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노랫말 숙제

2년 전

musicnote.jpg

아이가 숙제를 내주었다. 한국에서 청소년 모국연수 캠프를 다녀온 직후였다. 그곳에서 만난 친구들이 좋았던지 아이는 캠프 끝나고 나오면서 눈물을 보였다. 내 아이 뿐만 아니라 모든 아이들이 울면서 안아주며 7박8일의 긴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기회에 모국에 대한 애정도 부쩍 자랐으리라 기대해 본다. 참 다행이다.

그나저나 아이는 나에게 슬픈 노랫말을 한글로 써달라고 했다. 주제는 남녀사랑에 관해서라고 콕 찝어 주었다. 내가 가사를 쓰면 아이가 곡을 붙여보겠다하니 안 해줄 수 없지만 도통 어찌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설마'와 '특별한 여행'이라는 제목을 붙여놓고 몇 개의 단어들만을 열거해 놓고 시간만 보내고 있다.

한국 노래를 들으며 가사를 음미해본지가 10년은 족히 된 듯하여 솔직히 감조차 잡기 어렵다. 아, 최근에 김윤아의 노래는 들어본 적이 있다. 많이도 울었던 노래였지. 슬픈 노래를 듣고 한 소절씩 훔쳐볼까, 슬픈 시를 보고 한 구절씩 훔쳐볼까. 후훗.

경험에 의한 가사는 나올리 만무하다. 왜냐하면 사랑과 이별의 아픔 내지 슬픔의 감정을 기억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나라고 그런 경험이 없었겠냐만 크게 기억할만한 뜨거운 사랑을 해보지 못한 탓도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나는 내 온 청춘을 바쳐 한사람만을 짝사랑했으니 말이다. 지금에 와서 보면 순전히 청춘의 낭비였고 미저리같은 쓸데없는 집착일 뿐이었다. 그나마 6년만에 벗어나게 된 것에 그저 감사할 따름이었다.

덕분에 나는 6년의 세월동안 흔한 연애는 커녕 인간관계조차 똑바로 하질 못했다. 어찌된 일인지 대학에서부터 직장까지 주변엔 남자들만 많았다. 털털함으로 애써 무장하여 그들을 대했어야 했고, 그들처럼 행동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여자로 보는 선후배들이 부담스러웠고, 늘 도망쳤고, 핑계는 좋아하는 사람이 따로 있다는 것이었고, 결코 내가 잘나서임이 아닌 것도 알고 있으면서 괜스리 착각에 휩쓸리는 날이 많았다. 그로인해 누군가에겐 상처를 주기도 했고, 나를 좋아하는 사람만큼이나 나를 싫어하는 사람도 늘어났다. 인간관계 역시 실패였다. 짝사랑은 나에게 몹쓸 엉망의 기억만을 남겨주었다.

아이가 던져준 숙제는 온전히 연애를 못 해본 나에게 또다른 상상력을 자극했다. 그때 그이와 연애를 해보았다면 어땠을까. 돌이켜보면 다정한 사람도 많았는데 어린 시절엔 그 다정함을 유약함으로 치부하였으니 그 시절의 나는 사랑을 하기 위한 준비가 전혀 되어 있지 못했을 뿐더러 인간에 대한 성찰과 예의도 제대로 갖추지 못했던 것 같다. 아이 덕분에 이토록 지독한 반성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 며칠 동안은 추억속의 그이들을 줄기차게 소환해야 할것 같다. 한트럭은 될것 같다 머리를 쥐어짜며 반성문을 쓰는 기분으로 말이다.

더불어서 감성터지게 열심히 노래도 듣고 시도 읽으며 짜집기 실력발휘를 해야 할 것이다. 아, 내가 짝사랑을 한참 하던 시절엔 노래방에서 짝사랑에 관한 노래만 줄기차게 불렀던것 같다. 제목은 가물가물하지만 가사와 가락이 또렷한 이 노래는 무엇일까?

