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는 시] 여덟 달 아이에게

2년 전

  • 좋은 노래와 함께 올립니다.
    들으며 읽어주시면 감상하시기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 모바일에서는 가로로 감상하시길 권장합니다.
  • 양식을 만들어주신 kyunga님께 감사드립니다.
  • 이 시는 @sanha88님의 '애기 우는 분숫가에'라는 글을 읽고
    5.18을 추모하기 위해 작성하였습니다.
  • 혹여 sanha님께서 본인의 글로 시를 쓴 것에 불쾌하시다면
    말씀해주시면 글을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 부족한 시 늘 애정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2641825-21BE-4E57-9BBD-A68639332993.jpeg






네가 나는 왜 죽었냐 물으면


글쎄 나는 무어라 할지 모르겠다



살았으면 너는 나보다 나이가 많아


타인이 아니었다면 너는 형, 너는 삼촌이었으리라



그러나 너는 여덟 달


너의 나이는 여덟 달이다



나이 앞에 살을 붙여 그래, 나는 스물몇 살


또 나이 앞에 대를 붙여 그래, 나는 이십 대


그러나 네겐 무엇도 붙일 수 없구나



너는 여덟 달이니,


너의 나이는 고작 여덟 달이니



너는 어머니의 비석 아래


함께 누워 꿈을 꿀 터인데


한 번 본 적 없는 세상에 대해


어떤 꿈을 꾸는가



모르는 무명의 아이야,


모르는 여덟 달의 아이야,


못 본 세상 서러워도 울지 말아라


어머니 피 흘려 같이 아팠어도 울지 말아라


울음은 태어나 첫 순간인데


너는 아직 울어보지도 못했으니



그곳 어디 좋은 곳에 있거든


웃어라


세상 잊고 마냥 웃거라


그렇게 좋은 일만 있거라



미안해서 네 울음은


남아있는 사람들이 대신 운다


남아있는 이들이 대신 기억한다



그러니 웃거라


그곳 어디 좋은 곳에서


행복하기만 하거라


Written by @camille0327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부모입장에서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겠네요...
부디 어머니 자궁 속의 편안함만 가져가기를...

·

어머니도 아이도, 모두 편안하길 바라 봅니다.

·
·

아픔없는 곳에서 모자가 행복하게 지내실거에요...

아퍼요.

·

아물지 않는 상처 같은 과거라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