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서 없는 글|| 계획은 언제나 그렇듯.

작년

두서 없는 글.jpg



1
지난달 말부터 새로운 프로젝트가 시작되면서 가산디지털단지로 출근하게 됐다. 집에서 회사까지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1시간 30분 정도가 걸린다. 기존에는 걸어서 20분 정도 걸렸는데 거의 3배가 늘어나는 셈이다.

2
가산으로 출근하라는 제안을 들었을 때 그만두려 했다. 출퇴근도 자신 없었고, 늘어난 출퇴근 시간으로 지금의 생활패턴이 바뀌는 것도 싫었다. 일이 힘들고, 야근이 많은 것은 참아도 어쩐지 출퇴근 시간이 긴 건 못 참을 거 같았다. 그래서 이직하기로 결심하고 부랴부랴 이력서를 준비하고 새로운 회사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집과 가까운 곳 위주로.

3
늘, 언제나, 항상 그렇듯 계획은 틀어지게 마련이다. 가산으로 출근하기 전에 이직한다는 나의 원대한 계획은 아주 완벽히 실패로 돌아갔다. 졸업을 앞둔 학생처럼 열심히 구직활동을 한 건 아니지만 ‘가까운 곳’이라는 제약을 두고 괜찮은 회사를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애당초 제약이 아니더라도 이직이 편의점 물건을 사듯 후다닥 될 리가 만무했다. 적당한 회사를 찾지 못하니 이력서도 많이 넣지 못했고, 그나마 넣은 곳은 연락도 없었다. 결국 새 프로젝트가 시작할 때까지 회사를 구하지 못했고, 나는 어쩔 수 없이 가산으로 출근하게 됐다.

4
먼 곳으로 출근하기에 앞서 만발의 준비가 필요했다. 회사까지 가는 교통편이 어떻게 되는지, 교통편에 따라 걸리는 시간은 얼만지, 가장 편하게 가는 방법은 무엇인지, 1시간이 넘는 출근시간을 어떻게 보낼지 등등. 이것저것 알아보기 시작했다. 어지간한 것들은 인터넷 몇 번이면 금방 알 수 있는 것들이었고 가장 주안점을 둔 건 역시 ‘지루한 출근시간을 어떻게 보낼 것인가?’였다.

5
게임, 책, 글쓰기, 유튜브 등등. 시간을 죽일 수 있는 것들은 많았다. 다만, 계획은 언제나 그렇듯 틀어지기 마련이고, 나는 지하철로 출퇴근해 본 경험이 적었다. 더더욱 1호선은.

6
지하철은 사람으로 가득 차 무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가득 찬다는 표현은 부족할 정도였다. 손 하나 움직일 수 없었고, 내 몸 어디도 내 마음대로 할 수가 없었다. 그저 사람들의 움직임에 맞춰 휩쓸려 다닐 뿐이었다. 출근길 지하철에서 무얼 하겠다는 것 자체가 무모했다. 지하철에서 내가 할 수 있는 건 오직 가만히 있는 것뿐이었다.

7
이제 가산으로 출근한지는 어느덧 한 달이 되어간다. 시간이 지나면 익숙해질 만도 한데 여전히 고단하고 피곤하다. 덕분에 평일 약속은 엄두도 못 내고, 주말에는 이불과 한 몸이 되어 지낸다. 더 시간이 지나면 괜찮겠지, 하고 스스로를 달래 보지만 왠지 1년이 지나도 출근길은 익숙해질 거 같지 않다.

8
정말이지 출근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진심으로.


퇴근.jpg


두서 없는 글 | 계획은 언제나 그렇듯.
wirtten by @chocolate1st

마나마인.gif

aaronhong_banner.jpg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dclick-imagead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걸어서 20분이었는데...1시간 30분이나!! 이건 4배가 훨씬 넘는데요~
좋은 직장 잘 구하시길 바랄께요~아자!
출근없는 세상~ 모든 직장인의 꿈이죠~ㅋㅋ

·

맞아요. 출근 없는 세상은 직장인의 꿈이죠. 그래서 덩달아 월요일이 싫은 것도. ㅋㅋㅋ

  ·  작년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였습니다.

  ·  작년

앉아서 갈 수 만 있다면 참을 만 한데 못 그럼 ㅠㅠ

·

그럴 수 있다면 모든 걸 포용할 수 있음 ㅋㅋ

Hi @chocolate1st!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802 which ranks you at #4734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244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09.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흔들리는 지하철에서 몸을 맡겨보아요 ~ 바운스 바운스 :)

·

만원 지하철에서는 흔들리는 것 조차 제 마음대로 할 수 없더라고요. ㅎㅎ

  ·  작년

2호선 지하철 고작 10분쯤 타는데도 진이 다 빠지는데 1호선을 타고 1시간 30분이라니 ㅠ 생각만 해도 지쳐요. 일도 하기 전에 퇴근하고 싶어지죠; 출근길 걱정없이 직장 다니는 분듯 부럽습니다.

아! 저는 지하철에서 팟캐스트를 들어요. 현실을 잊게해주는 고마운 존재죠;;

·

2호선도 출근시간에 보면 장난 아니죠. ㅎㅎ

아! 팟캐스트 좋네요. 예전에는 자주 들었었는데 듣던 게 끝나고 나니깐 잘 안 듣게 되더라고요! 들을 만한 게 있는지 찾아봐야겠어요. :)

출퇴근의 소요 시간도 그렇지만 그 시간 사람들간의 부대낌도 너무 지치게 하는 것 같아요

·

회사가 멀어서 힘든 게 아니라 사람이 많아서 힘든 거 같더라고요. ㅠ 사실 회사 멀어도 사람 별로 없으면 그냥 저냥 다닐만 할거 같더라고요. 퇴근하고 나면 힘든 게 아니라 진이 빠진다고 할까요. 몸에 기운이 하나도 없더라고요. ㅠ

Congratulations @chocolate1st!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made more than 1100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12000 upvotes.

Click here to view your Board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Valentine challenge - Love is in the air!

Support SteemitBoard's project!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고등학교 때부터 지하철을 타고 다녔었죠. 대학, 직장까지. 참 어떻게 다녔나 싶네요. 등교/출근 시간 조금만 못 맞추면 지옥철이었죠.
초코님은 워낙 거리가 있으니 러시아워를 피해 일찍 출근하시란 말도 못하겠네요. -_-
힘내세요!

·

안 그래도 아침에 30분 정도 여유있게 나오고 있는데 그래도 사람이 많더라고요. 아마 8시 30분 출근하고 겹쳐서 그런가 봐요. 더는 빨리 출근 못할 거 같은데 ㅎㅎ

  ·  작년

넷플릭스를 보셔야할듯...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가입을 한 번 고려해봐야겠네요. :)

그렇죠. 출퇴근 시간이 길면 그렇다고 늦게 출근 시켜주는 것도 일찍 퇴근 시켜주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ㅇㅅㅇ;;

·

일찍 출근한만큼 일찍 퇴근하면 저 아침 8시에도 출근할 자신 있어요. ㅋㅋㅋ

보클하고 갑니다.^^

·

감사합니다. 레이븐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