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생 이야기 (잡담 5) - 하락장과 맞물린 박사예비심사

3년 전

안녕하세요.

@chromium 입니다.


원숭이도 5배는 번다는 천정부지의 대 상승장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 악재들이 겹친 대 하락장이 오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멘탈 단단히 부여잡고 계신가요? 작년 1월, 7월 대 하락장을 두 번 겪고 나니 이번 상승장에 조만간 터질 것 같다고 내내 생각해왔는데 이번에는 당하지 말아야지 현금화 해야지 해놓고 저 또한 또 당하고 말았습니다.

c2790d5985eae82cd1199a4cba2101c1ba7ad328afbc25a1af24ebb7f7fb8d7de06d79555c6cb6be0fa27878b08969ca.jpg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지난주 월요일, 연기되었던 박사예비심사를 목요일 연구단 회의에 맞춰 외부 심사위원 분들 오실 때 진행하자는 교수님의 전언이 있었습니다. 저는 미리 발표 자료를 준비 안 해 놨었기 때문에 (5-6월로 미뤄진 줄 알았음 ㅠㅠ) 발등에 불이 떨어지다 못해 타 들어가고 있었죠. 결국 3일 동안 밤을 새다시피 하면서 발표 자료를 다 만들기는 했지만 그 놈의 영어 발표가 제 발목을 잡았습니다.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겨우 겨우 대본을 만들어서 외우기 시작하니 목요일 오전 7시... 발표는 10시... 발표 연습할 수 있는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결국 발표 도중 5분 남았다는 소리에 기억이 아득해지고, 12페이지 쯤 부터 기억이 전혀 나지 않아서 그냥 떠오르는 대로 더듬더듬 발표 했더니, 지도교수님께서 발표가 끝나자마자 바로 한 말씀하시더군요.

''그렇게 발표하면 같이 연구하는 나도 못 알아들어.''
''철저히 준비하라고 했는데, 준비가 전혀 안 되어있는데?
''외부 심사위원들 모셔놓고 이딴 식으로 발표하면 뭐라고 생각하겠어? 엉?''
''여기서 그냥 그만합시다. 코멘트를 할 필요가 없는 것 같은데?''

구구절절 맞는 말씀으로 팩트 폭행을 하시니 멘탈이 부서지다 못 해 지옥을 헤맸습니다. 정신도 아득해지고 판단력도 흐려지니, 이어지는 질문에 이미 알고 있고 충분히 대답 가능한 부분임에도 제대로 답변을 못했습니다. 프리디펜스 떨어지건 말 건 그냥 빨리 끝나고 자고 싶다는 생각 밖에 안 들더군요.


정신이 혼미한 1시간을 보내고 심사위원 분들의 회의가 잠깐 있는 동안 나와서 잔고를 확인해 봤습니다. 그날은 법무장관님의 거래소 폐쇄 발언 후 폭풍이 있던 날이었습니다. 발표 1시간 동안 잔고가 -30퍼센트를 찍었더군요.

회의가 끝나고 지도교수님께서 '오늘 심사위원들 전부 동일한 의견으로 pass를 줄 수 없다고 결론이 났다. 하지만 준비 기간이 부족했던 것 같으니 토요일에 2차 발표 기회를 주도록 하겠다. 그 때는 외부 심사위원 분들은 안 계시고 내부 심사위원만 있을 것이다. 이번에는 잘 준비해서 실망시키지 않도록 해라.' 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나서 점심을 먹으러 이동하였습니다. 밥 먹는 동안도 패닉 셀 랠리는 이어져서 잔고가 거의 -4-50퍼센트 수준까지 떨어졌던 걸로 기억합니다. 이 후에 정부 각 부처 간 이견이 있고, 거래소 폐쇄는 하나의 투기 억제 방안 이라는기사가 나오고 나서는 어느 정도 다시 회복을 했습니다. 그렇게 잘 마무리가 되는 줄 알았습니다.


