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제 끝! 슬픈 노랫말 3가지

2년 전

숙제는 빨리 해치우고 놀아야 제맛이죠! 하하핫.
오늘 아침에 숙제 다 해놓고 운동 다녀왔어요! 운동능력이 자꾸 떨어져서 큰일입니다. 얼른 체력 회복해야죠. 어서 이 살들을 퇴출시켜야 하니까요!

어제의 포스팅에서 말했듯이 아이가 요청한 '사랑후 슬픈 이야기(이별 이야기)'를 노랫말로, 3개 완성했습니다. 후다닥 써내려 갔습니다. 약간의 허밍을 넣으면서요. 다른 노래나 시는 전혀 참조하지 않고 그냥 머릿속에서 나오는대로 읊었죠. 그래서 역시 졸작이지만, 아이가 한글을 잘 못한다는 약점을 이용해서 여기까지만 하려고 합니다. 비밀입니다~소곤소곤!

3개중에서 아이 취향대로 고르라고 했어요. 슬쩍 물어보니 곡은 학교 과제로 하는 거라서 내년 5월에나 나온다고 하네요. 오호! 그때까지 스팀잇 계속 할 수 있을까요?




#1 지운다

창밖은 이미 어둠
내 맘속에 밀려오는 어두운 그림자
드리운 네 기억을 지운다
사진속 우리는 그렇게도 행복했었지
서로 눈빛속에 미소를 담았었지
서로 가슴속에 세상을 품었었지

지운다 하나씩 천천히
지운다 조금씩 그렇게
하루에 하나의 너를 지우면
언젠가 너는 내가 되겠지

내 생애 다하는 날
나는 자유로워질거야
그렇게 나는 네가 되겠지
그렇게 너를 지운다




#2 특별한 여행

우린 늘 함께였지
4월의 하늘 아래
꽃들의 향연 속에
화사한 봄날이었지

우린 늘 속삭였지
7월의 햇살 아래
바다내음 가득한 청춘
푸르른 여름이었지

꽃잎이 지던 그날에도
녹음이 지던 그날에도
우리 함께 걷던 그곳

영원할 줄 알았던 우리의 여행
광활한 대지의 끝에 서 있네
우우우우우우우
네가 있고 내가 있던
그 곳, 그 향기가 머무네




#3 멈추지 않아

(빠른 비트 - 랩)

설마했는데
돌아올줄 알았는데
그렇게 그렇게
끝날 줄은 몰랐었는데

농담인줄 알았는데
떠나는게 아니었는데
그때가 마지막이라곤
상상조차 할수 없는데

휘파람 소리가 들리지 않아
언제나 네 입술 가득했던
사랑의 그 말들이
한조각 꿈이었나 한바탕 소동이었나

소요했던 그 많은 시간위에
네 그림자 하나 남아
나를 짓누르는 나를 조여오는
나는 죽을 것만 같아

(빠른 비트 끝)

멈추지 않아
눈물이 그리움이
멈출수 없어
사랑을 기다림을

멈추지 않아
내귀에 들리는 너의 음성
기억할 거야
너의 입술의 감촉을

나 이대로 끝나지 않아




sad.jpg




살면서 슬픈 일에 맞닥뜨리면 어떻게들 하시나요?
그냥 감정에 충실하는게 어떨까 해요. 슬프면 슬픈대로, 화나면 화난대로, 아프면 아픈대로, 내버려두고 그 감정에 든 나를 바라보는 것이 감정과 맞서는 것보다는 좀 수월하게 견뎌낼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저는요, 슬픔이 조금만, 인생의 조미료처럼 아주 적절하게만 찾아와준다면 좋겠어요. 슬픔이 없으면 또 우리 인생이 재미없잖아요. 하핫.

모두 슬픈 일은 조금만, 기쁜 일은 많이 생기시길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슬픈일이 올까봐 두렵지만, 막상 오면 또 티내지 않고 혼자 집에 틀어박혀 있는 성격이네요~~
기쁜일이 많이 생겻으면 좋겠어요 ^^

·

차차님! 티내지 않는 성격이신가보네요. 겉으로가 아니고 내면을 들여다볼줄 아는것이 좋죠. 최고입니다 ㅎ

크... 랩버전까지!? 대단합니다. ㅎㅎㅎㅎ

·

랩 막 속으로 하셨죠? ㅋㅋ

가사로 쓰이다니 좋은데요 ㅎ

·

애가 요청해서요 ㅋㅋ 어찌될지는 몰라요!

