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이 뭔지 몰라? 보여줄께.

2년 전

밥을 많이 먹어서 배가 불렀다.

아이구 배야 하며 배를 두번 툭툭 건드렸더니

똥이 마려웠다.

똥 쌌다.

똥.
똥.
똥.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배가 고파서
배를 만져봤다.
이미 배가 나와있었다.ㅠ

내글은 어때? 그만 쓸까?ㅎ

·

이게 공감돼서 너무 슬프네요. ㅋㅋㅋㅋㅋ
이제 식스팩 좀 갖고 싶습니다. ㅋㅋㅋㅋㅋ

·
  ·  2년 전

앗,,, ㅋㅋㅋㅋㅋ
명문장입니다.

·

더 써줘. 미미형이 더 잘 썼어!

·

짧은 글이지만 세상사를 꿰뚤는 통찰력이 있는 문단입니다 ㅎㅎㅎ

·

ㅋㅋㅋㅋ 미미님 글 진짜 잘쓰셔요 ㅋㅋ 감탄합니다!!!

와 시발 이걸 지금에서야 보다니 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똥떵어리 생각난다 ㅋㅋㅋㅋ

똥싸지르고 뒷처리 글이 없어서 좋은 글인지...모르겠어..ㅋㅋㅋㅋㅋㅋㅋ

변기가 막힌 경험이 있어 나두..
물이 안내려가고 올라 오는디...무서웠다.

작은걸 보려는디 큰게 먼저 ㄷㄷㄷ
똥에 경험은 엄청풍부 ㅋㅋㅋ
crazy 태그도 써야지
소몰이형 멋져^^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뜬금 빵 터졌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음에 똥 이야기로 연재 부탁해 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배를 두번 툭툭 건드렸더니 똥이 마려웠다.”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이럴 것 같네요.
“이런 cb, 누구 약 올리냐?”

“밥을 많이 먹어서 배가 불렀다.”
우리 같이 ‘잘 먹고 잘 싸는 사람들’은 이리 권하고 싶고요.
“적당히 드세요.”

너무 감동 먹어서 나 지금 똥싸는 중

창원간다. 비싼 고기사줘~!!

·

@cowboybebop 스골이 배변패드 준비해 놓으라고 전해달라더라~

엉덩이를 툭툭 치면 똥이 들어갈지도 (응?)

최고의 똥드립
보팅하고 갑니다.

  ·  2년 전

멋진 글이네요. ㅎㅎㅎㅎㅎ

역시 스팀잇의 ㄱㅅㄲ 👏🏼👏🏼👏🏼

카비 형의 포스팅을 보고 마음을 가라앉히고 사랑으로 감싸 안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ㅎㅎㅎㅎㅎㅎㅎㅎ 기억에 남을 것 같은 명품 포스팅이네요 ㅎㅎㅎㅎㅎ

일단 변비는 없단 건 알겠어. 축복받은 몸이구만.

작가님을 뵙습니다.
레드벌룬바이러스💕

  ·  2년 전

이것이야 -여자만큼이나-말로 영원한 즐거움이다. 요리해 먹는것을 묘사한 그리스인 조르바 내용입니다.
ㅎㅎ 먹고 , 놀고, 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