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코로나 확진자의 절규~~

11개월 전


허태정 대전시장, SNS에 코로나 확진자 사연 소개
“몸 보다 마음 더 아파… 지옥체험 하고있는 기분”
“시민의 따가운 눈초리에 어떻게 살수있단 말인가”
“난 코로나 감염된 피해자인데 지탄받는 죄인됐다”

출처 : 천지일보(http://www.newscj.com)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나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죄인이 됐다. 여기는 충대병원…. 머릿속이 어지럽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난다. 온몸이 쑤시고 아픈데 이 아픔보다 나로 인해 힘들어하는 주변사람들 생각에 마음이 더 아프고 우울하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A씨의 사연이다. 이 사연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A씨는 코로나19에 걸려 몸이 아픈 것보다 주변으로부터의 따가운 시선에 마음의 고통을 호소하며 절규했다.

A씨의 사례는 코로나19 감염자가 분명 피해자임에도 우리 사회에 만연한 차별과 증오의 시선이 보이지 않는 가해자가 돼 피해자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줬다.

그는 “지옥체험을 하고 있는 기분이다. 누구의 잘못인가? 코로나를 내가 만들어서 전파한 것도 아니고 나도 내가 모르는 사이 전염이 된건데…”라며 “그렇다면 나도 피해자 아니던가”라고 했다.

이어 “잘 모르는 시민들 댓글이야 그렇다 치고 텔레비전 뉴스에 동네를 찍어서 방영하고 우리 아들이 00중학교 3학년이고 손주손자는 00어린이집을 다니고 딸의 직업은 00라고…”라며 “이렇게 뉴스를 내보내면 코로나 확진을 막는데 도움이 된단 말인가”라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한 가정을 아니 한 동네를 죽이자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동네에 모든 가게가 텅텅 비었고 길가에 사람도 없다고 한다. 난 코로나에 감염된 죄인입니다. 치료 같은 것 바라지도 안 씁니다”라고 적었다.

A씨는 “치료가 됐다 한들 시민들의 따가운 눈초리에 고개들고 어떻게 살 수 있단 말인가”라고 한탄하며 “난 코로나에 감염된 피해자인데 사회로부터 지탄받는 죄인이 됐다. 나는 죄인입니다”라고 토로했다.

A씨의 사연을 올린 허 시장은 이 글에 대해 “확진자 한분의 병상 편지”라고 소개하며 “자기 자신과 우리 사회를 돌아보게 하는 글이라서 공유한다. (확진자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출처 : 천지일보(http://www.newscj.com)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Hi! Did you know that steemit.com is now censoring users and posts based on their opinions?
All the posts of these users are gone!
https://github.com/steemit/condenser/commit/3394af78127bdd8d037c2d49983b7b9491397296

Here's a list of some banned users:
'roelandp', 'blocktrades', 'anyx', 'ausbitbank', 'gtg', 'themarkymark', 'lukestokes.mhth', 'netuoso', 'innerhive'
See anyone you recognize? There could be more, they also have a remote IP ban list.

Will you be censored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