숙제를 하셨군요!ㅎ
개인적으로 3번이 맘에 드네요^^

너의 입술의 감촉을
나 이대로 끝나지않아

조오타~~

·

ㅋㅋㅋㅋ 감사합니다. 조금 야하게 하고 싶었으나, 애가 뭐라 할것 같아서요 ㅋㅋㅋ

    2019년 5월. 그 아이는 다시 나를 찾아왔다.
    "예전에 써주셨던 그 가사.... 지금 보니까 올드한 것 같아요. 다시 써주실 수 있어요? 마음 먹으면 금방 쓰잖아요. 그렇죠?"
    하.... 나는 대낮에 칼부림이 나는 이유를 의외의 곳에서 찾을 수 있었다. 웃는 얼굴에 어떻게 침을 뱉냐고? 바로 이렇게. 퉤!

·

앗! 올드하구나 ㅋㅋㅋㅋㅋㅋㅋ

슬픈일은 자잘한 일상을 뒤엎고 크게 몰려오더이다.
이번 여름을 그렇게 보내노라니
약간 허무한 생각도 들더이다.
그래도 일상의 힘은 무서운 것.
먹고 자고 보고 합니다.

저 모델은 직접 하신겁니까? 살짝 궁금. ㅋㅋ

·

어머... 댓글을 이제서야 ㅠㅠ 저 사진은 픽사베이에서요 ㅋ

오랜만입니다.
저는 과거에 한번 포스팅했던 적이 있는데요.
기분이 안좋을 때 과거에 특정일로 서먹서먹 해졌다던가 사이가 좋았는데 멀어졌다던가 하는 친구나 지인에게 갑작스럽지만 연락을 합니다. 주로 전화해서 하는 말은 그냥 요새 기분 안좋은 일이 있는데 갑자기 이 때 그분이 생각났다고 말씀하면서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하는거죠. 전화를 받아주고 이야기가 잘 풀리면 앙금같은게 수그러들면서 관계도 회복하고 괜히 기분도 다시 올라오거든요 ㅎㅎㅎ
헌데 전화 안받으면 그래 이새키는 아니야!! 하면서 괜히 그 사람에게 관계가 악화됐던 모든 동기를 미루면서 욕도해보고 하면서 기분을 푸는거죠 !!

나름 괜찮은 전략이니 사용해보시길 추천합니다.

·

어머!오랜만이여요~ 잘 지내다가 오신거죠? 저도 한국 가 있는 동안은 스팀잇 잘 못했어요. 이제 자주 뵙도록 해요 ㅎ

슬픔이 조금만, 인생의 조미료처럼 아주 적절하게만 찾아와준다면 좋겠어요.

요것도 노랫말로 바꾸면 좋겠어요^^

·

광화님의 어제 노랫말도 참 좋았는데요! ㅎㅎ 뭐든 다 소재가 될듯 하네요.

가사가 재밌네요. ㅎㅎㅎ 뭔가 살짝 슬픈 느낌이 들기도 하고 ㅎㅎㅎ 행복을 기억하는거라 좋은거 같기도 하고 ㅎㅎㅎ

·

슬픈 가사를 요청받았는데 재미있으면 앙대요 ㅠㅠ ㅋㅋ

슬픈 일이 생기면 흠.. 그 당시에는 그 누구하고도 말하지 않으려고 했어요. 말해봤자 그들이 공감해줄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거든요. 그러다가 어느 순간에 말하고 공감해주는 이가 나타나자, 사람들은 모두 비슷한 어려움을 각자 가지고 산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더한 불행을 가진 사람들도 많았고요. 그에 비해 나는 행복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 이후에는 여행하면서 더 좋은 것을 많이 보게 된 것 같아요.

·

오픈 마인드로 함께 나누는 것이 함께 살아가는 방식으로 최적인가보네요. ㅎㅎ

감정대로 마음을읽는것 그게좋은듯해요. 슬픈뒤엔 기쁜일도오잖아요

·

기쁨이 더 크게 다가올수도 있죠 ㅎ

  ·  2년 전

감정에 충실하는게 참 좋긴한데 , 너무 감정에만 빠져서 못 헤어나오는분들이 많을까봐 걱정이네요 ㅎㅎㅎ
물론 저는 그렇지않지만요 ㅎㅎ

·

충실하다는 건 내가 어느곳에 들어가 있는지 잘 안다는 의미여요. 빠져버리는 것이 아니고 지키는 것이죠 ㅎㅎ 욱님 요즘 대단하셔요~

·
·
  ·  2년 전

ㅎㅎ그런뜻도 맞습니다 ㅎㅎ 그냥 괜시리 쓸데없는 걱정이.. ㅋㅋㅋ 아닙니다 절대 안대단합니다 ㅠㅠ

·
·
·

아! 제 걱정 하신거군요! 눈물이 주륵~ 욱님 연예인만 한다는 홍보대사하고 계시잖아요! ㅎㅎㅎ

·
·
·
·
  ·  2년 전

넴,..??연예인이라뇨...?ㅋㅋㅋㅋ 저 그냥 일반인도 못되는 사람입니다..ㅋㅋㅋ

#3 한표요! 흐음~~~
전 슬프면 슬픈 드라마 틀어놓구 펑펑 울어요!
나이를 들어가면서 울면서 웃는 신공도 생깁니다 ㅎㅎ
아드님이 멋지게 곡 붙이면 들어보고 싶어요~~~

