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좁은집 덕분에~~

3년 전


"여기서 지내야 한다고?"
"그래 불편하지만 어쩌겠니. 생각보다 지낼 만해"
기숙사에서 생활하던 나는 주말마다 집에 갔다.

좁은 기숙사를 벗어나 가족이 있는 넓은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좋았다.

한데 이사할 아파트가 문제가 생겨 얼마간 원룸에서 지내야 했다.

"저녁먹자" 부모님과 동생은 익숙한 듯 간이 식탁을 펴고 옹기종기 앉았다.

상에는 플라스틱 그릇과 종이컵이 놓였다.
난 밥을 먹는둥 마는둥했다.

밤이 되자 이불을 깔고 넷이 나란히 누웠다.

캨핑온듯 해 들뜨면서도 한편으론 어색해 잠들지 못했다.

그때 동생이 속삭였다.
"언니도 잠 안와? 나랑 끝말잇기 할래?"
그렇게 둘이서 떠들다 아빠 잔소리를 듣고서야 잠을청했다.

아침에 모두 식탁에 모였다.
같이 식사하면서 아빠의 회사앵활, 동생의 친구 이야기등 많은 대화를 나눴다.
나도 학교에서 겪은일들을 얘기 했다.

집이 좀아 답답할땐 부모님과 산에 오르거나 장을 보러 갔다.

원룸은 각자 바쁘게 생활하던 우리 가족을 한데 모이게 했다.

그후 새 아파트로 이사했다.
간이 식탁은 창고로 들어가고 나와 동생은 방이 생겼다.

그러나 아침저녁으로 가족이 모여 식사하는 일상은 변하지 않았다.
밥 먹은뒤엔 함께 산책도 했다.
불편한 생활덕분에 그동안 잊고 살던 소중한 것을 새삼 깨달았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그러네요 원룸에 잠시살아서 가족길이 더 가까워진거 같네요~
화목한 가족인거 같아서 너무 보기 좋아요~^^

·

몸이가까워야 마음도 가깝다는게 느껴지는 ....

좋은 내용이네요~ 보이는 물질이나 풍요로움이 행복이 전부가 아닌걸 느껴요~ 좋은 하루 되세요~^^

·

행복은 마음에 있는거니 까요!! ㅎㅎ

나쁜 일이 항상 나쁜 것은 아니라는 말이 있는데.. 정말 그렇군요.^^

·

좋은일도 어려운일도 지나가면 다 추억인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