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을 보며~

3년 전


이정순님(캐나다)의 수필을 소개합니다.

작년 이맘때 십오 년간 살던 집을 떠났다.

새로 이사할 집에 쑥을 옮겨 심을 장소부터 마련했다.

봄이면 식탁에 올라 아버님의 무한한 사랑을 느끼게 해 주기 때문이다.

캐나다로 이민 온 이듬해 봄,
아버님은 쑥뿌리를 신문지로 겹겹이 싸서 가져 오셨다.

떠난 자식 뭐가 이쁘다고 내가 좋아하는 쑥을 애지중지 들고 오셨단 말인가?
나는 눈시울이 붉어졌다.

"쑥은 아무데서나 잘 자라니 내년 봄엔 쑥국을 먹을수 있을게다."

이왕 낯선 땅에온 너희도 뿌리 내리고 잘 살라는 뜻이었다.

이민 생활이 힘들고 주저 앉고 싶을때 마다 그말을 되새겼다.

아버님은 거동이 불편한 어머님을 대신해 봄이면 늘 논두렁에서 부드러운 쑥을 캐 오셨다.

그러면 어머님은 굴을 듬뿍 넣고 쑥국을 끓였다.

"아이고 시원타. 자네가 끓인 쑥국이 사 먹는 것보다 영 시원타"
무뚝뚝한 아버님만의 사랑 표현이었다.

연세가 든 아버님은 수전증으로 오른손을 몹시 떨었다.
국 숟가락을 들땐 더욱 심해 절반도 안되는 국을 입으로 가져 가실때 마다 내마음이 오그라드는듯 안타까웠다.

그때 왜 국을 떠먹여 드릴 생각을 못했을까?

날씨가 추워지자 아버님 묘에 떼을 입히듯 낡은 헌 옷가지를 숙 뿌리위에 정성껏 덮었다.

'아버님이 보고 싶어요."
' 허허!아기도 네 시어미 만큼 쑥을 좋아하제?'

지천명이 넘어선 며느리도 아기라 부르던 아버님 목소리가 들리는 듯했다.

아버님은 가셨지만 그 사랑은 쑥향기처럼 내 가슴속에 살아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가숨이 찡한 글이라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이 절로 납니다.
내~ 내 행복하세요.

·

감사합니다.
부모님이 살아계신게 항상 감사하며 사네요~

마음에 남는 글이네요. 생굴도 좋지만, 생콩가루에 쑥을 버무려서 된장국을 끓어도 맛있습니다. 잘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