·

ㅋㅋㅋ 저도 요즘 웃으면서 웃는 신공도 생겼어요 ㅋㅋㅋ 결국 웃음도 눈물도 다 내 안에서 나오는것이라 그런건가요?

바다내음 가득한 청춘 ...이란 말이 정말 그립군요 ㅎㅎㅎ

·

아직 청춘이시잖아요~ ㅎㅎ 우린 늘 청춘 ㅋ

^_^ 우왕~ 정말 다 좋습니다.... ㅎㅎㅎ 멜로디가 없어도 좋은데요.. 하지만 5월까지 쭉 기다리는가요~ 정말 슬프면 울음이.... 기뻐도 울음이...

·

맞아요! 둘다 눈물이 나죠 ㅋㅋㅋ 인간이란~ ㅎㅎ

@energizer000 님 안녕하세요 ㅎㅎ
스팀잇 계정만 있으면 에어드랍 해주는 바이트볼 받으셨나요 ^^?
https://steemit.com/kr/@ganzi/3upsb7
위 링크에 쉽게 설명해 놓았습니다!

·

네. 오래전에 에어드랍 받았어요. 묵히고 있지요. ㅎㅎ

세번째거에 한표입니다^^

·

표는 받지 않습니다 ㅋㅋㅋ 그래도 주신거니 스윽~

  ·  2년 전

숙제는 빨리하고 쉬는게 더좋지요.

오늘밤엔 고마운 단비가 내렸습니다.
행복한 밤되세요.

·

숙제 다 해 놓고 나니 한결 가볍네요! ㅋㅋㅋ 단비도 내렸으니 힘차게 출발!

이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하나요?!
모두 다 좋아요!!
저는...슬픔은 없는 게 좋아요ㅠㅠ
행복만 가득 가득^-^;

·

뜰님집에는 행복만 배달하는걸로욧! ㅎㅎㅎㅎㅎㅎ

요기 완성 가사가 있네요ㅎ
전 지운다에 한표! 이적표 제목 같네요^^

·

이적 좋아하는데요~ 은연중에 따라하기! 인가 보네요. 예전에 소울님이 써주신 글쓰기 방법이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결과물은 장담 못하지만요 ㅋㅋ

ㅋㅋㅋㅋㅋㅋ
왜케 자꾸 지워요...ㅋ

나도 모르게 랩을 하는듯요 ㅎㅎㅎ

·

헤어졌으니 지워야지요 ㅋ 랩하시는 한우님 귀엽습니다 ㅎㅎ

노래 가사인가요? 세 번째가 제일 맘에 듭니다.

·

감사합니다. 졸작이지만... 내 놓습니다! ㅋ

항상 기쁜일만!! 와이프 만나기전엔 ㅋㅋ 슬픈 노래를 많이 불렀는데 만난 이후에는 안불렀네요 ㅋㅋ 괜히 오해할까봐....ㅋㅋ

·

오맛! 저희집에도 노래 들을 자유 없어요 ㅋㅋㅋ

하루에 하나의 너를 지우면
언젠가 너는 내가 되겠지

그렇게 나는 네가 되겠지
그렇게 너를 지운다

저도 쏠메님처럼 지운다에 한표! 곡 쓰는데 고민이 많겠는데요? 이 감성을 이해하려면요 ㅎㅎㅎ이왕 내년 5월까지라면 세곡 다 쓰는 거는...어렵겠죠?ㅎㅎㅎ

·

애가 이별 경험이 많아서 이해가 되려는지 아닌지... 하긴 바로 다른 여친을 만나서 지운다라는게 이해가 될까 싶네요! 애써보겠죠. 이제 그 아이 몫이여요. 난 몰라요 이제 ㅋㅋ

헉... 셋다 모르는 노래네요ㅜㅜ

·

셋다 제가 지은거니 당연하지요 ㅋㅋ

·
·

아~ 창작의 고통을 이겨내셨군요👍😀

슬픔도 당당한 삶의 소재라고 생각합니다~

·

그럼요~ 어찌보면 또 다른 묘미같은 거랄까요...