그렇지만 저는 이후로도 트레이딩을 못했습니다. 발표 자료를 대폭 수정해야 했고, 잘 시간도 없었죠. 또 2일 간의 밤샘 작업과 발표 연습이 이어졌습니다. 이번에는 준비한 대로 순조롭게 발표를 진행하였습니다.

토요일 발표가 끝나자 심사위원으로 오신 교수님이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건 박사 학위를 받고자 하는 학생의 발표로서는 기대치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심사하러 온 우리들도 박사들이고 너도 우리와 동등한 박사의 입장이 되고자 한다면, 기존 기술의 문제 인식, 문제 해결 전략, 결과가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발표를 해야 한다.'
'이것이 학회 발표 자료라고 한다면 칭찬 받을 수준이겠지만, 앞으로 박사 학위(Doctor of philosophy)를 받고자 한다면, 단순한 연구 주제의 나열이 아닌 너 만의 philosophy가 포함되어야 한다.'

학위 과정 중 처음 듣는 critical comment 였습니다.

'하지만 지난 번 발표보다는 아주 발전적인 모습에 점수를 주도록 하겠다.'
'지금 계시지 않은 심사위원들께 발표 자료를 수정하여 보내고, 서면 평가를 받도록 해라.'

이렇게 끝이 나는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페이지를 첫 페이지부터 쭉... 지적하시더니 지적 사항을 전부 반영해서 새로 발표 자료를 만들라고 하셨습니다. 이게 끝이 아니라니... 또 발표 자료와의 싸움이 시작됐습니다. 그 와중에 제 잔고도 제 체력 만큼이나 조금씩 바닥을 향해 가고 있었죠.

오늘 새벽 드디어 완성본을 교수님께 보내드리고 자고 일어나니...

다운로드.jpg

ㅎㅎㅎ 멘탈 유지가 안되네요. ㅎㅎㅎㅎㅎㅎ

P.S. 포스팅 작성 도중에 다시 약한 반등이 있네요.

모두들 멘탈 관리 잘하시고 잔고에 메로나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  3년 전

몸고생 마음고생 전부다하셨네요ㅠㅠ
코인은 잠시 묻어두시고 박사예비심사
좋은결과있으시면좋겠습니다!!

·

방금 전에 통과됐다고 메일 받았습니다. ㅎㅎ 코인만 오르면 해결~

·
·
  ·  3년 전

축하드립니다!! 이제 존버만 하면되는건가요??하하

·
·
·

감사합니다. 존버 해야죠 허헣

·
·

우와~ 축하드려요 >ㅂ< //////

·
·
·

감사합니다!!

박사학위 마무리로도 힘드실텐데 ㅜㅜ
화이팅하세요!!

·

감사합니다.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야겠습니다.

여러가지 일이 겹치셔서 힘드셨겠네요 ㅠㅠ 코인도 학위도 다 문제없이 잘 풀릴거에요!!

·

감사합니다. 멘탈이 크롬 인 줄 알았는데 도금 크롬이었나 봅니다. ㅎㅎㅎ

남들로부터 평가를 받는다는 것이 스트레스 받는 일이지요. 결국에는 시세라는 것도 평가 받는 일 아니겠습니까!

·

옳으신 말씀입니다. 머물러 있지 않고 제가 더 발전해야겠습니다..

바쁘고 힘든날들이었네요..
고생하셨습니다!!!

·

감사합니다. 사실 아직 평가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홀가분합니다.

헉 크롬님...화이팅입니다!!!

·

감사합니다. 방금 전에 통과되었다는 메일을 받았습니다. ㅎㅎ

이것이 나중에 큰 밑거름이 되지 않을까요

·

발전하는 계기가 되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빨리 도망쳐야지 생각해도 그걸 실행할수없는 똥손 ㅠㅠㅠㅠ

·

이미 손 쓸수 없는 지경 까지 왔더라구요 ㅎㅎㅎ...

