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코인판 2014~2018년 시가총액 분석

작년

1월을 기준으로 지난 4년간의 시가총액을 비교 분석해보자.

시가 총액이 생소한 코린이들을위해 설명하자면 시가 총액은 코인 가격을 현존하는 코인의 갯수로 곱해 말 그대로 현재 이 상품의 시장 가격을 계산하는 것이다.

보통 주식에서는 시가 총액으로 회사의 규모나 자산의 규모를 측청하는데 사용하며, 당연히 시가 총액이 높을 수록 그 회사의 값어치는 높다는 뜻이다.

위의 표를 보시면 초록색이 진할수록 시가총액이 높다는 뜻이며, 숫자 옆에있는 알파벳의 경우에는 B = Billion (10억), M = Million (100만)이다. 다시말해 2014년 1월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102억 달러였다.

다음은 필자가 마음대로 이 지표를 보며 분석한 내용이다.

코인판은 주식에 비하면 아직도 너무나도 작다

많이들 주식과 코인을 비교하신다. 미래가치를 평가하며 돈을 넣는 투자 형태는 비슷하나 그 규모나 역사는 비교하기 민망할 정도로 코인이 적다.

1년 만에 10배가 넘게 오른 비트코인의 시가총액만 하더라도 1월 평균 기준 1920억 달러이다.

짤을 구하기 힘들어 어쩔 수 없이 2016년 데이터를 대려오긴 했으나 필자가 말하고자 하는 것을 전달하는데에는 무리가 없을 것이다. 당시 애플 시가총액이 5670 억 달러였다. 아무리 애플이 세계 정상급 대기업이라고하나 화폐의 시가 총액이 한 회사 보다 적다는 것은, 조금 과장해서 말하면 애플이 현존하는 모든 비트코인을 사버릴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달러 시가 총액은 10조를 훨씬 넘었으며, 미국 달러는 지금 이 순간에도 지폐가 프린트되고 있기 때문에 그 금액은 올라갈 수 밖에 없다 (암호화폐가 간절히 없애버리고자 하는 중앙은행의 화폐 인플레이션 현상이다).

앞에서 M은 100만, B는 10억이라고 했는데, 여기 나오는 T는 Trillion으로 1조를 뜻한다.

천억대를 돌고있는 비트코인이(혹은 그 어떤 암호화폐라도) 정말 은행을 위협하는 세계 공용 화폐로 성장한다면 그 시가총액은 기업이 아닌 한 국가의 화폐와 비교해도 무색할 것이다.

요약하자면 필자는 꾸준히 오르고 있는 시가총액을 보니 희망이 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시가 총액이 왠만한 대기업도 못 쫓아가는 수준이기 때문에 국제적인 화폐로 성장하기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판단이다.

갈 길이 멀다고했지, 못 간다고는 안했다 :) 그리고 24시간 내내 돌아가는 코인판의 특성상 그 먼 길을 완주하는 날이 내일이 될지 5년 뒤가 될 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 바로 묘미이다.

장기적인 가치투자를 지향하는 본인은 비트코인을 포함한 코인판에 대한 두터운 신뢰가 있기 때문에 오히려 지금 시가총액이 터무니 없이 낮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 하나이다.

물론 암호화폐가 자리잡을때까지 어마어마한 떡상과 떡락의 반복, 탑 10자리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