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10명 중 여성은 단 2명? 심각한 대학 캠퍼스의 성비 불균형

3년 전
in kr

지난 주, 서울대학교 경제학부가 72년 역사 상 처음으로 한국인 여성 교수를 뽑는다는 뉴스가 화제가 되었습니다. 서울대 경제학부는 2009년 조교수로 중국인 여성 교수 1명을 채용했을 뿐, 개교 이래 그동안 한국인 여성 교수는 단 한 사람도 없었다고 알려져 충격을 주었습니다.

관련 기사 - '여교수 0명' 서울대 경제학부, 첫 한국인 여교수 나온다

교수.jpg

여성 교수가 없는 것은 비단 서울대 경제학부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한겨레신문의 기사에 따르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3개 대학 경제학과 전임교원 총 102명 중에 여성 교수는 단 2명 뿐이라고 합니다. 국내 대학을 통틀어서 '경제'라는 명칭이 들어가는 학과 164개 전임교원 1057명 중에서도 여성은 74명으로 7% 수준에 불과합니다. 이러한 뉴스는 한국의 대학 사회가 얼마나 남성 중심적으로 구성되어 있는지 다시 한번 깨닫게 합니다.

관련 기사 - 아직도 유리벽에 막힌 ‘애덤 스미스의 딸들’

정보공개센터는 '한국교육개발원'의 교육기본통계자료를 통해 전국의 4년제 종합대학 전임교원 중 여성이 몇 명이나 되는지 확인해보았습니다. 또, 직급에 따라서 구성비가 어떻게 나타나는지도 살펴보았습니다.

전임교원.jpg

자료에 따르면, 2017년을 기준으로 전국 대학 전임교원 중 여성의 비율은 22.9%입니다. 전체 대학생 205만 명 중 중 여성은 84만명(41%)입니다. 대학생 10명 중 4명이 여성이지만, 교수들의 경우 10명 중 2명만 여성인 상황입니다. 특히 고등교육의 공공성을 이끌어가야 할 국공립대의 경우 여성 교수의 비율이 14.9%에 불과한 실정이라, 성인지적 관점에서 고등교육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게 만듭니다. 또, 전국의 대학총장 174명 중 여성 총장은 15명에 불과하며, 국공립대의 경우 여성총장이 아예 전무하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전임교원 중에서도 직급에 따라 성비 불균형이 심화된다는 점도 주목해야 합니다. 조교수의 여성 비율이 35.2%를 차지하지만, 부교수로 올라가면 25.4%, 교수에 이르러서는 15.3%에 그칩니다. 국공립대의 경우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는 것을 잘 알 수 있습니다.

물론 이 같은 성비 불균형이 성차별에 의한 것이 아니라, 단순히 여성의 대학 진학률과 학위 취득률이 남성에 비해 낮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몇 가지 데이터를 더 찾아봤습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2013년에 발간한 이슈 브리프에 따르면 2012년 8월과 2013년 2월에 배출된 신규 박사 학위 취득자의 34.6%가 여성입니다. 직장을 병행하지 않고 학업에 전념하는 경우, 보통 30.8세에 박사과정을 시작해서 35.9세에 박사 학위를 취득합니다. 보통 신임 교수로 임용되는 평균 나이가 40대 초반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박사 학위를 받고 4~5년 후쯤 교수에 임용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교수신문의 분석에 따르면, 2017년 하반기에 임용된 신임교수 중 여성 교수는 42명으로, 24%에 불과합니다. 시기 상 2013년 이슈 브리프에서 분석한 박사 학위 취득자들이 2017년 하반기 임용 시장에 나섰을 가능성이 높은데, 박사 학위 취득자 비율에 비해서 여성이 교수로 임용되는 비율은 현저히 낮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지 여성의 대학 진학률이, 학위 취득률이 남성보다 낮기 때문에 교수로 임용되는 여성의 비율이 낮게 나타나는 것 만은 아니라는 뜻이죠.

다행히, 2010년 이후의 추세를 보았을 때 대학의 여성 교수 비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긴 합니다. 여성 교수가 전무했던 서울대 경제학부에서 여성 교수를 뽑는다는 것 자체가 캠퍼스 내 성비불균형 문제에 대한 변화 움직임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구요. 하지만 여전히 가야할 길은 멉니다. 적어도 교수의 성비가 학생의 성비만큼이라도 맞춰져야, 대학 캠퍼스의 남성 중심적 구조가 변화했다고 말할 수 있을 듯 합니다. '금녀의 학부' 같은 수식어가 더이상 필요하지 않도록, 여성에게도 열려 있는 대학 사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이 글은 2018년 5월 15일 정보공개센터 블로그에 작성한 글을 수정하여 올렸습니다.

후원배너수정.pn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여대를 포함했는데도 저런 값이겠죠..? 참 갈 길이 멉니다..

·
  ·  3년 전

여대를 제외한 통계가 있으면 재밌겠는데 따로 나와있지는 않네요ㅜㅜ 한 가지 특기할 것 중 하나는, 전국 교대들의 통계를 살펴보면 학생들의 경우 2:1 비율로 여성 학생이 많다고 하는데, 전임 교원 비율은 오히려 3:1로 남성 교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납니다. 압도적으로 여성 학생이 많은 대학에서도 교수들은 남성들이 대다수인 셈이죠 ㅠㅠ

대학뿐만 아니라 공기업, 사기업에서도 마찬가지인 상황이죠. 앞으로 나아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
  ·  3년 전

유리천장 없는 사회가 빨리 왔으면 합니다!

전에 제가 대학생일때보다 점점 많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교수는 당연히 남자가.. 라는 생각이... 정부에서 교원 여성비율.. 등을 대학 평가에 넣기 시작하면서부터 좀 많이 달라진 것 같아요.

·
  ·  3년 전

옙 그런데 정부에서 운영하는 국공립대가 여성교수 비율이 훨씬 낫다는게 참 아이러니한 듯 합니다ㅜㅜ

좋은글 잘봤습니다!
보팅하고 가요~~!!

·
  ·  3년 전

감사합니다. 종종 들려주셔요~

아무래도 여성이 학위를 취득하는데 중간중간 고비가 있어서 그런 것 아닐까해용 ㅠ.ㅠ 스트레이트로 박사학위까지 하면 30살인데 포닥에서 교수까지 되는 그 과정 중간에 결혼, 출산, 육아 문제도 있을 것 같구요 ㅎ.ㅎ 저 학위받으면서 보니깐 대부분 여자박사님들은 육아때문에 학업 병행하는 걸 힘들어하시더라구요 ㅠㅠ

·

동감합니다...

·
  ·  3년 전

결국 기대값의 문제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부부가 모두 대학원생이라고 가정했을 때, 그 중 교수가 될 가능성이 높은 사람이 학업에 더 집중하거나 대학원 일에 나서고 낮은 쪽이 육아를 전담할 가능성이 높겠죠?

개교 이래 단!! 한명!! 도 없었다는게 충격적이군요.

·
  ·  3년 전

이런 의외의 사실로 더 이상 충격 받을 일이 없으면 좋겠습니다 ㅠ

kr-feminism 태그 타고 들어왔습니다.
여대 다니는 학생인데 참... 씁쓸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