한걸음 뒤에 항상 내가 있었는데
그대 영원히 내 모습 볼수 없나요
나를 바라보며 내게 손짓하며
언제나 사랑할텐데
사람들은 내게 말했었죠
왜 그토록 한곳만 보냐고
난 알수 없었죠 내 마음을
작은 인형처럼 그대만 향해 있는 나~

인형이 등장하는 공포영화가 뜬금포로 떠오르는건 감성이 메말랐다는 증거겠지. 하핫. 큰일이닷! 어떻게 이 감성으로 슬픈 노랫말을 쓰지? 헬프미!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  2년 전

누군가를 짝사랑 한다는 것이 많이 힘들지요.
지나고 나면 추억이 되지만 추억이 되기까지 많이 가슴아파 하지요.

·

정말 힘들어서 다시 생각하기도 싫을 정도죠 ㅠㅠ 추억을 거부할 정도로 말이죠 ㅠㅠ

인형의꿈 노래네요.
창작을 하려면 사랑, 이별을 해야 1분만에 글이든 곡이든 쓱쓱 나올텐데 말이죠~
추억을 소환 해 보세요^^

·

아무리 소환해도 슬픈 기억은 별로 없어요. 왜 남에게 모질게 했던 것 밖에 기억이 없을까요? ㅜㅜ

·
·

전 아무생각이 없습니다.
사랑도 슬픔도 생각이 나지않네요.ㅠ

아 진짜 웃겨요. 에빵님 글 읽고 애나벨 생각하면서 인형의 꿈 가사 읽으니까 진짜 무섭게 느껴져요 하하하하하

·

저는 처키 생각했어요...
세대차이인가요?!
흑;;
ㅎㅎㅎ

·
·

저는 애나벨요. 우리 아들이 애나벨 좋아해서요 ㅋㅋ

·
·
·

아...에빵님 그르셨꾸나~~~
ㅎㅎㅎㅎㅎ

·
·
·
·

처키는 막 쿵쾅쿵쾅 뛰어다니고 크컄카캬캬캬캭 거리는 개구쟁이(?)라서 인형의 꿈을 부르는 장면을 떠올리는 것이 좀 어렵잖아요! 애나벨은 가만히 앉아서 쳐다만 보고 있거든요. 아유 무서워.

·
·
·
·
·

ㅋㅋㅋ 하긴 칼들고 뛰어댕기면서
인형의 꿈은 좀....^-^

·

그죠! 저도 애나벨 생각 딱 났다니까요... 그녀가 뒤에서 자꾸 바라보잖아요 ㅋㅋㅋㅋㅋㅋ

드라마나 영화를 볼때 주인공의 감정을 내가 느낄 수 있게 되어서 '참 아프겠다'라는 감정이 '슬프다'라고 변해본 경험이 있으시다면 ... 본인의 이야기를 그때의 감정 상태를 떠올리면 쓰시는 것도 물론 좋은 가사가 나오긴 하지만... 경험이 없다고해서 쓰지 못하는 것은 아니니.. 상황을 만드시고 내가 주인공이다. 지금 이러이러한 상황이다. 내 기분은 지금 어떤가 무슨 말을 하고싶고 어떤 생각이 떠오르는가에 집중하시면 아이가 원하는 슬픈 노랫말이 나오지 않을까요? ^^

·

어제 와이즈캣님 포스팅보고 아하 그랬어요. 네~ 집중해 볼게요. 그렇지 않아도 두개 정도는 이미 써 봤어요. ㅋㅋ

·
·

오오 잘됬네요.. 좋은 노래가 만들어 졌으면 하는....^^

인형의 꿈인걸 알면서도 처키가 생각나버렸어요 ㅡ.,ㅡ
슬픈 사랑의 노래라니.. 가사 다 쓰고 나면 남편님이 뭐라고 하시는건 아니실지 ㅋ

·

처키랑 애나벨이랑 너무 잘 어울릴듯하네요 ㅋㅋㅋ 남편님이 알리가 ㅋㅋ

앗, 갑자기 남녀간의 슬픈 가사를 요청하다니...아이가 캠프에서 썸 비슷한걸 탔나봐요 !!!

·

아마도 그랬던것 같아요. 이 녀석은 누굴 닮아서인지 연애 엄청 잘 하거든요. 저는 아닌데 말이죠 ㅋㅋㅋ

작은 인형 공포영화하면 사탄의 인형 처키인가, 했는데 라운디님 댓글 보니 애나벨이라는 영화가 있는가보다 내가 아재인가 싶다가, 리얼순이님 댓글 보고 아 역시 우리 세대로구나 하면서 기뻐하다가, 그렇지 역시 에빵님 춘추를 생각하면 저 인형은 처키일 것이 분명하렷다, 이러고 있습니다.

