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챙김] 큰사랑, 내리사랑

2년 전

roses-690085__480.jpg

내리사랑이라고 했다. 그때는 몰랐다. 그말의 의미를.

난 사랑은 쌍방향이라 여태 믿어왔다. 사랑이라는 것은 어떠한 관계를 불문하고 일방통행은 없다라고 믿어왔다. 하물며 부모자식간이라 하더라도 그럴것이라 믿어왔다. 그런데 내가 틀렸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시엄니표 된장과 고추장을 싸들고 저녁 대신 먹으려고 대충 깍아넣은 과일 봉다리를 들고 서울로 향하는 기차를 기다리고 있는 중에도 연신 땀이 멈추질 않았다. 정말 대구 날씨는 말그대로 푹푹 쪘다. 대기실도 덥기는 마찬가지라서 가만히 앉아 있는데도 등이 다 젖을 정도였다. 얼른 기차가 도착하기를 기다리며 배웅 나오신 시아버지를 뒤로 하고 서둘러 탑승구로 내려갔다. 여전히 덥고 여전히 땀이 흘러 나쁜 체취가 나는 것도 같아 기분이 영 찝찝했다.

기차에 탑승하고 자리를 찾아 짐정리를 하고 좌석에 앉았는데 생각보다 기차안이 시원해서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좌석에 앉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눈물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좀전까지 괜찮았는데 말이다.

날이 너무 더워서 일거다.
기차안이 너무 시원해서 일거다.

헤어질때 말을 한마디도 잇지 못하시던 시아버지 때문일거다. 맨처음 만나자마자 눈물을 보이신 시어머니 때문일거다.

피한방울 섞이지 않은 그분들의 무엇이 나를 자극했단 말인가. 내가 과연 그분들을 사랑하기는 하는가 말이다.

그것은 그저 내리사랑이었다. 감히 내가 흉내내지 못할 그런 위대함이었다.

나는 어려서 엄마를 잃고 무뚝뚝한 아버지 슬하에서 자라나 부모사랑을 잘 모르고 자랐다. 그래서인지 우리 아이들하고의 관계도 일방적이거나 무조건이거나 무한이거나 희생적인 관계는 아닌것 같다. 그냥 인간대 인간의, 조금 특별한 돈독함을 유지하는 관계라 할까. 나에게 내리사랑은 없는 것 같았다.

두분이 보여주신 그 위대함은 두고두고 나를 반성에 들게 할것이고, 평생을 꼬리표처럼 따라다며 더 많은 사랑을 줄수 있게 원동력을 마련해 줄 것이다. 받은 만큼 내려주는게 내리사랑인지는 모르겠으나 내가 받은 그 사랑에 더 많은 가치를 더해 줄 수 있는 것들이 내 안에 풍부하게 만들어지기를 바란다.

큰 사랑을 받은 사람들이 큰 사랑을 줄 수 있는 것이겠지. 나도 이제 더 큰 사랑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오늘을 잊지 않기 위해 기록에 든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마음이 아프네요.
그런 마음들이 바탕이 되서 아이들은 더 정감있게 잘 키우실 것 같네요!

·

그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ㅎㅎ 그럴수 있겠지요?

갑자기 시부모님을 못견뎌하던 저의 못됨이 밀려와서 심히 괴롭습네다ㅜㅜㅜ

·

왜요~ 다 각자 처한 상황이 다른거죠. 전 친정부모님이 안 계시니까 더욱 애절한겁니다.

내리사랑 저는 항상 어머니에게 느끼고 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정말 위대함 그 자체인 것 같아요..

·

어머님 이야기 가끔 들었는데, 오쟁님 어머님도 위대함으로 꽉 채우신 분이군요 ㅎㅎ

노부모님은 얼마나 애틋해 하셨을까요... 부모 마음 아직 잘 모르겠어요..

·

저도 그래요. 알것 같으면서도 잘 모를듯요... 그래서 더 잘해드려야 할것 같아요!

에빵님은 럭키 시네요...
사연은 모르지만 배웅나오시는 시 아버님 만 봐도 사랑을 느낄수 있는거 같아요
어르신들은 표현에 미숙하셔서 더 애달픈 눈빛으로 다가올때가 있죠...
행복하셨을거 같네요 ^^
마무리 잘하고 돌아오세요~~~

·

아버님이 역까지 태워 주셨어요~ 말을 못 잇고 들어가라고 손짓만 연신 하시는데 마음이 많이 찡했습니다 ㅠㅠ 제가 먼저 표현하며 지내야 하는데 저야말로 표현을 잘 못해서 늘 죄송하답니다 ㅠㅠ

한여름이..또
감동적인 내리사랑에 방해를 하려고 했나바요 ㅎ
아니면 더 부추긴건지도 모르죠...

