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생 이야기 (잡담 3) - 어디까지 왔나? (생존신고)

3년 전

DQmQDCNHYQM5RFgNjPd42BVuz5DYAjULcAjk1jCLQ6woV8U.png

안녕하세요.

@chromium 입니다.


오랜만에 글을 쓰네요.

요즘 제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방금 전에 research proposal을 제출하고 오는 길입니다.

큰 산을 하나 넘었습니다.

그동안 어떤 것을 연구했는지,

앞으로 남은 학위 기간 동안 뭘 연구할건지에 대해

논문 형식으로 정리하고 지도교수님께 승인을 받아서 제출하는 것입니다.

저저번주는 싱가폴 학회,

저번주는 제주도 학회,

이번주는 research proposal 제출,

다음주는 연구과제의 연차평가가 있고,

다다음주에 pre-defense를 하고 나면,

다다다음주에는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국제학회에 가게 됩니다.

주마다 채찍-당근-채찍-당근이 반복이 되네요.

잠깐 제가 다니는 학교 기준으로 박사 학위과정을 나열하면

아래와 같이 됩니다.

입학 - 박사자격시험 (Qualifying Exam; Q.E. - 6학기 이내) - 연구계획서 제출/현재 (졸업 1년 전) - 박사 예비 심사 (pre-defense) (졸업 6개월 - 1년 전) - 박사 논문 제출 (Dissertation) - 박사 졸업심사 (Defense) - 졸업

1년 남짓 남았는데 참 시간이 빠르게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나는 지금 어디까지 왔으며,

앞으로 더 얼마나 가야하는가?

졸업을 하면 무엇을 할 것인가?

고민이 많아지는 시점 입니다.

물론 고민할 새도 없이 쌓인 일들 처리하기 바쁘지만요. ㅎㅎ


한동안 또 글을 못 쓸것 같습니다.

연말쯤 되야 숨 좀 돌릴 수 있을 것 같네요.

갑자기 추워진 날씨로 인해

한 낮에도 입김이 나고 그런걸 보니

겨울이 부쩍 다가왔음을 체감합니다.

지난주 지진과 수능 연기로 나라가 혼란했습니다.

수험생 분들과 모두들 잘 추스리고 건승하시길 기원합니다.

@chromium 절하여 올림.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ㅎㅎ 앞으로도 계속 바쁘시겠군요 ㅠㅠ

파이팅 입니다 ㅎㅎ

·

감사합니다. ㅎㅎ 파이팅 하세요

오랫만에 뵙습니다 ㅎㅎ 과제 연차평가, 프리 디펜스, 국제학회까지 정말 바쁜 나날을 보내시고 계시군요!

·

졸업해야죠 껄껄

그러고보면 전에 시간빠르다는 댓글을 단거같군요 ㅎㅎㅎㅎ

·

그러네요. 참 시간 빠릅니다. 그동안 뭐했는지 모르겠네요.

정말 바쁘시군요. 추운 겨울 화이팅하세요~!!

·

감사합니다. 몸 건강히 잘 지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