존경하는 크롬님...
박사과정 논문심사만 해도 멘탈이 여러번 갈려나가는 일일텐데... 힘내십숑
잔고는 언젠가 다시 회복되어 있을겁니다ㅎㅎ

·

존경이라니요 ㅠㅠ 하락장 여러번 겪었지만 겪을 때마다 아프긴 하네요. ㅎㅎㅎ

아이고, 읽기만 해도 어질어질 하네요.
저였다면 유리멘탈이 부서졌을 듯.. 살벌하게 지적하시네요. ㅠ.ㅠ
물론 도움이 되라고 해주시는 말씀이겠지만..

·

교수님들의 기대치가 좀 크셨나 봅니다. 아무래도 학회나 세미나 같은 발표와는 한차원 높은 수준을 요구하시네요.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

감사합니다. 더 고생하도록 하겠습니다.

아이고 ㅠㅠ chromium 님 ㅠㅠ 맘 고생 많이 하셨어요. ㅠㅠ
하락장과 박사 발표의 운명이 같은 흐름을 타고 움직이다니 ㅠㅠ 빨리 상승장도 오고 새롭게 만들어 지는 발표자료도 잘 되기를 진심 바랍니다. 잘 하실 거에요.
화이팅!!!!!!!!!!!! 입니다.

·

감사합니다. ^^ 어제 밤에 예비 심사를 통과했답니다. 이제 진짜 본 심사만 남았네요. 1년간 또 쭉 달려야겠습니다.

·
·

꺅!!! 예비심사 축하드려요!!! 고생 많으셨어요. 본 심사도 잘 해내실 것 이라고 믿어요. :) 1년 동안 화이팅!!!! 입니다.

·
·
·

감사합니다 ㅎㅎ 졸업 가즈아~

헉... 박사가 이렇게 어렵군요.. ㅜㅜ
저같은 석사 나부랭이는 외부심사위원 등장부터 멘붕일겁니다
무사 PASS기원합니다 !

·

박사 자격 시험-박사 프로포절-박사 예비 심사-박사 졸업 심사 좀 많죠 ㅎㅎ...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되는 길이 좀 복잡하네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당분간 안보는게 좋을듯합니다만....ㅋ

·

맞습니다 본다고 오르는 것도 아니구요 ㅋㅋ 그래서 열심히 실험하고 있습니다.

·
·

ㅋㅋㅋ 화이팅입니다^^

·
·
·

감사합니다 2월에 테이블세터에서 밋업할 때 뵙겠네요 ㅎㅎ

·
·
·
·

ㅋㅋ 그러게용~^ ^ 그때뵙겠습니다 !!!

석사학위 취득도 힘든데
박사학위 취득은 더 어렵겠지요.
잘 마무리 하시길 빕니다.
그래서 '박사님'하겠지요^^

·

감사합니다. 저도 드디어 졸업이라는게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여러모로 멘탈이 털리는 시간을 보내셨군요. 교수님들께서도 애정이 있으셔서 그랬을거라 생각합니다. 무관심 보다는 그래도 (도움이 되는) 쓴소리가 낫지요. 학위 취득까지 순항하시길 기원합니다.

·

안그래도 어제 교수님과 회식자리가 있었습니다. 외부 심사위원 분들 앞에서 제자가 발표 멋들어지게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으셨는데, 그러지 못해서 좀 실망을 많이하셨다고 하셨습니다. 그래도 두번째 발표는 괜찮았다고 하시더라구요 ㅎㅎ 더욱 정진해서 학위 까지 달려보겠습니다.

평가 받는 건 항상 긴장되요. 더욱이 이렇게 일정이 촉박해지면 하나씩 어긋나기 시작하면서 마지막엔 멘탈 붕괴...
좋은 결과 있으실거에요 ~ 화이팅입니당 !^^

·

감사합니다^^ 이제 박사 본 심사만 남았네요 ㅎㅎ

마음 고생 많으셨겠습니다. 좋은날 빨리 오길 기원합니다.
어제 서울숲에 갔다가, chromium님 명패 발견하고 한 컷찍었습니다. ^^

·

응원 감사합니다.^^ㅎㅎ.. 저 명패 100스달 짜리인데 지금은 100만원짜리네요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