·

춘추라니요 ㅍㅋㅋㅋㅋ 전 애나벨 이야기한건데요!!! 흠흠 ㅋㅋㅋㅋ 애나벨 다 봤어요! 넘 무서워요 ㅋㅋㅋ 처키한테 소개시켜쥬고 싶울 만큼요

·

앗 칼님 여윽시!!
저만 처키 떠올린 거 아니죠??
ㅋㅋㅋㅋㅋ
에빵님 춘추라고 해야 할 연세이신 거예요?
몰랐;;;;;

·
·

춘추... 슬퍼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

이게 다 칼님 때문이예요!!!
ㅎㅎㅎㅎㅎ

·

chucky-vs-annabelle.jpg

한 걸음 뒤에 항상 내가 있었는데. 그대 영원히 내 모습 볼 수 없나요.

·
·

아아 라운디님 아침부터 심장이. 농담 아니고 저 이런 영화 진짜 못 보거든요...

·
·

에빵님 지금 글이 바로 노랫말이 되네요.

<스스로를 속인 사랑>

당신이 날 사랑한다고 했지
난 좋하는 사람이 있다고 거짓말을 했어

왜 그랬는지 몰라
여러 사람을 보내고 나서야
알았지
내가 나를 속였다는 걸

지난 사랑이지만
추억에서나마
그대들을 다시 불러내어
너들너들 헤진 사랑을 다시 꿰어맨다

내 사랑이여

·

오마낫! 김작가님 바로 가사가 줄줄 아오시는군요. 부럽습니다 ㅎㅎㅎ 저도 2개 썼는데요 5개 정도 써서 골라보라고 하려고요

아 황금 같은 젊은 시절 6년이라니... 논리적으로는 용납할 수 없는 문제네요 ㅋㅋㅋ 근데 사람이 뭐가 맞는지 알아도 저런 외통수 문제가 걸리기 마련인 게 문제인 거 같아요, 꼭 사랑 문제가 아니더라도... 원하는 곳에만 시간을 쓰고, 자기가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한테만 좋아하는 감정을 쏟으면 참 효율적일텐데

·

그죠그죠... 제정신은 아니었던듯 해요. 아마 현실을 부정하며 이상만을 쫓던 시절이었기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순수하기도 했고요 ㅎㅎ 그래도 후회는 없습니다. 사랑 까잇꺼 언제든~ 호호홍

인형의 꿈....공포영화
모르고 들으면 그럴수도 있겠다 싶네요.^^;

·

갑자기 분위기가 호러스러워졌어요 ㅋ

인형이 쳐다보면 무서워요!ㅋㅋ

·

ㅋㅋㅋ 저도요~

하..한 트럭.. 쿨럭!

·

과장이 심했네요 ㅠㅠ

짝사랑도 슬픈 사랑 인거 같은데....
아드님이 심장에서 뭔가가 꿈틀거리나 보다 ㅎㅎ
그 꿈틀거림을 표현 하면 가사 만들어 준다고 해 보세요 ~~~
아드님의 첫사랑이 궁금해요!

·

첫사랑은 케이티가 아닐까 해요 ㅋㅋㅋ 3살때!

슬픈 노랫말... 캠프에서 무슨일이 있었길래.. ㅎㅎㅎ

·

저도 그것이 궁금하답니다 ㅎㅎㅎ

  ·  2년 전

즐거운 고민이시네요.
한 트럭 중에
그만한 감성은 주고 가겠지요.^^

·

ㅋㅋㅋ 한트럭은 정말 재밌는 과장이랍니다. 글쎄요~ 미안한 마음만 드는데 그걸 써볼까요?

