두근거렸습니다 ㅋㅋㅋ
비탈릭 앞으로는 이더리움 재단의 경제학자 Jon choi도 보이네요.

이더리움 재단의 핵심 개발자 Karl 의 강연도 있었습니다.

이 뒤로 다른 멤버들의 강연도 이어졌습니다.

대망의 비탈릭.

사실 새로운 내용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초반부 강의에서는 블록체인의 특징, 이더리움이 가져올 변화, 이더리움의 기술적 방향 등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대체로 다 아는 내용들이었고 현재 나오고 있는 이슈들에 대해 다뤘습니다. 그러나 정작 비탈릭이 말 할 때는 거의 못 알아 들었습니다. 주로 이더리움의 성능 향상에 대한 내용을 다뤘는데, 기술적인 부분이라 제가 이해 못하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비탈릭의 영어가 워낙 빠르기도 했구요 ㅜ_ㅠ;;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대학생들을 상대로 강의하는 시간을 가졌는지 곰곰히 생각해봤습니다. 아무래도 현업 종사자들보다 미래의 기회를 보고 새로운 것을 배우려고 하는 대학생들에게 호소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했나 봅니다. 페이스북을 만든 마크 주커버그도 학교 다닐 때 큰 일을 벌렸듯이, 변화의 시작은 학생들에게서부터 시작한다고 생각한 것 같습니다. 뿐만 아니라 시기적으로도 중요한 때입니다. '이더리움 킬러'라 불리는 EOS의 출시도 앞두고 있고, 이더리움 성능에 대한 이슈도 자꾸 생기다보니 직접 와서 입지를 다지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 의도가 어찌됐건, 저에게는 좋은 자극이 되었습니다. 마치 농구 선수를 꿈꾸는 꼬맹이가 NBA 경기장에 찾아가 슈퍼스타의 경기를 본 것 같다고나 할까요. 저와 비슷한 방향을 바라보는 학생들이 많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고, 관련된 사람들의 열정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분위기로부터 좋은 기운을 받고 왔습니다. 프로그래밍 공부도 아직 걸음마 단계이지만 더욱 박차를 가해야 겠습니다 ㅎㅎ

관련하여 기사도 있으니 링크 남겨 봅니다.
비탈릭, 한국 대학생들 만나 이더리움 인재상 제시!

.
.
.
.
.
.
.
.


조금씩 몸이 괜찮아지고 있네요.
걱정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기존에 막혀있는 사고를 하는 사람보단 가능성을 열어둔 대학생들이 강의내용상 더 적합해보였을것 같네요 :) 멀리서 찍으니 좀 잘생겨 진것 같은건 제 착각인가.. ㅋㅋㅋ

·
  ·  3년 전

공감해주셔서 감사핮니다 ㅎㅎ
ㅋㅋㅋㅋㅋㅋ착시인가요?! 가까이서 봐도 포스는 느껴졌습니다..ㅎ

오오. 비탈릭이 연세대 왔었네요. 신기방기.

·
  ·  3년 전

그러게요 ㅋㅋㅋ비탈릭을 본 게 아직도 신기합니다 ㅎㅎ
같이 사진도 찍고 싶었는데...요즘 너무 많이 찍어서 힘들어한다구 하네요ㅜ

유니콘 티셔츠 안 입고 왔군요...

·
  ·  3년 전

ㅋㅋㅋㅋㅋㅋㅋ
다른 멤버들은 이더리움 티셔츠 입고 있었어요!

많이 바보 같은 질문이지만 이더리움 언제 오르냐고 물어 보고 싶네요.
농담입니다. ㅎㅎ

·
  ·  3년 전

저도 궁금하긴 하네요ㅎㅎ ^^;
비탈릭은 이더 가격이 많이 오르는게 싫겠지만요ㅎㅎ

실존인물이었군요(?)
대학강의한다니 신기합니다

·
  ·  3년 전

ㅋㅋㅋㅋ적어도 가상의 인물은 아니었습니다.
이벤트성의 강의였지만 좋았어요! ㅎㅎ

한국엘 오다니 신기하네요. 진짜 연예인 보는 기분일 듯해요. :)

·
  ·  3년 전

한국이 암호화폐의 성지(?)다 보니 앞으로 다른 유명한 사람들도 방문할듯해요.
매번 기회가 되면 가보려구요 ㅎㅎ 영어공부 해야 하는 원동력이 되기도 하네요!

비탈릭에게 한국의 보약이라도 소개시켜주고 싶네요 ㅜㅜ

·
  ·  3년 전

아.....인정합니다ㅋㅋ
많이 말랐더라구요ㅜㅠ 한국레 있는 동안 데리고 다니면서 먹방 찍고 싶네요

진짜 뼈밖에 없... 개발이 많이 힘들었던 탓일까요

·
  ·  3년 전

헣.... 좀 애처롭긴 했어요ㅠ
뭔가 지켜주고 싶은 남자..

좋은 자극제가 되었겠네요~ 열정만큼 좋은건 없죠~! 꾸준히 하시면 반드시 좋은결과 있을거에요~ ^^;

·
  ·  3년 전

감사합니다!! 항상 좋게 응원해주시니 영광입니다 ㅎㅎ

손을 흔드는 모습은 브이인가요 ㅎㅎ 좋은 자극제가 되었겠어요.

·
  ·  3년 전

막 열정적으로 강의하는 중에 찍었습니다 ㅋㅋ 이더리움 재단의 개발자 Karl인데 굉장히 유쾌하고 밝은 사람이었어요 ㅎㅎ

직접 보는거 자체가 신기했을것 같아요 오!! 큰 자극제가 됫을꺼같네요 부러워요!!

·
  ·  3년 전

네네 이만한 자극제가 없죠 ㅎㅎㅎ 유명인사를 이렇게나 가까이서 보는 것도 거의 처음이네요 !

비탈릭의 몸값이 너무 올라 나중에는 비탈릭을 직접 봤다는 것이 진귀한 경험담 정도로 주변에 이야기할 수 있을 날이 올 것 같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