  ·  2년 전

슬픔을 감당해내는 방법.. 참 힘드네요. 닥치는 상황에 따라서 반응이 다른것같아요. 그래도 한가지 느끼는건 나이가 들면서 점점 내성적으로 대처한다는 점이예요. 슬픔은 멀리 피해가고싶네요 ㅎㅎ

·

저도 요즘 슬픈 일이 있는데 애써 외면하고 있어요. 그런다고 달라질것도 없는데, 하도 단련이 되서 그런가 이젠 그러려니 하네요. 언젠가 깊은 슬픔이 빠지게 되도 그러려니 잘 견뎠으면 좋겠어요! 우리 모두요~

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

·

오예이아이아으아으우우후우호아~
카수이신가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따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져 옵니다.^^

·

아들입니다 ㅋㅋㅋㅋ 저 아들만 둘이여요!

지나고 보면 슬픔의 깊이가 얼마나 깊었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데 말이죠~
조미료처럼 적당히 찾아와주면 좋지요^^

·

지나고 나면 맞아요, 기억이 잘 안나네요. 상처가 깊지 않다면 말이죠. 제 짝사랑은 저한테 상처였는데 이제 그것마저 다 아물었나봐요...

·
·

에빵님~ 저의 짝사랑은 눈물로 가득했는데
잊고 있었네요^^ 아줌마가 되서 무뎌진 걸까요~!!

인사이드 아웃이 생각나네요..ㅎㅎ 슬픔이도 꼭 필요한 존재라는 ^^
감정에 충실하는 거 생각보다 넘 쉽지 않네요 전.. 충실이랑 오바의 경계가 잘 안 잡혀서..ㅋㅋㅋ
에빵님도 즐거운 일 많이 생기시길~~~

·

ㅎㅎ 오바가 좀 문제이긴 하네요. 나이가 들어갈수록 덜 오버하게 되던데... 안 그래요? 미술관님 장어 먹고 힘이 불끈불끈하셨는지 궁금한건 또 어째서인지 ㅋㅋ

노래가사로 좋은데요.. 이렇게 뚝딱...
주재료는 기쁨에 슬픔은 양념으로...

·

간이 잘 안된것 같지 않아요? 좀 싱거운 듯해요. 슬픈 감정이 생각보다 어렵네요... 최대로 쥐어짠건데요 ㅋ

슬픔을 쓴물, 단물 다 빠지도록 잘 곱씹어서 소화시키고나면 기쁠때는 상상도 할 수 없는 폭으로 성장해있곤 하더라구요ㅎㅎㅎ
그래서 저도 에빵님 말씀처럼 슬픔에 충실하는게 때로는 더 좋은 것 같아요 ^ ^

슬픈 일은 조금만, 기쁜 일은 많이 생기시길요!

네 그럴게요! 에빵님두요 <3

·

마니주님은 벌써 그걸 알고 계시다니~ 달리 엄마가 아니였던게여요! ㅋㅋ 감정에 충실하다보면 삶이 더욱 풍요로워지고 자주적이 되는것 같아요~그냥 데 생각엔 말이죠 ㅎ

인터레스팀 추천보고 왔어요:) 팔로우 하고 갈게요☺️

·

아! 추천에 떴어요? ㅎㅎ 놀러갈게요!

여전히 건재하시군요 에빵님!ㅎㅎ 아이의 과제가 작곡인건가요?@.@
그리고 노랫말을 뚝딱 완성하신건가요?? 멋지십니다..ㅎㅎ
저는 슬플 때는 곰곰이 따져보고 결정을 하는 것 같습니다. 왕창 슬퍼해서 감정을 쓸어내릴 것인지, 슬픔의 요인으로부터 나를 철저히 분리하여 무감각해질 것인지요^^
어쨌든 기쁜 일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네요ㅎㅎ 에빵님도 기쁜 일 많이 생기시길 바랍니다~

·

오마낫! 노토스님! 이게 얼마만이예요? 전 뭐 늘 언제나 그렇듯이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한국 다녀온다고 잠깐 3주 외도한거 말고는 여기가 제 놀이터입니다! 슬픈 와중에 그런걸 따지시다니 너무 냉철하시군요! ㅋㅋㅋㅋ 역시!!!!!!!

슬플때 불러보면 모든 노래가 다 내 이야기지요ㅜ 지운다... 라는 제목 자체가 슬프네요. 지운다 선택 콜! 그리고 그런 캠프가 있었군요. 우리애들도 좀 더 크면 보내야겠어요

·

네. 애들 보내보세요. 엄청 좋아해요! ㅎㅎ

짧은 시간에 3 가사를쓰시다니 재능이 있으시네요.
각자 느낌이 다르고 좋으네요.
아드님이 좋아 할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