청소년 모국연수 캠프? 이런 것도 있군요!! 캠프를 통해 모국에 대한 애증이 늘었다니 좋은 일이네요^^
아이가 올해 몇살이죠? 슬픈 가사라...그것도 남녀의 사랑에 관한...어렵네요!! 에빵님 고민 많이 하시겠어요~ ㅋㅋ
아니~ 인형의 꿈! 저 좋은 가사를 보고 공포영화라니... 에빵님 너무하세요~ ㅠ

·

네. 해외 거주 청소년 500명을 초청해 연수시켜주는 좋은 행사라네요 ㅎㅎ 내년에도 가려고 한답니다. 인형의 꿈 정말 천번은 부르지 않았을까해요 ㅠㅠ

너무 어려운 숙제네요...ㅎㅎㅎ엄마가 쓴 가사를 이해할 것만 같은 느낌이에요. 그리곤 어떤 곡이 나올지 궁금해지네요 ㅎㅎㅎ

·

이해할 정도로 쉽게 써보려고 해요. 터널님이 하나 근사하게 써주신다면 감사히 받을텐데 말이죠. 왠지 이미 써 놓은것도 있을 듯한데요 ㅎㅎ

에엣??? 6년동안 짝사랑 했다구요?! 오아 .. 정말 끈기(?)의 에빵님!! 짝사랑은 매우짧게 해본적이 있는데 정말 답답하고 힘들던데...! 에빵님의 그 6년의 경험이 좋은 노랫가사가 될것 같은데용 ? ㅎ

·

부정하고픈 6년 세월이라 애써 잊었답니다. ㅠㅠ 지금도 생각하면 화가나요. 저 자신에게말이죠! 에잇!

^_^ 엄마와 아이의 콜라보 기대되네요~ ㅎ 다 완성되면 올려주세요~

·

완성되면 허락하에... 애써보겠습니다라고 쓰고 닥달하겠습니다. ㅋㅋ

이제 매년 보내달라고 조를 것 같은데요?ㅎㅎ 아이에게 좋은추억 만들어 주셨네요.^^ 노랫말에 도움이 되시라고 한장 올립니다.
DSC01372 copy.jpg

·

허걱! 엄청 도움이 됩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 요런 컨셉으로 노랫말을 지으면 엄청 슬플것 같아요!

엌 ㅋㅋㅋㅋ 인형의 꿈이 호러가 될줄은 상상도 못해봤네요 ㅋㅋㅋ

·

ㅋㅋㅋㅋㅋㅋㅋㅋ 상상은 끝이 없네요!

큰 숙제를 받으셨네요 ㅋㅋ 이별만 슬픈 건 아닐 수도 있으니, 다양한 슬픈 감정을 떠올려보시면 어떨까요. 근데, 엄마와 아이가 함께 만드는 노래는 정말 그 자체로 특별하네요,

·

다양한 감정이라... 그렇네요! 오호! 새로운 느낌이여요! P 님께서 하나 만들어주셔도 되고요! 은유가득하게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 인형의 꿈!!!! 토이 노래가 이런게 많았죠.

·

토이 노래 들으면서 많이 울긴 했었네요 ㅋㅋㅋ 그때 향수병이었나봐요

슬픈 사랑 얘기 쓰는게 젤 어려움...

·

그런가요? 하나 써주세용~~~~~~~~~ 숙제 막 옆짝꿍한테 미루고 ㅋㅋㅋ 안 해주면 화내고 ㅋㅋㅋ

슬픈 가사 말고 즐거운 가사로 해주세요.
좋은 기운이 들어오게요.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

아하~~~~~~ 그러고 싶은데, 아이가 자기는 슬픈 노래 전문이라네요 ㅋㅋㅋㅋ

헤헷~ 상상하시는 것만으로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

·

눈치 채셨어요! ㅋㅋㅋㅋ 상상만으로도 엄청 즐거워지는건 배반인가요? ㅋㅋㅋㅋㅋㅋㅋ

·
·

ㅋㅋㅋ 설마요~ 저도 그런걸요.

인형의 꿈...
처키라니...
정말 너무합니다. ^^

·

오늘 노랫말 올렸어요. 속전속결로다가 ㅎㅎㅎ

자신의 글과 이웃의 글을 홍보해주세요 프로젝트에서 @kimkwanghwa님이 추천 하셔서 응원 보팅하고 갈게요 행복한 하루 되셔용! :)

·

모모꼬님 감사합니다. 늘 수고가 많으시군요! ㅎ

직접 경험이 없으시면, 슬픈 영화 내용을 가사로 만들어보는 것도 괜찮지요. 완성된 가사 궁금하네요ㅎ

인사드립니다 ^^

숙제란 이거였군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