좋은감정 가득 담아 다니시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돌아오고나서도 계속 마음 한켠이 아리답니다. 일정이 너무 바빠서 조금밖에 머무르지 못해서 그런가봐요 ㅠㅠ

사랑을 드려야하는데 정말 쉽지않지요...ㅠㅠ

·

마음은 있는데 표현하기가 쉽지 않네요 ㅠㅠ

Congratulations @energizer000!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upvotes received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SteemitBoard World Cup Contest - The results, the winners and the prizes

Do you like SteemitBoard's project? Then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기록 잘 하셨어요.덕분에 저도 같이 보면서
많은 것들을 느낄 수 있었구요.감사드려요.

저는 이게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에빵님이 느끼신 그런 비슷한 기분이 들려고 하면
반사적으로 감정의 수문을 틀어막아버립니다.
왠지 모르게 부끄럽고 그냥 그 상황이
빨리 끝나길 바라는 것 같아요.

아마도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 것이겠죠?

무엇이든지 노력이 필요한가 봅니다.
잘 받을 줄도 알아야 잘 전해줄 수 있을텐데요 헤헤.

·

아~ 표현에 익숙하지 않으신가보네요. 저도 자라온 환경이 그래서 별로 표현하지 못하고 사는데, 우리 시어른들덕에 조금씩 방법을 배웠습니다. 처음엔 얼마나 부담스러웠는지 몰라요.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익숙해지실거여요! 화이팅하세요 ㅎㅎ

뜨겁네요. 날씨도 글도, 내리사랑도.

·

ㅎㅎㅎㅎㅎ 뜨거운 계절이니까요 ㅎㅎㅎㅎㅎ

  ·  2년 전

남은 기간동안 한국에서 많은 사랑 받고 오세요 ^^ 더운데 배웅나오신 시아버지의 사랑이 느껴져 애뜻하네요 ..

·

꼭 역까지 태워다 주겠다고 하셔서요! 차도 막히고 고생 좀 하셨죠 ㅠㅠ

시부모님의 크신 사랑을 받고 오셨군요.
정말 복받으셨네요.
원래 내리사랑은 물려주는 거 맞죠? 아이들에게 더 큰 사랑으로 돌려주세요.
에빵님 참 착하신 분 같아요. :)

·

그렇죠. 내려서 사랑을 줘야겠죠!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ㅎㅎㅎ저 차카게 살자가 생활 신조여요 ㅋㅋㅋ

에빵님
저도 어제 회사 퇴근을 하고 아이를 태워서 시댁에 왔습니다.
저는 삼대가 함께하는 시간을 최대한 많아 가지려고 노력하는데..
이렇게 삼대가 함깨하면 내리사랑이라는 말이 정말 피부로 와닿을때가 많더라구요.

·

좋은 시간을 보내셨겠어요! 맞아요. 어른들의 사랑은 정말 내리사랑 맞는것 같아요. 저도 앞으로 좀더 사랑이 충만했으면 좋겠어요 ㅎ

저도 사랑 넘쳐나는 시어머님 때문에 내리사랑의 위대함을 매일 느끼며 사는데 ㅋㅋ 에빵님 시부모님께 받은 사랑 아이들에게 많이 표현해주세요! 사랑은 받은만큼 나눠줘야합니다앙! 😘😍🤩

·

맞아요! 받은 만큼 나눌수 있다면 얼마나 아름다운 세상이 될까요~~

한국에 나오셨나봐요..
에빵님 글을 읽으면서 마음이 찡 하네요
진실된 사랑은 말이 필요 없는것 같습니다.
시 아버님의 표정만으로도 진정한 사랑이 느껴 지는것 처럼요^^

·

네. 마음이 짠하도록 말씀을 못 하시더라고요~~ 그 마음이 읽혀져서 더욱 사랑을 느낄수 있었어요!

좋은 내용입니다
그런 시어른을 만나게 된 신랑을 선택한
에빵님의 자기사랑에도 박수를 !!!!

·

ㅎㅎㅎ 제가 처음주터 시어른들 뵙고 정말 좋았었거든요!

사랑은 나눠야 제맛이죠. 가끔 올림 사랑 표현도 해주세요. 무뚝뚝한 저도 반성이 되네요.

·

저도 표현이 익숙치 않아서요, 노력해보려고 해요 ㅎㅎ

마음이 많이 여리신가봅니다~~ 오히려 어릴때 아픔이 있는 분들이 더욱 강인하고 단단할 거란 착각을 가끔 하는데, 얼마나 마음이 여릴지 그 속을 들여다 볼 생각을 잘 하지 못했나봅니다~
한국 생활 맘껏 즐기세요~~ 아자아자 !!

·

너무 즐겨서 허리가 실종되었급니다 ㅠㅠ 바지위로 허릿살이 볼록해지네요 ㅋㅋㅋ

내리사랑이 대단하게만 느껴지다가도, 언젠간 나도 그 내리사랑을 누군가에게 줘야하는걸 생각하면 부담스럽기도 합니다 .. 과연 전 내리사랑을 잘 할 수 있을지..

·

받은걸 돌려주는 건 자연의 섭리니까요, 받은 만큼 사랑도 돌령줘야하지 않을까 해요. ㅎㅎ 잘 준비해보세요~ 저도 잘 못하지만 ㅋㅋ

부모님의 사랑은 언제나 위대합니다..ㅠ,ㅠ
아오 짠해지네요;;

·

그 위대함에 늘 작아지네요 ㅠㅠ

시부모님이 정말 사랑 가득하신 분들인가봐요:) 사랑 듬뿍 받고 잘 지내다 오세요 :)

·

사랑을 듬뿍 주시죠. 저 말고 아이들한테요 ㅋㅋㅋㅋ 언제나 어른들의 사랑은 옳습니다!

따뜻함이 느껴집니다 에빵님~ 시부모님도 예빵님도 좋은 분들이 만나 흘러넘치는 시너지 떄문인가봅니다!!! ^^

·

네. 정말 좋으신 분들이세요~ㅎㅎㅎ

한국나오셨군요!
부모님의 사랑은 끝이 없는것 같아요. 알차게 많은 추억 많이 만드세요^^

·

네. 지금 막 병원입원했어요 ㅋㅋㅋ 추억 쌓기 들어갑니다 ㅋㅋㅋ

·
·

병원에 입원하셨다니 무슨말씀? 농담?진담?ㅠ

·
·
·

아이가 입원해서 병원에 상주합니다!

·
·
·
·

어디가 많이 아픈 모양이네요?
날도 더운데 고생이 많으시네요~
빠른 쾌유를 빌께요^^ㅠ

저희 아버지가 항상 말씀하셨죠, 뭐라도 해드리려 하면 '다 내리 사랑이다, 나한테 잘 할 생각하지 말고 애들한테나 잘해라' 하고요...

·

내리사랑이죠 ㅎ 받은 만큼 잘 내려줘야 할텐데 말이죠! ㅎㅎ

영원히 기억에 남으시겠지만 기록까지 하시는 모습이 넘 멋지네요.
힘들게 한국 오신 보람은 이 글에서 다 보이시는 듯...
계속 더울 거 같은데 건강 챙기면서 다니셔요~~

·

더워요 ㅋㅋㅋ 덥네요 ㅋㅋㅋ 어딜가도 더운것 같아요! ㅋㅋㅋ 넘 많이 먹어서 중부지방에 지방 이상 신호가 와서 더 덥네요. ㅋㅋㅋ

제가 괜시리 마음 따뜻해지네요. 이렇게 눈물 꽃씨를 뿌리시고 오시니 내리 사랑이 뿌리내려 꽃과 같은 오름 사랑이 피어날 것 같습니다.

·

아이궁~ 이쁘게도 표현해주셨네요 ㅎㅎㅎ오름 사랑은 전 솔직히 바라지도 않아요. 어른들이 왜 내리사랑이라 하셨는지 알것 같아요! 조건없는 사랑이죠 ㅎ

뭐든지 시간이 좀 필요한거 같아요.. 그 사랑을 느끼기엔 아직 철이 없었던 걸까요??
가족이 된다는거.. 든든한 지원군이 되는것인데.. 그 모두의 사랑이 지켜지고 더 커지길 바랍니다..

·

가족, 지원군 ㅎㅎ 너무 든든하군요! 지금도 가족사랑을 엄청 느끼고 있는 순간순간입니다 ㅎ

다 에빵님의 복이에요 계시는 동안 후회없이 있다 가세요.

·

감사합니다. 제가 당첨은 꽝이어도 인복은 타고닌것 같아요! ㅎㅎ

아름다운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

ㅎㅎㅎ 아련하죠~ 두고두고 생각나고 그릴울겁니다!

에빵님은 충분히 사랑이 넘치시는 분 같은데요? ^^

·

ㅎㅎㅎㅎ 그런가요?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베풀지는 못하고 사네요 ㅠㅠ ㅋ

에빵님~오셨어요.^^
막악 방갑고 그러네요~ㅎ
남은시간 되시면 전주에도 한번 들렸다 가시라고
전하고 싶어영~
전주오심. .맛있는 밥 한끼 쏠께여~♡

·

이번엔 병원 방문 일정이 대부분이라 완전 꼼짝마랍니다. ㅠㅠ 전주는 꼭 가보고 싶은데 말입니다 ㅎ

더운 대프리카에서의 볼일은 이제 모두 마치신 건가요?
이번엔 기차타고 서울 가시나요?
아직은 오랜만에 오신 한국이라 이것저것 할 일이 많으시겠어요.
더위 먹지 마시고, 살살 다니세요^^

·

ㅎㅎ 감사합니다. 지금은 대부분 일정 마치고 병원콕하고 있습니다. 더위 조심하셔요~ 제주도는 별로 안 덥죠? ㅎㅎ

시부모님께 많은 사랑을 받으시는 군요.^_^
그만큼 에빵님이 잘하시니까 그런거겠죠.
분명 쌍방향 소통 일 겁니다.ㅎㅎ